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uth and Falsehood of Interaction
Unless we rise up and destroy the popular idols created by the left-wing news media, we will end up being trapped inside this tragedy in which we have found ourselves. We must all converge in the plaza of patriotism and the rule of law and demolish the illusions and idols created by the left-wing news media.

Kim Pyung-woo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by Kim Pyung-woo (Attorney and Former Head of Korea Bar Association)

A friend of mine read my book, “Impeaching the Impeachment,” and told me he agrees with the logic presented in the text, but added that he still didn’t want Park to return to office. I asked him why and he said the president was incapable of communication with the public and therefore was unfit to lead the country. I believe a lot of people feel that way.

“The president is incapable of communication. A failure to communicate makes a person incapable of being a leader. As a result, Park is incapable of being president.”

Just who is responsible for creating this ludicrous syllogism? I believe the minor and major premises are both flawed. Just what does communication mean? Nowadays, communicating refers to posting one-line comments on Twitter or posting photos, selfies or updates on Facebook or Instagram. In other words, communicating these days involves the use of social media. People who are adept at using social media end up being labeled as good communicators, while those who are not adept at social media end up becoming labeled as being bad at communicating. (In the past, politicians who were adept at delivering punchy soundbites on TV were considered good communicators, while even further in the past, politicians who were good at giving newspaper interviews were considered good communicators.)

In the recent U.S. presidential elections, Republican candidate Donald Trump emerged as an expert in communicating with voters. No other candidate managed to deliver his message to voters as he did. Through his daughter Ivanka Trump and her husband Jared Kushner, Trump constantly sent out bite-sized comments on Twitter regarding the latest issues he faced and staged an unexpected win by defeating rival Hillary Clinton who took out expensive TV ads to deliver her messages. (Clinton lost in spite of winning three million more popular votes, while Trump won in terms of electoral college votes.)

Trump managed to win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spite of various weakness, including the fact that he is not the omnipotent business tycoon he claims to be and actually went bankrupt several times, filed countless numbers of lawsuits against his business rivals, paid zero federal income taxes for years using various loopholes and divorced three times while possessing an insatiable appetite for buxom women, simply because of his ability to communicate with voters.

He also slightly rejigged the Reagan campaign slogan, “Let’s Make America Great Again” by simply deleting the “Let’s” to create “Make America Great Again” as his own campaign jingo. Legally speaking, this is tantamount to plagiarism. To put it negatively, many Americans were duped. At any rate, an election results in a winner and a loser and Trump, who displayed a far better ability to communicate with voters, ended up winning. But this victory is limited to the election. It is far too early to say that he is a successful president.

A presidential candidate is free to revise his or her campaign pledges later on and usually tells voters what they want to hear. But an incumbent president is completely different than a candidate running for office. If a president makes policy decisions aiming to boost approval ratings, he or she may end up pursuing populist policies that can ultimately ruin a country. In contrast, a president who is said to have had problems communicating with the public cannot be rated having failed in his or her presidency. Former U.S. president Harry S. Truman was one of the most criticized American leaders by the news media.

But when North Korea invaded South Korea in the early hours of June 25, 1950, Truman immediately ordered General Douglas MacArthur to launch a counteroffensive in order to stem the invasion and came to rescue the Republic of Korea so it could become the industrial powerhouse it is today. Not only that, Truman is remembered for his pivotal role in stemming the former Soviet Union's ambition to dominate the world.

In our country, the historic policy decisions of former president Syngman Rhee, such as the forging of the Korea-U.S. military alliance, freeing of imprisoned communist sympathizers and creation of a peace line made it possible for the Republic of Korea to flourish. But those policy decisions did not result from communicating with the public. Rather, they were the results of lonely decisions made by Rhee. The same goes for former president Park Chung-hee. He was not the most adept communicator and that is why he was criticized as a dictator by both domestic and foreign news media and ended up being assassinated by a trusted aide. Park made tough decisions that were severely criticized by the press and by some members of the public, such as normalizing diplomatic relations with Japan, constructing major highways, and the modernization of rural farming communities. Today, those policies are being hailed around the world.

A president who is fixated on popularity may enjoy the support of the public during his or her term, but leaves nothing behind in history. For instance, it is true that maintaining an open channel of communication with the news media is one of the important virtues of a president. But the assumption that a president is worthy of being a leader only if he or she communicates adeptly with the news media is groundless (the Korean news media does not refer to this as communicating with journalists, but as communicating with the public. The news media controls the voice of the public and that is why communicating with the news media is tantamount to communicating with the public).

