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re Is No Evidence to Accuse President of Bribe Taking, Coercion and Abuse of Power!
Analysis of Impeachment Bill by Former Head of Korean Bar Association (3): Five Charges of Granting Favors to Choi Soon-sil (including KD Corp.)

Kim Pyung-woo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Choi Soon-sil may not be a public servant, but if she gained the trust of the president and obtained Cheong WaDae documents through President Park Geun-hye's secretaries since she wished to hear the confidante's opinions on matters, then the actions constitute a part of the president's official duties and cannot be considered as a crime of divulging state secrets. As the supreme leader of our country, the president possesses the highest level of discretionary power. It is improper to use the same standards applied to ordinary public servants to accuse her of divulging state secrets. What country in the world accuses its leader of divulging state secrets?

by Kim Pyung-woo (Attorney and former head of Korean Bar Association)

There are five criminal charges involving Park listed in the impeachment bill. Let's take a look at each one.

1. KD Corporation: Park has been charged with abuse of power and coercion for requesting Hyundai Motor Group through presidential secretary An Chong-beom to purchase components from KD Corporation, which is owned by a close friend of Choi, resulting in a W1 billion contract that lasted from February of 2015 to September of 2016. Choi allegedly received around W50 million from KD Corporation, including a Chanel handbag, which was viewed as a bribe that can be linked to the president. First of all, the receipt of W50 million worth of gifts was a private transaction involving close friends. As a result, it has no relationship with the president. It is a mystery how this could be construed as a bribe involving the president. It appears to be purely a rationale lawmakers concocted in order to shame the president and push through their impeachment bill.

Let's take a look at the charges of abuse of power and coercion. First of all, the president did not instruct Hyundai Motor, but instructed her secretary, so the request does not constitute coercion. Ofcourse it would have been a problem if the contents of the request involved a firm order to get Hyundai to sign the supply deal, but that was not the case. The president is a human being and could have asked a company to consider a potential supplier in order to help a small business owned by a friend or close confidante. We cannot consider that as abuse of power (didn't past presidents make requests on behalf of businesses owned by their friends?). The problem is the intensity of the request. Judging by what is stated in the impeachment bill, Park does not seem to have committed an act that goes beyond common sense and practice.


2. Playground: Park instructed her secretary, An Chong-beom, to let Hyundai Motor Group award five advertisement contracts worth around W900 million to an ad agency owned by Choi called Playground from April to May of 2016 and the act constitutes abuse of power and coercion. The same criteria as the one pertaining to KD Corporation applies to this case. Judging by what is stated in the impeachment bill, Park does not seem to have committed an act that goes beyond common sense and practice.

3. POSCO: On Feb. 22, 2016, Park asked the chairman of POSCO to form a women's badminton team and to let the Blue K (a sports consultancy created by Choi) to be its advisor. A POSCO subsidiary created a fencing team in March of 2016 and agreed to have the Blue K serve as an advisor. As a result, Park's conduct constitutes abuse of power and coercion, according to the charges made against her.

As stated earlier, the president is a human being and could have made a personal request to a business in order to help a friend. Since it was a private request, there is no precedent of such conduct constituting abuse of power. The matter should be judged based on common practices. Although far from being desirable, all past presidents have made personal requests to businesses in order to help people close to them. There is no evidence showing that Park's request was markedly burdensome compared to those made by previous presidents. If so, Park must not be the only president to be charged with abuse of power. According to past legal precedents, charges of coercion require threats or acts of violence in order to stick. There is no statement in the impeachment bill suggesting that Park committed such offenses. That means the charges do not meet the requirements that constitute coercion.

4. KT Corporation: In Januar and August of 2015, Park instructed her secretary An Chong-beom to ask the chairman of KT to hire two people recommended by Choi who ended up getting hired, while in February of 2016, she instructed through An to have the Blue K be selected as KT's advertising company. As a result, the Blue K received seven ad contracts worth W500 million from KT in August of 2016 and the president was charged with abuse of power and coercion.

The same criteria as the three earlier cases is applicable once again. The president was wrong to make a personal request, but whether her actions constitute a criminal offense is an entirely different matter. And the charge of coercion does not apply, since there was no violence or threat made. There is no legal precedent showing that a president's personal request to hire people constitutes abuse of power. And there is no proof that Park's request was worse than the requests made by past leaders. As a result, Park cannot be the only president to be charged with abuse of power.

