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Assembly’s Impeachment Violates Due Process and is Unconstitutional
Summary handling of impeachment violates Article 12 of the Constitution that guarantees due process for all citizens.

Kim Pyung-woo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by Kim Pyung-woo (Attorney and Former Head of Korea Bar Association)
 
The media circus, mass protests and populist political maneuvers that have rattled our country since October of last year must now come to an end. The time has come for all of us to return to the rule of law and calmly reflect upon the events that have transpired so far. Most of all, we must be reminded of the fact that the impeachment process was carried out hastily at a speed that is unprecedented in world history. First of all, the rationale for impeachment were announced just a day before the proposal put to vote and there was no time to properly review them. Also, there was no debate or explanation whatsoever on the rationale for impeachment ahead of the vote at the National Assembly. The vote took place at light speed.
 
Not only that, the National Assembly appointed an independent counsel to probe allegations of influence-peddling and corruption involving the president, but lawmakers pushed ahead with the impeachment vote without even waiting for the results of the investigation to be announced. In other words, the impeachment was a spontaneous decision that took place in the absence of a proper investigation.
 
Not only that, the presidential impeachment is a process of terminating the official powers of a democratically-elected leader and the public’s opinion on the matter is a crucial element. Yet the National Assembly failed to reveal to the public the rationale for its impeachment before the vote and no prior hearing was held in order to sound out the opinions of voters.
 
Perhaps the National Assembly based its decisions on media reports and claims made on social media that said Park’s approval ratings had plunged to the five-percent level, that 80 percent of the public wanted her to step down and that millions of people took part in candle-light protest calling for the president to step down. These factors may serve as legitimate fodder in a kangaroo court officiated by the biased news media or scheming politicians bent on wresting control of government. But they are far from being legitimate reasons for impeachment according to the rule of law.
 
Due process requires the National Assembly to convene a formal hearing that involves lengthy discussions by experts and voter representatives from both supporters and detractors of impeachment. Most of all, the president needs to be given a thorough explanation on the reasons behind the impeachment motion and she must be given a chance to explain her position, either directly or through a representative. Even at a private business, a CEO facing punitive measures and even dismissal before his or her official term ends, is offered a chance to defend himself before the board reaches a decision. And when an individual faces indictment by prosecutor, he or she is questioned first and also given a chance to appeal his case before a court of law.
 
However, when it came to indicting our head of state and terminating her official powers, the National Assembly publicized its rationale for impeachment just one day before enforcing the measure, while Park was not even given a chance to explain her case let alone undergo a proper investigation and the vote was passed by lawmakers in a matter of hours. This is unprecedented in the history of the world. Such practices are reminiscent of the days during Stalin’s reign of terror in the former Soviet Union or during the Cultural Revolution in China during the 1960s when political opponents were quickly purged after being dragged through the court of popular opinion as marked officials are stoned to a bloody pulp by a biased news media and enraged public. It sends chills down my spine after realizing that this practice was also spotted recently in North Korea when Kim Jong-un used his cadres to gang up on his uncle Jang Song-taek, which led to a hasty trial after state-run news media lambasted the eminence grise, and shot him in front of a firing squad. Ordinary North Koreans had no idea what led to Jang’s demise and relied only on state propaganda, eventually cheering the fate of the former eminence grise. It is intolerable for an ordinary citizen to be indicted and punished without due process, but permissible for the president to be treated this way simply because the measures were backed by a public uprising? I cannot agree with such an irrational measure. Such a hasty decision violates Article 12 of our Constitution, which stipulates, “All citizens shall enjoy personal liberty. No person shall be arrested, detained, searched, seized or interrogated except as provided by Act. No person shall be punished, placed under preventive restrictions or subject to involuntary labor except as provided by Act and through lawful procedures.”
 
By making such comments, I will probably face criticism by Park’s opponents who claim that an impeachment pursued by the National Assembly requires no due process, since the lawmakers who pursued the measure were elected by the public. Are Park’s opponents then claiming that the president, who was elected into office by popular vote, does not represent the will of the people, while only lawmakers, who were supported by a much smaller group of voters in their constituencies, are the sole representatives of public opinion? I beg to differ.
 