But there are virtues other than communication that a president should have, such as vision, responsibility, decisiveness and courage. From that perspective, the insistence by Korean news media that a president's qualifications are determined by his or her ability to communicate with journalists is fundamentally flawed.

Next, let us examine the minor premise behind the syllogism that Park is incapable of communicating with the public. This does not seem to be absolutely true. When she was a lawmaker for the Saenuri Party before becoming president, Park was known as being one of the politicians who are most adept at communicating with others. The news media dubbed Park as the 'queen of elections' and everyone clamored around her to have their photos taken with her. She had gained celebrity status. And when she became president, Park was at the center of media attention.

Park is especially well-versed in foreign languages and can deliver flawless speeches in English. She received a standing ovation at the U.S. Senate following her address and was also lauded by Chinese and European media for her ability to speak Mandarin and French. Why is it that Park, who is lauded overseas for her ability to communicate, faces so much criticism at home for her inability to communicate and ended up facing calls for her resignation and ultimately ended up being impeached? It seems that all incumbent presidents in our country ended up losing popularity, while none of them ended up gaining much public respect or adoration after retirement. A lack of respect and adoration for our president seem to be part of our culture.

Does that mean Park should have relied on social media, like Trump, to communicate directly with the public? Let us assume that Park mobilized her secretaries and aides to actively use Twitter, Facebook and Instagram to say things that the public wants to hear. It is hard for me to imagine, but the comments many Koreans post on the Internet are horribly insulting and malicious. If Park saw such comments being posted on her social media accounts, she would have promptly shut them down.

Let's imagine the president posting photographs on Facebook of herself clad in mourning clothes and shedding tears as she hugs the surviving family members of the Sewol ferry disaster like the leader of one opposition political party did. Let's imagine the president posting photos of herself bowing in front of a burial altar set up on the lawn of the presidential compound, fasting for days with unkempt hair, which is exactly what opposition lawmakers did. Her social media accounts will probably be filled with malicious and insulting messages accusing her of attempting to gain popularity at the expense of the victims, or accusing her of pretending to fast when she is actually on a diet trying to lose weight. Others might accuse her of superstitious beliefs for setting up a Confucian altar to honor the deceased or of wasting food.

Perceptions surrounding social media are different in Korea and the U.S. (In Korea, most intellectuals and professionals have long abandoned using social media due to the inability of Koreans to accept the opinions of others and resorting to inundating the websites of people who harbor different views with unspeakable insults and personal attacks.

Opposition lawmakers are not responsible for policy decisions and can make any comments that appeal to the public's mood. But as the nation's top official and highest policymaker, the president cannot criticize opposition lawmakers or engage in nasty political spats with them. From another perspective, the president is not incapable of communicating with the public, but she simply needs to watch what she says.

If you look at the president from the perspective of achievements instead of communication, Park is hardly a failure. In fact, during the three-and-a-half years before the Choi Soon-sil scandal erupted, Park has taken on many tasks that former presidents have shunned. She dismantled the far-left United Progressive Party, which was found guilty of subersive acts against the state, stripped the Korean Teachers and Education Workers Union's labor union status after its members devoted themselves to politically-motivated activities other than teaching, rewrote biased school texts that praised North Korea, ensured the deployment of U.S. Terminal High-Altitude Area Defense Batteries in order to thwart a North Korean nuclear attack and implemented the Kim Young-ran Act in order to deal with corruption. These are policies the president pursued that did not lead to her rising in popularity in opinion polls.

In short, the strange syllogism that the president is unworthy of leading the nation due to her bad communication skills is simply not true. In fact, it is an illusion fabricated by the biased news media. If the Korean public believes in this illusion, it is a classic case of  Francis Bacon's 'Idols of the Marketplace' or logical fallacies which result from the imperfect correspondences between the word definitions in human languages and the real things in nature which these words represent.

The impeachment bill hurriedly ratified by the National Assembly on Dec. 9, 2016 is a tragedy that resulted from the idols of the marketplace fabricated by the news media. And this has led our nation to leave its tracks in history for being responsible for the most frequent presidential impeachments.

Unless we rise up and destroy these idols of the marketplace, we will not be able to escape from this tragedy. Let us gather in downtown Seoul and show our patriotism and respect for the rule of law and destroy the idols of the marketplace created by the biased news media.

