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로 본 문재인 지지층의 正體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1. 3월19~21일 조사/19세 이상 1002명/오차범위 +-3.1%

*문재인 국정 긍정 평가는 45%인데 특히 높은 그룹은, 전라도 65%, 진보층 68%, 화이트칼라 60%, 여성 47%(남성 42%), 상/중상 소득자 51%이다. 30대 58%, 40대 65%이다.

*좋게 보는 이유: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447명, 자유응답) '북한과의 관계 개선'(17%), '외교 잘함'(10%),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9%), '개혁/적폐 청산/개혁 의지'(7%), '서민 위한 노력', '소통 잘한다', '전반적으로 잘한다'(이상 4%), '기본에 충실/원칙대로 함/공정함', '평화를 위한 노력', '복지 확대', '전 정권보다 낫다'(이상 3%), '깨끗함/청렴', '국민 입장을 생각한다', '장자연/김학의 등 수사 기간 연장', '안정감/나라가 조용함'(이상 2%) 순으로 나타났다.


//////////////////////////////////////////////////////////////////

2. 2019년 2월 조사에서 북한이 약속을 잘 지킬 것이라고 믿는 국민은 46%, 안 지킬 것이란 이들은 44%인데, 지킬 것이라고 믿는 비율이 특히 높은 그룹은, 전라도 59%, 30대 62%, 40대 58%, 화이트칼라 57%, 학생 56%, 진보층 66%이다.

◎ 참고로 2015년 8월 25일 남북 고위급 협상 직후 조사에서 우리 국민 65%는 합의가 '잘됐다'고 봤으나, 북한이 합의 내용을 '잘 지킬 것'이란 응답은 17%에 그쳤다('잘 지키지 않을 것' 69%). 다시 말해 최악의 상황을 막고 합의를 이끈 데는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우리 국민 중에서 북한이 실제로 그 내용을 잘 이행할 것이라 믿는 사람은 많지 않았다.



///////////////////////////////////////////////////////

3. 김정은 호감도는 2019년 2월 조사에서 27%(비호감 62%)였는데, 특히 높은 층은 전라도 47%, 40대 37%, 더불어민주당 지지자 39%, 진보층 38%, 북한의 약속을 믿을 수 있다는 층에서 47%(안 믿는다 층 9%)였다. 참고로 2013년엔 김정은 호감도가 4%, 비호감이 89%였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호감 간다': 2018년 5월 31% → 12월 24% → 2019년 2월 27%

우리 국민 27%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대해 '호감이 간다', 62%는 '호감 가지 않는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 호감도('호감이 간다' 응답 비율)는 작년 5월 말 2차 남북정상회담 직후 31%, 연내 답방 무산 소식이 전해진 12월에는 24%를 기록한 바 있다.

◎ 김 위원장에 대한 호감도를 연령별로 보면 40대에서 37%로 가장 높고 30대와 50대 이상에서는 20% 중후반, 20대에서 15%로 가장 낮았다. 선행 질문인 북한의 합의 이행에 대해서는 20대 남녀가 견해를 달리했으나 김 위원장 호감도는 20대 남성 13%, 여성 18%로 차이가 크지 않았다.

◎ 6년 전 김 위원장 호감도 조사 진행 중에는 응답자 일부가 항의하기도 했지만, 작년 3월 이후로는 사뭇 달라진 분위기다. 참고로 2013년 2월 조사에서 우리 국민 62%는 김정은 위원장을 '호전적인 인물'로 생각했으며, 10%만이 '평화지향적'이라고 답했다.



[ 2019-03-23, 21:5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1     2019-07-31 오후 6:13
학문은 미래의 조건이라고도한다!!! 한국 베배운자들이 택한 여론을 보니 감사할줄 모르는 사람은 감사할일이 안생긴다는것을 힞은듯하다!!! 과거를 모르는 이시대의 배운 자들의 팽대한 이긱적 개인주의는 이 여론조사에서 보듯 과거도 국가도 국민도없는 무서운 극단적 이기심의 극치 결과로 보인다!!! 전쟁나면 외국으로 도망간다는 국민이 38%나 된다니 이런 생각을 갖게한 이사회의 개인적 이기심과 비 애국적 정신상태는 자유 민주 대한민국을 잘못 가르친 기성세대의 책임이 또 크다!!! 과거를 냉정히 성찰하고 선대의 근면 자조 자립과 국방의 상무정신으로 이룩한 이나라를 모르는 이시대의 3~40대는 극단적 이기적인 자가되어 과연 이나라의 미래는 옳게 끌어나갈수 있겠는가 심히 염려스럽다!!! 국민이 애국적 철학없이 이기적으로만 생각하는 이시대의 3~40대로는 국가존립마저 걱정하게되는 꼴이 되었으며 국가방위조차 나는 안하겠다는 의식구조는 크나큰 문제로 철저한 개선되어야할 시급한 국가문제다!!! 이념의 분렬,좌파운동권 문재인 정권의 집권으로 일방적인 좌파교육정책,전교조의 교육은 물론 ,온통 자리잡고 앉은 좌파정권의 세게로 자기만의 이익을 위해 틈새를 파고들려고 아첨하고 꼭두각시놀음에 한패가 되고져하니 나라꼴은 개판이되고 말았다!!! 자유 민주 대한 민국의 국가이념을 확립할 정신교육장으로 군대가 기본이되고 초등학교가 기초가되어 국민 대각성 운동이 전개되어야한다!!!우선 척결,청산 소탕,궤멸의 대상은 좌파 운동권 친북파 문재인정궈이다!!! 다음 선거에서는 국민각자가 각성하여 한표행사를 책임있게 행사해야할것이다!!! 지금의 이나라는 어느누구도 원치 않는 역사상 하지하의 국가이다!!! 자유 민주 국민이여 깨어나라!!! 각성하여 일류 대한민국 재건에 총돌진하자!!!
   love     2019-04-02 오전 8:05
하루 종일 휴대폰과 씨름하는 결과가 바로 이런 것! 휴대폰 팔아 돈은 벌었지만 국민은 점점 바보가 되어가는 아이러니! 허긴 모든 일엔 빛이 있으면 그림자가 있는 법! 그게 세상 理致!
   정답과오답     2019-03-25 오전 9:07
한마디로 과거의 경험이 소용없는 민족이군요
바보들이란 평가 밖에 할말이 없습니다
헌데 문제는 학력이 높을수록 더 바보로 되는거 같습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