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폭언 파문의 주범, 주성영이 아니다"

독립신문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검찰청 고위간부 '대구지검 모 검사 소행' 한나라당에 사과
  
  주성영사건의 '성희롱 당사자는 주성영 의원이 아니라 당시 함께 술을 마셨던 대구지방 검찰청 모 검사의 소행으로 밝혀졌다'고 조금전 12시께 한나라당 강재섭 원내대표실이 밝혔다.
  
  한나라당 강재섭원내대표실은 오늘 오전에 검찰청의 고위 간부로부터 전화를 받고 이같은 사실을 확인시키며 '사과의 뜻을 전해 왔다'고 밝혔다.
  
  주의원은 이에 앞서 서울고검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 사건의 배후에는 정치적인 음모가 숨어있다며 이를 증명하지 못할 경우 의원직을 사퇴 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independent@independent.co.kr
  
[ 2005-09-27, 14:4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