Jan. 24, 2017


소통의 眞像(진상)과 虛像(허상)

국민이 일어나 이 나라의 무책임한 언론이 만든 市場(시장)의 偶像(우상)을 부수지 않으면, 우리는 이 슬픈 비극의 역사에서 벗어날 수 없다. 우리 다 함께 일어나 탄핵 반대를 외치는 법치·애국의 광장으로 나아가 언론이 만든 虛像(허상), 시장의 偶像(우상)을 깨부수자.

내가 쓴 《탄핵을 탄핵한다》를 보고, 어떤 친구가 나에게 당신의 글은 논리적이라 공감을 하는데 탄핵이 기각되어 朴 대통령이 다시 대통령직에 오는 것은 싫다고 한다. 그래서 왜 그러냐고 물으니까 朴 대통령은 疏通(소통)을 할 줄 모르는 사람이라 대통령 자격이 없다는 것이다. 내가 보기에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믿는 것 같다.

<朴 대통령은 소통이 안 되는 사람이다. 소통이 안 되면 대통령 자격이 없다. 고로 朴 대통령은 대통령 자격이 없다.>

이 삼단논법은 누가, 언제, 어디서 만든 논리인지 모르겠다. 그러나 소전제, 대전제가 모두 맞지 않다고 나는 본다. 도대체 疏通이란 말의 의미가 무엇인가? 오늘날 소통이란 트위터에 한 줄 코멘트를 올리거나, 페이스북에 가족 사진이나 근황 소개하는 것 또는, 인스타그램에다 멋진 인증 샷 올리는 것 그런 것이다. 다시 말해 인터넷의 SNS 활용을 말한다. SNS를 잘하면 소통을 잘하는 사람이 되고 SNS를 잘 못하면 소통을 못하는 인간이 된다(이전에는 텔레비전을 잘 활용하는 정치인이 소통을 잘하는 정치인이었고, 더 이전에는 新聞을 잘 이용하는 정치인이 소통 잘하는 정치인이었다).

미국에서는 이번에 대통령으로 당선된 트럼프가 소통의 達人(달인)이다. 자기 메시지를 트럼프처럼 알기 쉽게 전달한 정치인이 없다. 트럼프는 큰딸과 사위를 시켜 선거 기간 내내 트위터로 시시각각 당면 이슈에 대해 간단한 코멘트를 내보내 결국 고전적인 텔레비전으로 비싼 돈 내며 광고한 힐러리를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압도적인 표차로 깨부수고 미국 선거 역사상 최대 異變(이변)을 만들었다(힐러리는 유권자 득표에서는 300만 표 앞서고도 선거인단 득표에서 졌다).

트럼프가 여러 번 파산을 신청한 실패한 사업가이고, 자기 거래선을 상대로 수천 건의 소송을 제기한 訴訟狂(소송광)이며, 조세제도를 기막히게 잘 이용하여 십수 년간 연방소득세를 한 푼도 안낸 부도덕한 사업가이며, 이혼을 세 번이나 하고 여자라면 미혼·기혼을 안 따지고 사이즈 큰 여자면 무조건 대시하는 카사노바라는 엄연한 사실에도 불구하고 이런 모든 약점들을 다 옆으로 젖혀 놓고 당선된 것은 순전히 疏通의 기술 때문이다.

즉, ‘우리 다 함께 위대한 미국을 다시 만들자(Let’s Make America Great Again)’라는 1980년 선거에서 레이건 대통령이 사용한 멋진 선거구호를 살짝 바꾸어 ‘다시 한번 위대한 미국을 만들자(Make America Great Again)’라고 ‘우리 다 함께(Let’s)’란 단어 하나를 빼서 계속 반복한 결과이다. 법적으로는 충분히 표절 시비감이다. 정말 많은 미국 국민들을 현혹, 나쁘게 말하면 속인 것이다. 어쨌든 선거는 승패 게임이므로, 누가 뭐라 해도 소통을 잘하여 선거에서 승리한 트럼프가 성공자이다. 그러나, 이는 어디까지나 선거의 승리이다. 성공한 대통령이라고 말하기엔 아직 이르다.

선거에 나간 후보자는 아무 책임이 없으므로 얼마든지 유권자가 듣고 싶어 하는 말을 할 수 있다. 그러나 현직 대통령은 대통령 출마자와는 전혀 다르다. 대통령이 국민의 인기에 연연해서 정책을 결정하면 결국 포퓰리즘 정치가 되어 나라가 망한다. 반대로 疏通에서 실패한 대통령이라고 하여 반드시 실패한 대통령이라고 할 수 없다. 미국의 트루먼 대통령은 역대 미국 대통령중에서 언론으로부터 가장 혹평을 받은 미국의 대통령중 한 사람이다.

