'북한 교과서 표절 의혹'의 증거를 잡았다! 국가적 진상 조사를 촉구한다!
간첩도 자녀들에게는 이렇게 가르치지 않을 것이다. 남북한 교과서의 역사 날조 共助를 고발하는 '북한 교과서 표절 의혹 국민 보고회'가 오는 12월21일 오후 2시 서울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있습니다. 보고자는 趙甲濟 기자, 金光東 박사(나라정책연구원장) 등입니다.

국민행동본부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북한 교과서 내용과 똑 같이, 대한민국 국민들이 김일성 정권 수립을 위한 최고 인민 회의 대의원 선거에 투표하였다고 날조한 동아출판의 한국사 교과서 관련자, 이 책을 검인정 과정에서 합격시켜준 국사편찬위원회의 책임자, 그리고 여태까지 이 반역적 날조를 묵인하고 있는 교육부에 대한 조사, 감사, 수사, 청문회 등 국가적 진상조사를 촉구한다.
기사본문 이미지

 

1. 지금 고등학교에서 사용되는 동아출판의 한국사 교과서 273페이지는 대한민국 국민들이 김일성 정권 수립을 위한 선거에 참여하였다는 새빨간 역사날조를 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남한에서 총선거가 실시되자 (중략) 남북 인구 비례에 따라 *최고 인민 회의 대의원을 뽑는 선거를 실시하였다. 북한과 남한에서 선거로 뽑힌 대의원들은 1948년 9월 최고 인민 회의를 열어 헌법을 만들고, 김일성을 수상으로 선출, 내각을 구성하고, 조선 민주주의 인민 공화국 수립을 선포하였다.>

2. 한국 유권자들이 김일성 정권 수립을 위하여 투표하였다는 황당무계한 역사 날조의 목적은 조국을 폄하하고, 反국가단체를 고무 찬양하기 위한 것이라고밖에 볼 수 없습니다. 즉, 학생들에게 대한민국은 남한만의 총선거로 수립되었지만 이른바 조선 민주주의 인민 공화국은 남북한 인구 비례에 의한 선거를 통하여 수립되었으므로 더 정통성이 있다고 가르치기 위한 것이라고 의심합니다.

3. 그런 의심을 강화시켜주는 증거가 있습니다. 지금 북한의 중학교 4학년이 배우는 ‘혁명력사 1’의 173페이지.  

<북과 남의 전체 인민들은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선거에 한 사람 같이 떨쳐나섰다. 북반부에서는 자유로운 분위기속에서 선거가 성과적으로 진행되었다. 그러나 남반부에서는 미제와 그 앞잡이들의 가혹한 탄압으로 하여 비밀리에 서명을 하는 방법으로 먼저 인민대표들을 선출하였다. 선출된 인민대표들은 북반부에 넘어와 남조선인민대표자대회를 열고 최고인민회의 대의원들을 선거하였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 대원수님께서는 북남총선거가 끝나자 최고인민회의 제1차 회의를 여시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창건하시였다.>

4. 이는 동아출판 교과서가 북한 교과서를 표절하였다는 의심을 정당화합니다. 北 측은 '북남 총선거'라고 했는데, 동아 측은 이를  '남북 인구 비례에 의한 선거'라고 표현하였습니다. 동아출판 교과서 필자들이 교육자로서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었다면 북한 교과서를 인용하였다는 注(주)라도 달았어야 합니다.

5. 동아출판 측 필자들은 북한 교과서의 날조를 더욱 深化(심화)시켰습니다. 북한 교과서는, 남한에서는 '비밀리에 서명을 하는 방법'의 선거를 하였다고 자백하였습니다. 남로당원 등 좌익들끼리 숨어서 불법적이고 변칙적인 투표를 하였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동아출판 교과서는  <남한에서의 최고 인민 회의 대의원 선거는 공개적으로 선출할 수 없었기 때문에 비밀리에 실시되었다>고 적었습니다. 그런 행위는 선거일 수가 없는데도 '선거'라고 미화하고, 공산주의자들끼리의 불법 행위였음을 고의로 누락, 대한민국 정부가 정당한 선거를 탄압한 것 같은 인상을 심었습니다.

6. 더 놀라운 사실이 있습니다. 작년에 분석가들에 의하여 동아출판 교과서의 역사 날조 사실이 여러 번 지적되었지만 올해도 시정되지 않았고, 교육부도 수정 지시를 내리지 않았습니다.

7. 우리는 이 반역적 사건에 대한 국가적 진상 조사를 촉구합니다. 북한 교과서와 같은 기술로 대한민국 국민들이 김일성 정권 수립을 위한 최고 인민 회의 대의원 선거에 투표하였다고 날조한 동아출판의 한국사 교과서 관련자, 이 책을 검인정 과정에서 합격시켜준 국사편찬위원회의 책임자, 그리고 여태까지 이 반역적 날조를 묵인하고 있는 교육부에 대한 조사, 감사, 수사, 청문회 등 국가적  응징이 있어야 합니다. 북한정권을 고무 찬양한 전단지를 돌려도 국가보안법위반으로 처벌 받는데, 교과서를 불온문서로 만들어 수많은 학생들에게 反대한민국적 거짓말을 가르치는 사람들을 처벌할 수 없다면 나라도 아닙니다.  

[ 2015-12-03, 16:3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고호     2015-12-07 오전 4:43
우선 공무원들부터 조사하여 징계가 이루어 져야한다. 이런 비호 세력들을 방치하고 아무리 새로 만들어도 도로묵이다. 명바기때 어중간한 중도 보수란 명목으로 좌익들의 온상 역활이 결정적 이었다. 박근혜정부에서는 왜 못하는가? 이들 눈치보고있나? 국무회의에서 몇마디로 복지부동으로 단단히 뿌리박은 좌익 옹호세력이 제거 되겠는가? 지금 한국에서 필요한 것은 메카시 붐이다.
   두지     2015-12-04 오후 4:24
정도르르 넘어도 한참 넘었습니다. 약간 청소하는 정도로는 안됩니다.
대한민국을 새로 세워야 합니다. 빨간 오물에 더럽혀져도 이처럼 더럽혀질 수는 없습니다. 국가의 근본과 정체성, 정통성을 새로 새워야 합니다. 박정희 대통령의 경제발전보다 더 중요한 이승만 건국대통령의 건국 정신과 민족 정기를 바로 세우지 않고서는 통일한국의 미래를 자신할 수 없습니다. 장차 다가올 미래 조국의 이상을 꿈꾸는 청년 한국인들의 바른 정신을 바로 살리는 길은 무엇이겠습니까? 교육을 통한 건강한 국가이상을 바로 잡는 것 아니겠습니까..
   순덕이     2015-12-04 오전 12:59
이런 거짓이 수년동안 교단에서 가르쳐질수있다니...
대한민국 기본이 흔들거린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