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 We Afford to Waste Any Time with Impeachment Proceeding?
Choi Soon-sil Scandal is Too Minor to be Handled by Independent Counsel. It is Merely Subject of Gossip.

Kim Pyung-woo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Opposition political parties and the left-wing news media probably think that waiting until December to elect a new president could give a chance for former United Nations secretary general Ban Ki-moon or another presidential contender to appear like a dark horse and steal the spotlight. That is why opposition lawmakers and the politically-biased news media are in such a rush to impeach President Park Geun-hye or force her to step down voluntarily. Perhaps the latest situation facing our nation is the result of a despicable pre-election plot concocted by opposition lawmakers and the left-wing news media?

By Kim Pyung-woo (Attorney and Former Head of Korea Bar Association)

The Korean news media all agree that Park should step down due to the magnitude of the corruption and illicit acts committed by her longtime confidante Choi Soon-sil and must be forced out of office should she refuse to quit. And the public, which sympathizes with the opposition lawmakers and left-wing news media, have been protesting on the streets for more than a month. And on Dec. 9, the National Assembly is putting a bill to vote seeking to impeach the president.
 
I am opposed to impeaching the president. Most of all, she is the leader of our nation, its titular head and the commander in chief of our 600,000 troops. Park represents our country on the diplomatic stage and also oversees administrative and national security matters. She appoints the chief Supreme Court justice and makes the final decisions on major policies concerning our economy, culture and education. In other words, the president determines the fate of our nation. That is why a country cannot afford to be without a leader for even a brief moment. If the president passes away, the government goes into crisis-control mode.
 
It is because of the tremendous importance of the president that the fundamental characteristics of a country are determined by the method and process that is used to choose and change its leader. A democratic nation changes its leader through elections, while replacing the president through violent protests is called a revolution.
 
A revolution or impeachment is an abnormal process that occurs in normal countries perhaps once every 100 years. Such political changes threaten the position of the president and exposes a nation to tremendous security risks, especially a country like South Korea which remains technically at war with North Korea. The economy also ends up facing tremendous uncertainties. Can our country afford to waste time with impeachment proceedings?

If the Choi Soon-sil gate is worthy of instigating a revolution, the Republic of Korea will end up being the laughing stock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 am not out to protect Park. In fact, it is her entirely her fault for letting Choi, who has no official title, commit such acts of corruption and meddle in state affairs.

As I have repeatedly said, the Choi Soon-sil gate is no different than the hundreds and even thousands of corruption scandals that have surfaced in previous administrations and during the 500 years of the Chosun dynasty. It is a minor corruption scandal that the Seou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should handle instead of an independent counsel. It is really a subject of gossip rather than national upheaval.
 
The president apologized sincerely to the public and repeatedly vowed to launch a thorough investigation, punish those who are guilty and rectify any wrongs that were committed. What more should she do? Should she take her own life? Should she seek political asylum in a foreign country? Can we afford to see our nation fall into a state of emergency following her resignation?
 
Let us assume that Park stepped down in order to appease the disappointment and anger felt by the public. Then we would have to hold a new round of presidential elections in the absence of a leader and an opposition candidate will most certainly be elected as our new leader. Is there any guarantee that the new president will be immune to corruption scandals involving those close to him during the next five years? That would be ideal, but is highly unlikely. Corruption, injustice and meddling in political affairs involving people close to the president have become fixtures of Korean politics. An opposition candidate being elected to the top office will probably lead to more political scandals.

The opposition parties swept the general elections in April, securing more than a majority of the seats in the National Assembly. There is no powerful group within parliament to keep them in check. And the news media appears to be fully backing the opposition. Traditionally, opposition political parties have allied themselves with labor unions, student activists and civic groups. If the opposition, which now accounts for more than a majority of the seats in the National Assembly, takes over the reins of government, there will be no group to keep them in check. 'Power corrupts, absolute power corrupts absolutely,' as we have been taught in school.
 
A look at the track record of the opposition camp raises strong suspicions. Would it be wise to leave the administra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central government to the opposition? Opposition lawmakers and the left-wing news media have joined hands to demand the ouster or impeachment of the president and spearheaded efforts to incite the public's anger. Why? Because they want to speed up the presidential election and assume control of the government.

The Choi Soon-sil gate erupted just around seven months after the opposition swept the April general elections. And the opposition camps do not want to lose this chance.
   
Opposition lawmakers and the left-wing news media fear that waiting until December of next year to hold new presidential elections may give Ban Ki-moon or another political dark horse a chance to win the hearts and minds of the public. That is why they are in such a rush and that sense of urgency has manifested itself into their demands for the president to be impeached or to step down voluntarily. Perhaps the latest situation facing our nation is the result of a despicable pre-election plot concocted by opposition lawmakers and the left-wing news media?

The public must regain their senses and wait until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s are held in December of next year so that they will be able to choose a solid leader who will further advance the rule of law in our nation.

Dec. 8, 2016


지금이 소형 비리사건을 가지고 탄핵놀이를 할 정도로 태평세월인가?

特檢(특검)이 아니라 서울지검 특수부가 처리하면 될 수준의 소형 비리사건이다. 더 심하게 말하면 가십(gossip)에 불과하다는 뜻이다.

한국의 언론, 야당은 대통령의 측근 최순실의 非理(비리)·不法(불법)이 크기 때문에 박근혜 대통령은 下野(하야)해야 하며, 만일 下野하지 않으면 국회가 彈劾(탄핵)으로 물러나도록 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이에 동조하는 시민들이 연일 거리를 점령하는 사태가 한 달 넘게 계속되고 있다. 급기야 오는 12월9일, 국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을 실시할 것이라 한다.
  