We should refrain from knee-jerk reactions and put on our thinking caps for a change! As I pointed out earlier, an impeachment motion pursued by the National Assembly is not a simple indictment. It is an act of stripping our leader of her power and authority. It is not only a violation of the president’s individual rights, but also the imposition of limits on the public’s right to vote for a leader. If the National Assembly was to take such steps that stripped both the president and the public of their rights, they should have abided by due process guaranteed by our Constitution.
 
Our country is presently inundated by revolutionary rhetoric, demanding that the Constitutional Court wrap up the impeachment trial by a set date, that the justices must cave in to the desires of demonstrators or that the president must step down voluntarily before the court arrives at a ruling. Some are even claiming that the impeachment trial is unnecessary and must be bypassed.
 
The Constitutional Court has once again been assigned the role of being the final gatekeeper of the rule of law in our country. The court’s justices must be reminded of the fact that the fate of the rule of law in our nation rests on their shoulders.
 
Dec. 13, 2016


국회의 탄핵소추는 적법절차에 위반하여 違憲(위헌)이다

이와 같은 즉결처리는 “국민은 법률과 적법절차에 의하지 아니하고 처벌받지 않는다는 헌법 제12조(미국 수정헌법 제5조, 14조와 같은 내용이다)의 적법절차 조항을 위반한 것이다.


지난 10월부터 두 달 넘게 이 나라를 뒤덮은 언론정치, 광장정치, 시위정치, 감성정치의 혁명놀이는 이제 모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 이제부터는 차분히 法治(법치)로 돌아가 지난 일을 반성해 보자. 누가 뭐래도 이번 탄핵은 세계에 유례가 없는 졸속 절차이었다. 우선, 탄핵 사유가 표결 하루 전에 공표되어 국회의원들조차 탄핵 사유를 제대로 검토할 시간적 여유가 없었다. 또한, 표결 전에 탄핵 사유에 대한 조목별 토의나 설명 등 贊反(찬반) 토의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 충분한 토의 없이 번개같이 표결 처리되었다.

뿐만 아니다. 국회가 특별검사를 임명하여 조사를 시키고는 그 조사결과도 기다리지 않고 처리하는 비정상적 절차로 처리되었다. 즉 조사절차가 없는 즉흥 결정이다.

그뿐 아니다. 대통령 탄핵소추는 국민이 선거로 뽑은 대통령을 국회가 직무정지시키는 절차이므로 선출한 국민의 의사를 듣는 과정이 있어야 한다. 그런데, 국회는 탄핵 사유를 국민에게 사전 공개하지 않았고, 표결에 앞서 국민의 의견을 듣는 청문회 등의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

아마도, 국회는 박 대통령의 지지도가 5%라는 언론의 보도, 국민의 80%가 하야, 탄핵에 찬성한다는 언론의 여론조사 결과, 대통령의 하야 또는 탄핵을 지지, 요구하는 촛불시위 참여자 수가 延(연) 몇백만을 넘는다는 언론보도, 또는 SNS의 주장, 소문 등을 여론 수렴으로 보는 듯하나 이런 것들은 언론재판, 정치재판의 자료는 될지언정 법치국가의 적법절차라고 할 수 없다.

적법절차라 하려면 국회가 정식으로 청문회를 열어 전문가와 일반국민 대표자들의 찬반 의사를 공평하게 장기간 들어야 한다. 무엇보다도, 피탄핵자인 박 대통령에게 대통령의 예우를 갖추어 사전에 탄핵 사유를 설명하고 본인이 직접 또는 대리인을 통하여 서면 또는 구두로 辯訴(변소)할 기회를 주었어야 한다. 일반 회사에서도 사장을 임기 전에 징계, 해임하려면 본인에게 징계 사유에 대한 변소의 기회를 준 연후 이사회에서 처리하는 것이며, 경찰이나 검찰이 일반인을 구속 또는 기소할 때에도 법원의 영장 및 신문절차를 거쳐 피의자에게 피의 사실에 대해 변소할 기회를 주고 반증을 제출하고 소명할 기회를 준다.

