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fference between Impeachment of Ex-President Roh Moo-hyun
The impeachment of ex-president Roh Moo-hyun was attack by waning National Assembly on up-and-coming president, while impeach of President Park Geun-hye is attack by up-and-coming National Assembly on waning president. Both cases have nothing to do with public welfare and merely involve factional fighting between political groups seeking to gain power.

Kim Pyung-woo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by Kim Pyung-woo (Attorney and Former Head of Korea Bar Association)

President Park Geun-hye was impeached less than 12 years after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faced the same fate. It is a world record when it comes to presidential impeachments. Let’s take a look at the differences between the impeachments of Roh and Park.

First, let’s examine the differences in background. The left-wing Roh’s impeachment was triggered by the 16th National Assembly that was dominated by conservative lawmakers, while conservative Park’s impeachment was spearheaded by the 20th National Assembly dominated by left-wing lawmakers.

The lawmakers at the National Assembly had less than three months left in their terms when Roh was impeached, while Roh had four years left in his tenure. In contrast, Park is a lame duck president with less than a year left in office, while the lawmakers have more than three years left in their terms.

In short, Roh’s impeachment was an attack against a rising president by a National Assembly on the decline, while Park’s impeachment was an attack by a waning president by a rising National Assembly.

Let’s delve into the main points. First, let’s look at the rationale for impeachment. Roh’s impeachment was triggered by comments he made during a press conference in early 2004 in which he urged voters to cast their ballots for the Uri Party. He was warned by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to abide by regulations requiring public officials from maintaining political neutrality. However, Roh then complained that he was fed up with the presidency, that Korean regulations were preposterous, that he would quit if his campaign funds were found to exceed a tenth of what the Grand National Party had spent and proposed to hold a referendum on his leadership. In short, Roh’s trademark vitriol ahead of general elections triggered a political war. In contrast, the rationale for Park’s impeachment are charges of bribery, abuse of power and coercion.

Although she did not profit personally, the National Assembly accused Park of committing financial crimes by considering as personal gains donations made by big businesses to the non-profit Mir Foundation and business earnings made by her longtime confidante Choi Soon-sil. On top of that, the National Assembly added another charge of neglecting the rights to life of citizens, because Park did not clearly explain what she did during a seven-hour period on the day of the Sewol ferry disaster in 2014. Park did not make a single penny, but lawmakers assumed she did nonetheless and accused her of committing brazen financial offenses. This can only be construed as an emotional act of political revenge. And impeaching Park for her whereabouts during an incident that occurred two years ago is also an emotional act of vengeance.

The president is serving a single term that ends a year later. So why are lawmakers taking such emotional and vindictive steps to impeach her? Opposition lawmakers won 57 percent of the seats at the National Assembly during general elections held in April of last year (it was the first time in 12 years that the opposition gained a majority of seats in parliament) and became hell bent on pushing the president to resign after her approval ratings hit rock bottom. But after Park resisted stepping down voluntarily, I believe opposition lawmakers took revenge by impeaching her. However, the rationale for impeachment was shaky prompting opposition lawmakers to blame Park for offenses allegedly committed by Choi and take the excessively emotion step of bringing up the Sewol incident that occurred more than two years ago.

As seen earlier, Roh’s impeachment was based on a clear-cut accusation involving comments he made in public, while the required evidence was very clear. And the alleged violations were quite evident as well (there was even a warning by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As a result, the Constitutional Court was able to arrive at a ruling in just two months after only seven hearings. The ruling was also quite simple, since the focus was on whether Roh’s comments, although in breach of regulations, were serious enough to impeach him. At the time, the Constitutional Court recognized that Roh had violated regulations in making such comments, but that they were not serious enough to warrant impeachment.

In contrast, there are 13 different reasons cited by lawmakers to impeach Park. Unlike Roh, Park has been accused of financial crimes, including bribery and coercion. As a result, the key issue is not whether her alleged offenses were grave enough to warrant impeachment. At issue is whether she would be able to continue her duties as the country’s leader if she is found guilty of bribery and extortion.

The problem is not whether the rationale for impeachment is true or not. The National Assembly submitted newspaper clippings and indictments by prosecutors as evidence backing their impeachment. But the pieces of so-called evidence are not suitable to be presented to a court of law. If so, the trial requires the testimony of all witnesses involved. As a result, the trial must drag on. If it was an ordinary criminal trial, it could last years.

Dec. 21, 2016


盧武鉉(노무현) 대통령 탄핵과 어떻게 다른가

盧 대통령의 탄핵은 지는 국회가 떠오르는 대통령을 공격한 것이고, 朴 대통령의 탄핵은 떠오르는 국회가 지는 대통령을 공격한 것이다. 물론 둘 다 국민의 복지와는 아무 관계없이 自派(자파)가 정치권력을 독점하려는 당파 정치 싸움이다.

2004년 노무현 대통령에 이어 12년도 안 되어 다시 朴槿惠(박근혜) 대통령이 탄핵소추를 당했다. 단연 세계 탄핵사의 기록이다. 盧 대통령과 朴 대통령 탄핵의 차이, 그것도 주로 법적 차이점에 포커스를 맞추어 본다.

먼저 배경의 차이를 본다. 盧 대통령 탄핵은 한국정치의 보수 우파가 과반수를 차지한 16대 국회가 진보 좌파의 盧 대통령을 고발한 것이고, 朴 대통령 탄핵은 진보 좌파가 과반을 차지한 20대 국회가 보수 우파의 朴 대통령을 고발한 것이다.