그러나, 북한이 1950년 6월25일 남한을 기습 남침하였을 때, 어느 누구와도 상의하지 않고 즉각 맥아더 장군에게 반격을 명하여 북한의 남침을 저지토록 함으로써, 오늘날 우리 대한민국을 살려낸 대한민국 국민의 은인이다. 뿐만 아니라, 국제적으로도 소련의 세계 제패 야욕을 꺾은 위대한 미국 대통령으로 역사에 기록되고 있다.

미국뿐만이 아니다. 우리나라에서도 李承晩(이승만) 대통령의 韓美(한미) 군사동맹이나, 반공포로 석방, 평화선 설정 같은 오늘날 우리의 현재를 가능하게 만든 역사적 결정들은 언론이나 국민과의 소통에서 나온 것이 아니다. 李 대통령의 외로운 결단에서 나온 것이다. 朴正熙(박정희) 대통령도 마찬가지이다. 그가 소통에 성공한 대통령은 결코 아니다. 그러기에 임기중에 국내외 언론과 다수의 국내외 인물들로부터 독재자라는 비난을 들으며 살았고 끝내 독재자란 이유로 믿는 부하로부터 배신을 당해 피살되었다. 일본과의 修交(수교), 고속도로 건설, 새마을사업 등 오늘날 세계인들이 찬양하는 한국의 고속 경제발전은 모두 언론과 일부 국민의 격렬한 반대를 무릅쓰고 박정희 대통령이 내린 힘든 결단의 결과이다.

국민의 인기에 연연한 대통령은 당대에는 인기가 있을지 몰라도 역사에는 아무것도 남기지 못한다. 요컨대, 언론과의 소통이 대통령의 중요한 정치 德目(덕목)중 하나인 것은 맞으나 언론과의 소통을 잘해야 대통령 자격이 있다는 대전제는 사실 근거 없는 주장이다(우리 언론은 자신들과의 소통이라고 말하지 않고 국민과의 소통이라고 돌려 말한다. 국민의 言路를 쥐고 있는 것은 언론이다. 그렇기 때문에 국민과의 소통은 결국 언론과의 소통이다).
대통령의 덕목 중에는 소통 이외에도 비전, 책임감, 결단력, 용기같이 소통보다 더 중요한 덕목이 훨씬 더 많다. 그런 점에서 본다면 대통령의 자격을 언론과의 소통 능력 하나에다 거는 우리 언론의 논리는 분명 잘못이다.

다음, 朴 대통령은 소통을 전혀 못한다는 소위 삼단논법의 소전제를 본다. 이것도 반드시 진실은 아닌 것 같다. 원래 朴 대통령은 대통령이 되기 전 국회의원 시절 새누리당 국회의원 중에서는 가장 인기가 있는 다시 말해 소통을 가장 잘하는 정치인이었다고 한다. 언론은 대통령을 선거의 여왕이라고 별명을 붙였고, 너도나도 함께 사진 찍기를 원한 탤런트 정치인이었다. 대통령이 되어서도 외국에만 나가면 아주 인기있는 대통령으로 언론의 스포트를 받았다.

특히, 朴 대통령은 외국어를 잘하여 美 의회에서 완벽한 발음으로 수준 높은 내용의 영어 연설을 하여 미 의원들의 기립박수를 받았고, 중국어·불어를 능숙하게 구사하여 중국, 유럽의 언론으로부터 많은 찬탄을 받았다. 이렇게 외국에서는 소통의 달인으로 찬양을 받는데 왜 자기 나라 안에서는 疏通을 못하는 자격미달의 대통령이라고 평가 절하되어, 下野 요구를 받고 끝내 탄핵까지 당하는 불행한 대통령이 되었을까? 사실, 우리나라에서는 朴 대통령뿐만 아니라 어느 누구도 현직 대통령이 되면 인기가 없어지는 것 같다. 퇴임 후에 존경받거나 사랑 받는 대통령도 특별히 없는 것 같다. 아무래도 우리에겐 나라의 상징인 대통령을 아끼고 존중하는 문화가 없는 것 같다.