5. Grand Korea Leisure: In January of 2016, Park instructed her secretary, An Chong-beom, to introduce the Blue K owned by Choi to a company called Grand Korea Leisure run by the Korea National Tourism Organization. Around May of 2016, the two companies signed a commission deal to form a fencing team composed of handicapped athletes, while the Blue K was awarded W30 million to serve as the team's agent. As a result, Park was charged with abuse of power and coercion.

The same criteria as the four earlier cases is applicable once again. The president was wrong to make a personal request, but whether her actions constitute a criminal offense is an entirely different matter. And the charge of coercion does not apply, since there was no violence or threat made. There is no legal precedent showing that a president's personal request to a business constitutes abuse of power. And there is no proof that Park's request was worse than the requests made by past leaders. As a result, Park cannot be the only president to be charged with abuse of power.

The five aforementioned corruption charges constitute the so-called Choi Soon-sil scandal that prompted protesters to fill the streets of downtown Seoul over the past two months and prompt lawmakers to impeach the president. The total amount is estimated at less than W1.5 billion. That is less than a tenth of the amount involved in scandals involving the aides of former presidents. The only involvement concerning Park is the fact that she instructed her secretary to offer help, while there was no exercise of violence or threats. The president made a mistake by making a personal request to businesses, but this does not constitute bribery, coercion or abuse of power.

The next violations involve the leaking of confidential documents. Park has been accused of leaking a total of 47 confidential documents to Choi through her secretary, Jeong Ho-seong, from January of 2013 to April of 2016 either by e-mail or having them delivered to her. The charges seem damaging on the surface. But the leak of confidential information according to Article 127 of the Criminal Law does not concern information classified as confidential, but containing information that is worthy of protecting, according to legal precedents. Also, handing over documents to select individuals out of necessity can be considered as part of official duty according to Article 20 of the Criminal Law and is not considered to be subject to criminal prosecution due to its justifiable nature.

Choi Soon-sil may not be a public servant, but if she gained the trust of the president and obtained Cheong WaDae documents through Park's secretaries since she wished to hear the confidante's opinions on matters, then the actions constitute a part of the president's official duties and cannot be considered as a crime of divulging state secrets. As the supreme leader of our country, the president possesses the highest level of discretionary power. It is improper to use the same standards applied to ordinary public servants to accuse her of divulging state secrets. What country in the world accuses its leader of divulging state secrets? The mere act of attempting to incriminate a president by accusing her of administrative and technical faults that would not even be applied to ministers or lawmakers lacks common sense from a legal standpoint.

Dec. 26, 2016


대통령에게 뇌물죄, 강요죄, 직권남용죄를 적용할 증거가 없다!

前 변협회장의 朴 대통령 탄핵소추안 분석 (3): 최순실 등에 대한 특혜제공 관련 범죄 5건(KD코퍼레이션 등) 분석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에 적시된 법률위반 행위 중 최순실 관련 범죄 내용은 다섯 개이다. 이를 순서대로 살펴보고자 한다.

1. KD코퍼레이션 件: 朴 대통령은 안종범 수석에게 지시하여 현대자동차그룹이 최순실의 친지 회사 KD코퍼레이션 회사 제품을 구매하도록 요청하여 2015년 2월~2016년 9월 사이 10억 여 원 어치의 계약이 성사되었고, 최순실은 KD코퍼레이션으로부터 샤넬백 등 5000여 만 원을 사례로 받았으니 10억 여 원의 계약은 직권남용, 강요죄이고, 최순실이 받은 5000여 만 원은 대통령의 뇌물이라는 요지의 설명이다. 우선, 샤넬백 등 5000여 만 원의 금품수수는 최순실과 그 친지간의 사사로운 거래이다. 따라서 대통령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어떻게 이것이 대통령의 뇌물죄가 되는지 이해가 안 된다. 순전히 대통령 망신시키려고 국회가 의도적으로 만든 탄핵사유로 보인다.  
직권남용죄와 강요죄 부분을 보자. 우선 대통령이 현대자동차에 지시한 게 아니라 비서에게 지시한 것이므로 그 자체는 강요죄가 아니다. 물론 그 지시 내용이 현대자동차를 강요해서라도 납품을 꼭 성사시키라고 하였으면 문제가 되겠지만 그런 지시는 아니다. 대통령도 인간이므로 가까운 친지나 친구의 비즈니스를 돕기 위해 업체에 호의적 고려를 부탁할 수도 있다. 그 자체를 직권남용이라 할 수는 없다(역대 대통령들도 친인척의 비즈니스를 많이 부탁하지 않았나?). 문제는 부탁의 강도이다. 소추장에 나온 사실로 보아서는 朴 대통령이 상식과 관례를 크게 벗어난 것은 아무것도 안 보인다.

