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도자들의 殺氣 띤 얼굴

조갑제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경주박물관에 있는 新羅聖德大王神鐘은 별명이 奉德寺鐘이고 속칭은 에밀레종이다. 이 종에 새겨진 640여자의 頌詞(송사)가 있다. 그 가운데 '圓空神體'(원공신체)라는 말이 있다. 이 범종이 그냥 종이 아니라 그 형상이 둥글고 그 속이 비어 있으므로 바로 이것이 '神의 몸'이라는 뜻이다.
  
  神의 속성을 圓空, 즉 둥글고 속이 빈 존재로 규정한 것이 참으로 의미 깊다. 원만하면서도 속이 비어 있는 사람을 상상해보라. 그런 사람은 하느님을 닮은 사람이다. 그런 사람을 형상화한 것이 에밀레종이고, 神의 모습이다. 神은 둥글둥글해서 누구와 싸우지 않으며 속이 텅 비어 있어 모든 것, 즉 갈등과 淸濁까지도 다 받아들여 하나의 질서로 융합한다. 에밀레종은 바로 그런 神의 소리인 것이다.
  
  인구밀도가 세계에서 가장 높은 나라에서 살다가 보니 사람에 부대껴서 성격이 모가 나고 날이 서 있는 사람들이 많다. 그런 사람들을 융합시킬 수 있는 지도자는 둥들고 속이 빈 사람이어야 한다. 이 정권이 올해는 국민 통합에 힘쓰겠다고 하더니 국민분열에 앞장서고 있다. 대통령, 총리, 여당의원들의 얼굴에서 둥글고 속이 빈 인상을 찾을 수 있을 때 진정한 통합이 이뤄질 것이다. 나이 40을 넘으면 자신의 얼굴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한다. 살기 띤 인상의 소유자들이 이 나라를 끌고 가고 있으니 국민들의 마음이 편할 리가 없다. 그 殺氣는 결국 자신들을 죽인다는 것을 모르는지 아는지.
  
[ 2005-08-09, 10:3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