盧 대통령 고발 당시 국회는 의원들 임기가 석 달도 안 남은 반면 盧 대통령은 2012년 12월 大選에서 당선되어 임기가 4년 남았다. 반면 박 대통령은 고발 당시 임기가 1년여 남은 레임덕의 단임제 대통령인 반면, 국회는 고발 6개월 전에 총선에서 당선되어 임기가 3년 반이나 남은 새 국회이다.
한 마디로 말해, 盧 대통령의 탄핵은 지는 국회가 떠오르는 대통령을 공격한 것이고, 朴 대통령의 탄핵은 떠오르는 국회가 지는 대통령을 공격한 것이다. 물론 둘 다 국민의 복지와는 아무 관계없이 自派(자파)가 정치권력을 독점하려는 당파 정치 싸움이다. 정치권력에 극도로 민감한 이 나라의 언론과 검찰, 사회단체는 盧 대통령의 탄핵 때는 뜨는 해 盧 대통령에게 우호적이었고, 朴 대통령 탄핵 때는 뜨는 해 국회에 일방적인 지원을 보내다 못해 아예 국회를 압박, 리드하였다.

본론으로 들어가, 먼저 탄핵사유를 보자. 盧 대통령 탄핵은 2004년 초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열린우리당을 지지해 달라고 호소한 수차의 발언이 공무원의 선거중립 의무에 위반되어 선거관리위원회의 경고를 받은 것에 불구하고, 대통령 못해먹겠다, 대한민국은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나라이다, 자신의 불법자금 규모가 한나라당의 10분의 1을 넘으면 정계은퇴하겠다, 국민의 재신임 국민투표를 제안한다 등의 발언이 대통령으로서 헌법을 위반한 행위라는 요지이다(법률에선 발언도 행위이다). 한 마디로 말해, 총선거를 둘러싼 국회와 대통령의 힘겨루기가 첨예해지면서 盧 대통령의 특유한, 자극적인 말버릇이 도화선이 되어 탄핵으로 정치 싸움이 번진 것이다. 반면 朴 대통령 탄핵은 뇌물죄, 직권남용죄, 강요죄 등의 파렴치한 경제사범 죄명이다.

본인이 이득을 본 것이 아니지만 미르재단이라는 공익법인이 받은 출연기부금과 측근 최순실의 사업상 이득을 모두 대통령 개인의 이득으로 간주하여 파렴치한 경제사범 내지 잡범으로 국회가 대통령을 고발한 것이다. 거기다 2014년 세월호 사건 때 朴 대통령이 7시간 행방을 떳떳이 밝히지 않았다는 것을 생명권 경시라는 헌법위반 행위로 추가하였다. 朴 대통령이 어떤 경제적 이득을 본 것도 아닌데, 이득을 본 것으로 사실을 擬制(의제)하여 파렴치한 경제사범 내지 잡범으로 고발한 것은 다분히 박 대통령의 인격을 깨서 부수려는 감정적인 정치보복이다. 2년 전 세월호 사건 때의 행방을 가지고 탄핵하는 것도 역시 실리가 아닌 감정적인 보복이다.

朴 대통령은 단임제 대통령이라 1년 뒤면 정계에서 완전히 은퇴하는데 왜 이렇게 감정적·보복적인 탄핵을 하느냐 의문이 든다. 야당이 8개월 전에 치러진 4월 총선에서 국회 의석의 57%를 차지하여 기세가 한껏 오른 데다(야당이 과반수 의석을 차지한 것은 12년 만이다) 최순실 사건으로 朴 대통령의 인기가 바닥으로 떨어지자 이 기회에 대통령을 하야시켜 조기 大選을 치르고자 하였으나 朴 대통령이 이를 거부하여 뜻을 못 이루니까 그 보복으로 탄핵을 택했는데 막상 탄핵사유가 마땅치 않아 최순실의 비리를 대통령의 비리로 바꿔치고 2년 전 세월호 사건을 끄집어내는 무리한 감정적인 탄핵사유가 나온 것이라고 추측된다.

앞서 보듯이 盧 대통령 탄핵은 고발 사유가 모두 대통령의 공개발언을 문제삼은 것이므로 본인도 다투지 않아 증거조사가 간단했다. 위법성도 명백했다(선거관리위원회의 경고가 있었다). 따라서 憲栽(헌재)의 재판은 공판 7회로 두 달 만에 판결이 났다. 판결도, 盧 대통령의 발언이 임기 전에 파면할 만큼 중대한 위법이냐 아니냐로 모아져 비교적 간단했다. 당시 헌재는 盧 대통령의 발언은 위헌성·위법성은 있지만 임기 전에 파면할 만큼 중대한 위법성이 없다는 이유로 국회의 탄핵 고발을 기각했다.

반면, 朴 대통령의 탄핵은 우선 탄핵사유가 열세 가지나 된다. 盧 대통령 때와 달리 뇌물죄·강요죄 등의 파렴치한 경제범이다. 따라서, 파면할 만큼 중대한 위법이냐 여부는 쟁점이 아니다. 대통령이 뇌물죄, 공갈죄로 인정되면 파렴치한 형사잡범인데, 어떻게 대통령의 직무를 수행할 수 있겠나.
문제는 탄핵내용이 과연 진실이냐 아니냐이다. 국회는 탄핵소추장에 증거자료로 신문 보도와 검사 기소장을 내놓았다. 그러나 이들은 어느 것 하나 법정에 내놓을 수 있는 증거가 아니다. 그러면 전부 증인을 불러서 조사해야 한다. 따라서 재판이 아주 지루하게, 오래 진행될 수밖에 없다. 일반 형사사건이라면 몇 년도 걸릴 사건이다.


(2016.12.21.)



출처 : Translated by Simon Lim
[ 2017-03-23, 14:3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