2. 플레이그라운드 件: 朴 대통령은 안종범 수석에게 지시하여 2016년 4월~5월 경 최순실의 광고회사 ‘플레이그라운드’가 현대자동차그룹으로부터 다섯 건의 광고를 수주, 9억 여 원의 수익을 얻게한 게 직권남용, 강요죄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이것 역시 KD코퍼레이션과 마찬가지 경우이다. 소추장에 나온 사실로 보아서는 朴 대통령이 상식과 관례를 크게 벗어나 지시한 게 없다. 

3. 포스코 件:  대통령은 2016년 2월22일 포스코 회장에게 여자 배드민턴팀을 창단하여 더블루케이(注: 최순실이 만든 스포츠 자문회사)에 자문을 맡기면 좋겠다고 요청한 결과, 2016년 3월 포스코 산하 회사로 하여금 마지못해 더블루케이 측과 사이에서 회사가 펜싱팀을 창단하여 더블루케이에 자문을 맡기기로 합의를 하기에 이르렀으니 대통령은 직권남용과 강요죄의 범죄에 해당한다는 요지이다.
앞서 말했지만, 대통령도 인간이므로 친지를 돕기 위해 기업체에 사사로운 부탁을 할 수 있다. 사적인 부탁이니까 무조건 직권남용이라는 법리나 先例(선례)는 없다. 이를 금지하는 어떤 법률이나 복무 기준도 없다. 결국은 관행으로 결정할 일이다. 바람직한 일은 결코 아니지만, 역대 대통령이 다 측근들을 돕기 위해 기업체 등에 사사로운 부탁을 하였다. 이것은 朴 대통령의 부탁이 역대 대통령에 비하여 현저히 무리한 부탁이라고 볼 아무 증거도 없다. 그렇다면 朴 대통령만 직권남용으로 처벌할 수 없다. 강요죄는 폭력성이나 협박성의 위법한 언행을 해야 성립한다는 게 그간의 判例(판례)이다. 朴 대통령이 그런 위법한 언행을 하였다는 어떠한 증거도 소추장엔 없다. 그러면 강요죄의 요건 사실을 못 갖춘 것이다.
 
4. 주식회사 케이티 件:
 朴 대통령은 2015. 1. 및 8. 경 안종범 수석에게 최순실이 추천한 이○○와 신○○을 케이티 회장에게 부탁하여 채용시키라는 지시를 하여 그대로 인사발령을 나게 하였으며, 다시 2016년 2월 경엔 안종범에게 최순실이 만든 광고 대행회사 더블루케이가 케이티의 광고대행회사로 선정되게 하라는 지시를 내려 2016년 8월 사이에 케이티로부터 7건의 광고를 수주, 5억 여 원의 이득을 보게 하여 직권남용과 강요죄의 범죄를 저질렀다는 요지이다. 
이 역시 앞의 3항과 같다. 朴 대통령이 사사로운 부탁을 지시한 것은 잘한 일이 아니지만 그렇다고 그것이 형사범죄가 되느냐는 전혀 별개이다. 폭력이나 협박성의 위법한 언행을 하도록 지시한 건 아니므로 강요죄는 아니다. 대통령의 사사로운 인사 부탁이 직권남용이라는 어떤 법률규정도 판례도 없다. 역대 대통령의 경우보다 현저히 더 심한 부탁이라는 증거도 없다. 그렇다면 유독 朴 대통령에게만 직권남용의 죄책을 물을 수는 없다.