그런데, 항차 나라의 원수인 대통령을 기소하여 직무를 정지시키면서 하루 전에 탄핵사유를 공지하고 본인에게는 탄핵 사유에 대하여 변소할 기회도 주지 않고, 조사절차도 안 거치고, 수 시간 만에 표결하여 즉결 처리한 것은 선진 외국에서 듣도 보도 못할 일이다. 어디 아프리카의 미개국가나 예전 스탈린 시대 소련에서 반대파를 숙청할 때 있었을 법한 절차이다. 아니면, 1960년대 중국에서 홍위병과 造反派(조반파) 4인방이 시위와 언론을 통해 몇 달간 국가주석 유소기를 집중 비판하더니 어느날 하루 갑자기 끌어내 고깔을 씌우고 인민재판하여 파면시켜 얼마 뒤 연금상태로 죽게 한 과정이나 몇 년 전 북한에서 김정일의 측근들이 언론과 더불어 몇 주 장성택을 비판하더니 어느 하루 갑자기 黨(당)대표자 회의에서 표결처리하여 총살시킨 절차와 혹사하여 소름이 끼친다. 물론 그때에도 일반 국민들은 영문도 잘 모르면서 일방적인 언론 보도만 듣고 박수치며 환호했다. 일반국민이 이렇게 처리되었으면 적법절차 위반이고 대통령이 이렇게 처리되는 것은 적법절차 위반이 아니라고? 민주 시민 혁명이기 때문에? 나는 이런 억지에 동의하지 않는다. 대통령도 국민이다. 정치의 이름으로, 혁명의 이름으로 대통령을 적법절차에서 제외시키는 이론에 동의할 수 없다. 이와 같은 즉결처리는 “국민은 법률과 적법절차에 의하지 아니하고는 처벌받지 않는다”는 헌법 제 12조(미국 수정헌법 제 5조, 14조와 같은 내용이다)의 적법절차 조항을 위반한 것이다.

내가 이렇게 말하면, 民意(민의)의 대표인 국회의 탄핵절차에 무슨 적법절차가 필요하냐고 반박하는 의견이 줄을 이을 것이다. 전국 오천만 국민의 평등, 비밀, 직접, 보통 선거에서 당선된 대통령은 민의의 대표가 아니고 겨우 市·郡 크기의 지역구에서 이삼십만 주민들로부터 뽑힌 국회의원만 민의의 대표라고? 그런 이론이 어느 나라 헌법책에 있는지 몰라도 나는 동의하지 않는다.

남의 나라 책 보고 앵무새처럼 말하지 말고 事理(사리)로 생각해 보라! 앞에서 말했듯이 우리나라는 미국이나 독일과 달리 국회의 탄핵소추가 단순한 고발이 아니다. 우리나라의 국회가 하는 탄핵소추는 대통령의 직무를 정지시키는 기본권 박탈행위이다. 대통령 개인의 권리침해뿐만 아니라 대통령을 선출한 국민의 투표권이라는 公權(공권)에도 효과에 제한을 가하는 권리 침해이다. 그렇다면, 행정부, 사법부뿐만 아니라 국회도 국민의 적법한 기득권을 박탈, 침해함에 있어 헌법상의 적법한 절차를 거치는 것이 自明(자명)한 이치가 아닌가?

지금, 이 나라에는 소위 혁명론이 난무한다. 헌재가 1월까지는 재판을 끝내야 한다, 시민혁명의 민심을 따라야 한다, 심지어는 헌재의 재판을 기다리지 말고 대통령이 下野해야 한다 하며 헌재 재판관에게 무조건 고무도장을 찍어 졸속 처리하라고 압박한다. 심지어는 재판이 필요없다고 아예 재판을 무시하는 反法治(반법치)의 비민주적 언행을 공공연히 한다.

우리 헌재는 12년 만에 또다시 이 나라 법치주의를 지키는 마지막 보루가 되었다. 이 나라 법치주의의 운명이 두 어깨에 걸려있음을 명심하여 재판관 모두 직분을 다 해 주시기를 기도한다.

(2016.12.13)

출처 : Translated by Simon Lim
[ 2017-03-06, 10:5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love     2017-03-06 오전 11:45
헌재의 재판을 기다리지 말고 대통령이 下野해야 한다 하며 헌재 재판관에게 무조건 고무도장을 찍어 졸속 처리하라고 압박한다. 재판이 필요없다고 아예 재판을 무시하는 反法治(반법치)의 비민주적 언행을 공공연히 한다. -이것이 위대한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되고자 하는 자의 입에서 나왔다는 사실을 기억하여야 한다. 이런 反 法治主義 야말로 민주주의 敵으로 타도되어야 마땅하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