그러면 朴 대통령도 트럼프가 선거 운동한 것처럼, 언론을 통하지 말고 국민과 직접 SNS를 하면 될 것 아닌가? 이런 가상을 하여 본다. 만일 朴 대통령이 트럼프처럼 젊은 비서들을 시켜서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을 열심히 하여 국민들이 바라는 소통을 실컷 했다고 가정하여 본다. 잘 상상이 안되지만 내가 본 한국의 인터넷 댓글들은 솔직히 말해 끔찍하다. 필시 朴 대통령의 사이트에도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참혹한 댓글과 사진들이 무수히 많이 올라와 몇 시간 안에 사이트를 닫았을 것 같다.

예컨대, 세월호 사건 때 朴 대통령이 소복입고 유족들 만나 손 잡고 우는 모습을 모 야당 대표처럼 인증샷 찍어 페이스북에 올리고, 청와대 뜰에 제사상 차려 놓고 하얀 소복 입고 나가 거적대기 위에서 절하고, 머리 풀고 세수 안한 민얼굴로(여자라 수염은 폼나게 못 기를 거고) 단식하는 모습 이런 것들을 좌파 정치인들처럼 SNS로 내보냈다고 하자. 아마도 좋은 댓글은 하나도 없었을 것이다. 대통령이 왜 세월호 참사를 빙자하여 단식을 해서 살 빼려고 하느냐? 청와대에 무슨 유교식 제사상이냐, 종교의 자유를 침해한 헌법위반이다, 제사 음식 먹으려고 국고 낭비한다라고 비난하는 글로 온통 인터넷이 도배되지 않을까?

아무래도 한국과 미국의 SNS 문화가 다른 것이다(한국의 인터넷은 어느 쪽의 글이 올라오면 상대측이 메뚜기떼처럼 몰려들어 무지막지한 욕설 댓글로 공격하여 웬만한 지식인, 전문가들은 SNS 이용을 포기한 지 오래이다).

야당 정치인들은 책임이 없으니까 얼마든지 국민이 듣기 좋아하는 말을 할 수 있고 대통령을 비판할 수 있다. 그러나 대통령은 국정을 최종 책임지는 자리에 있어 야당을 비판하거나 야당과 싸울 수 없다. 이렇게 보면 朴 대통령이 소통을 못 한다기보다 대통령이라는 자리가 그만큼 책임이 무거운 자리라 소통을 하기 힘든 자리가 아닐까 ?

疏通이 아니라 實積(실적)이란 측면에서 본다면 朴 대통령을 결코 실패한 대통령이라고 단정할 수 없다. 사실 朴 대통령은 최순실 게이트가 터지기 전 3년 반 동안 역대 대통령이 도외시한 많은 일들을 했다. 국가보안법에 위반하여 이적활동을 한 통진당을 해산시키고, 교육활동 이외의 정치활동을 해온 전교조를 법외노조로 제자리에 돌려놓고, 편향적인 학교 교과서를 새로 쓰게 하고, 사드를 배치해 북한의 핵위협에 대처하고, 김영란법을 시행하여 나라의 비리를 원천 봉쇄하는 등 인기에 연연하지 않고 많은 일들을 해낸 것이다.

요컨대, <대통령은 疏通을 잘해야 대통령 될 자격이 있다. 朴 대통령은 疏通을 못한다. 고로, 朴 대통령은 대통령 될 자격이 없다>는 이 이상한 삼단논법은 진실이 아니다. 언론이 만들어 낸 虛像(허상)이다. 만일 많은 국민들이 이 허상을 진실로 믿고 있다면, 이는 16세기 영국의 賢者(현자) 프랜시스 베이컨이 말한 대로 市場(시장)의 偶像(우상)에 사로잡혀 있는 것이다.
2016년 12월 9일자 국회의 허황된 졸속 탄핵소추 즉 12·9 탄핵 정변은 바로 이 언론이 만든 市場의 偶像이 빚어낸 슬픈 비극이다. 이렇게 해서 우리는 세계 최고 대통령 사고 국가의 기록을 또다시 갱신하고 있는 것이다.

국민이 일어나 이 나라의 무책임한 언론이 만든 市場의 偶像을 부수지 않으면, 우리는 이 슬픈 비극의 역사에서 벗어날 수 없다. 우리 다 함께 일어나 탄핵 반대를 외치는 법치·애국의 광장으로 나아가 언론이 만든 虛像(허상), 시장의 偶像(우상)을 깨부수자.

(2017.1.24.)


출처 : Translated by Simon Lim
[ 2017-03-24, 10:4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