  필자는 대통령 탄핵에 부정적이다. 무엇보다 대통령은 국가원수이자 국가의 상징이다. 이 나라 국군 60만을 통솔하는 최고사령관이기도 하다. 나라를 대표하여 외교를 주도하고 행정과 치안도 총지휘한다. 대법원장을 임명한다. 경제, 문화, 교육의 주요 정책을 최종 결정한다. 한 마디로 나라의 命運(명운)을 주도하는 자리다. 그러기에 나라에는 단 한시라도 대통령이 없으면 안 된다. 만에 하나 대통령에게 有故(유고)가 생기면 나라는 즉시 비상경계 상태에 들어간다.
  
  이렇게 무거운 자리이기에 대통령을 선출하고, 교체하는 방법과 절차는 그 나라의 國體(국체)를 정하는 기준이 된다. 국민의 선거로 대통령을 바꾸면 민주국가이고, 대통령을 폭력시위 등으로 바꾸면 그것은 혁명이다.
  
  혁명이나 탄핵은 비민주적 혹은 비정상적 절차이기에 정상적인 민주국가에서는 100년에 한 번 일어날까 말까 한 政變(정변)이다. 정변이 생기면 대통령의 자리에 사고가 생기므로 우리나라처럼 북한과 準戰時狀態(준전시상태)에 있는 나라는, 안보에 커다란 위험이 생긴다. 경제에도 빨간불이 켜진다. 지금 우리나라 상황이 이러한 위험을 무릅쓰고 최순실 게이트를 가지고 혁명놀이, 또는 탄핵놀이를 할 만큼 태평스러운가?
  
  만일 최순실 게이트를 가지고 혁명을 일으키고 탄핵을 한다면,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의 웃음거리가 될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을 두둔하는 게 아니다. 최순실이 비리·부정을 저지르고 국정에 멋대로 개입하도록 방치한 건 대통령의 不察(불찰)이다.
  
  필자가 누차 말해왔듯이 지금까지 언론에 나온 보도를 보면 최순실 게이트는 이 나라 역대 정권, 아니 조선왕조 500년 동안 계속 있었던 수백, 수천 건의 권력 측근 비리 중 하나에 불과하다. 特檢(특검)이 아니라 서울지검 특수부가 처리하면 될 수준의 소형 비리사건이다. 더 심하게 말하면 가십(gossip)에 불과하다는 뜻이다.
  
  대통령은 국민에게 정중히 사과하고 남은 임기 1년 동안 철저히 조사하여 엄벌하고 시정하겠다고 재차 다짐했다. 본인 스스로 조사도 받겠다고 했다. 그 외에 다른 어떤 조치를 하란 말인가? 죽어야 하나? 망명해야 하나? 下野하여 闕位(궐위)가 되면 국가비상사태가 초래되어도 상관없다는 말인가?
  
  국민들의 실망과 분노를 풀어주기 위해 朴 대통령이 사퇴, 즉 下野를 했다고 치자. 그러면 대통령 闕位 상태에서 대통령 선거를 치르게 될 것이고, 십중팔구 지금의 야당 후보 중 누군가가 당선될 것이다. 그들의 임기 5년 동안 측근비리나 부정, 정치개입이 과연 없을까? 그랬으면 좋겠지만 아닐 가능성은 100%다. 측근비리, 부정, 정치개입은 대한민국 建國 이래 없던 적이 없었다. 오히려 야당이 집권하면 역대 어느 정권보다 더 많은 측근비리, 부정, 정치개입이 발호할 것이다.
  
  야당은 지난 4월 총선 당시 과반수 이상의 의석을 확보했다. 국회에 강한 견제 세력이 없다. 언론 역시 거의 전폭적으로 야당을 지지하는 모양새다. 전통적으로 야당은 노조와 운동권, 시민단체, 문화단체와 연합하여 왔다. 그런 거대야당이 이제 정부를 장악하면 우리나라에는 견제세력이 사실상 없어진다. “권력은 부패한다, 절대권력은 절대 부패한다.” 헌법 교과서 첫 章에 있는 말이 생각난다.
  
  그동안 거대 야당이 해왔던 행동을 보면 강한 의구심이 든다. 과연 이들에게 국회와 행정부를 몽땅 다 맡겨도 될지 하는 의문이다. 야당과 좌경 언론은 서로 합세해 탄핵·하야라는 피리를 불어 국민을 흥분, 광란상태로 몰고 가는 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早期 大選(조기 대선)을 통해 하루 빨리 정권을 탈환하겠다는 것이다.
  
  지난 4월 총선에서 야당이 大勝(대승)을 거둔 지 약 7개월 만에 최순실 게이트까지 터졌다. 야당은 이 분위기가 수그러들기 전에 조기 대선으로 정권을 잡으려는 것이다.
  
  야당과 좌경 언론은 내년 12월까지 기다리면 그 사이에 반기문 씨나 다른 정치 新人이 다크호스처럼 나타나 이 분위기를 바꿀지 모른다는 생각을 하고 있을 것이다. 그래서 조급증이 생겼고, 그 조급증이 탄핵·하야 주장으로 표면화 된 것이다. 결국 오늘의 이 사태를 定義(정의)하면, 야당과 좌경 언론이 합세한 '비열한 사전 선거 工作(공작) 음모'가 아닐까?
  
  국민들이 이성을 회복하여 이런 정치 공작에 속지 말고 12월 대선까지 기다려 좋은 정치지도자를 뽑아 계속 法治 憲政(법치 헌정) 국가로 발전시켜 주길 기도한다.

출처 : Translated by Simon Lim
[ 2017-03-03, 18:0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