5. 그랜드코리아레저 件: 朴 대통령은 2016년 1월 안종범 수석에게 최순실의 스포츠 컨설팅회사 더블루케이를 한국관광공사 산하 그랜드코리아레저란 회사에 소개해 주라고 지시하여, 2016년 5월 경 兩(양) 회사간 장애인 펜싱실업팀 선수 위촉계약이 체결되고 더블루케이는 3000만 원의 에이전트 비용을 얻었으니 朴 대통령에게 직권남용, 강요죄의 법률위반이 있다는 내용이다.  
이 역시 앞의 1~4와 같다. 朴 대통령이 사사로운 부탁을 지시한 것은 잘한 일이 아니지만 그렇다고 그것이 형사범죄가 되느냐는 별개다. 폭력이나 협박성의 위법한 言行(언행)을 하도록 지시한 건 아니므로 강요죄는 아니다. 대통령의 사사로운 비즈니스 부탁 지시가 직권남용이라는 어떤 법률규정도 판례도 없다. 역대 대통령의 경우보다 현저히 더 심한 지시(또는 부탁)라는 증거도 없다. 朴 대통령에게만 직권남용의 죄책을 물을 수는 없다.

이상 다섯 개의 非理(비리)가 지난 두 달간 이 나라를 촛불시위로 덮고, 대통령의 下野 요구와 탄핵소추라는 일대 政變(정변)을 불러온 소위 최순실 게이트의 총 결산이다. 금액으로 볼 때 총 15억 원도 안 되는 것으로 추산된다. 역대 대통령들의 측근비리에 비하면 10분의 1도 안 된다. 대통령의 관여라는 것도, 안종범 수석에게 도와주라는 지시였을뿐 폭력성이나 협박성 있는 지시가 아니다. 대통령으로서 기업체에 사사로운 청탁을 한 것은 잘못이지만 그것이 뇌물죄, 강요죄, 직권남용죄로 처벌받아야 할 내용은 아니다.   
 
다음은 법률위반 행위 중 공무상 비밀누설 관련이다. 朴 대통령은 2013년 1월부터 2016년 4월 사이에 총 47건의 공무상 비밀 문건을 정호성 비서관를 통하여 최순실에게 이메일 또는 人便(인편)으로 전달하여 형법상의 공무상 비밀 누설죄를 범하였다는 것이다. 형식상으로는 그럴듯하다. 그러나 형법 제127조가 말하는 공무상 비밀은 형식상 비밀로 분류된 정보를 말하는 게 아니라 비밀로 보호할 가치가 있는 문서여야 한다는 게 判例(판례)이다. 또한 직무상 필요에서 한정된 사람에게 문서를 전하는 것은 刑法(형법) 제20조의 업무로 인한 행위이므로, 정당행위의 法理(법리)에 따라 형사처벌의 대상이 되지 아니한다.

최순실이 공무원은 아니지만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신뢰하여 의견을 듣고자 비서를 통하여 전달한 것이라면 대통령의 업무행위이므로 비밀누설죄에 의율(擬律·법원이 법규를 구체적인 사건에 적용하는 것) 할 수 없다. 대통령은 국가 최고 통치자로서 最高度(최고도)의 재량권을 가진다. 일반 공무원에게 적용하는 기준과 잣대를 가지고 비밀누설죄 운운하는 자체가 잘못이다. 세계 어느 나라가 대통령에게 비밀 누설죄를 적용한단 말인가? 장관, 국회의원에게도 적용하지 않을 행정·기술적인 범죄를 가지고 대통령을 단죄하려는 자체가 司法(사법), 정치의 기본 상식이 결여된 것이다.
 
2016. 12. 26.  金平祐

출처 : Translated by Simon Lim
[ 2017-03-13, 14:2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애국자유수호자     2017-03-13 오후 2:49
김평우변호사님,
이 글 읽으니 힘이 납니다. 기본 논리 조차도 망각하는 헌재의 창피한 판결을 보고 아연 실색했읍니다. 누가 그들을 재판관이라고 부를수 있을까요. 다음은 미국의 백악관 사이트에 올라온 탄핵관련 청원 내용입니다. 너무 알려져 있지 않아 올려봅니다. 모두 서명에 동참해주길 바랍니다. 3월 22일까지인데 현재 2500명 뿐입니다. 십만명은 되어야 조사해본답니다. 급합니다.
https://petitions.whitehouse.gov/petition/president-republic-korea-park-geun-hye-shouldnt-be-impeached-korean-national-assembly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