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 없는 기자회도 민주당 비판

조샛별(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의 블룸버그 통신 기자에 대한 비난 사태에 대해 ‘국경없는 기자회(Reporters Without Borders, 이하 RWB)’는 22일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국경없는 기자회’는 1985년 프랑스 파리에서 결성된 국제 언론인 인권보호 단체이자 언론감시 단체다. 2002년부터 해마다 전 세계 국가들을 대상으로 ‘세계 언론의 자유 지수(Worldwide Press Freedonm Index)’를 발표한다.
  
   이날 성명에서 RWB는 “한국의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의 정책에 비판적인 언론인을 맹비난한 것을 규탄한다”며 지난 13일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이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의 수석 대변인’이란 기사를 쓴 블룸버그 기자에 대해 ‘국가원수를 모욕한 매국에 가까운 행위’라고 비난한 것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또한 문 대통령을 ‘agent’로 보도한 뉴욕타임스의 한국 국적 기자에 대해서도 이 대변인이 ‘검은머리 외신기자’라고 공격한 사실도 지적했다.
  
   RWB는 “이번 일은 지난 수십 년 동안 지속적으로 언론의 자유를 탄압했던 과거로부터 회복되고 있는 한국에 소동을 일으켰다”며 “비록 이 대변인은 이후에 사과를 하고 성명에서 기자의 실명을 삭제했지만 민주당의 의장인 문 대통령은 여전히 논평을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RWB의 세드릭 알비아니(Cedric Alviani) 아시아지부장은 “언론인은 국가 사무를 다루는 데 있어 그들의 의견을 표현할 모든 권리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민주당의 성명을 분명히 비난하고 언론의 자유를 완전히 존중할 것”을 요청했다.
  
   RWB는 “언론의 자유를 박해했던 지난 몇 십 년간의 어두운 과거 이후 한국은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으로 인해 중요한 전기(轉機)를 맞았고 2018년 한국의 언론의 자유 지수는 전 세계 63위에서 43위로 향상됐다”며 “전직 인권변호사였던 문재인은 지난 2017년 5월 대통령에 당선된 이후 자신의 집권이 끝날 무렵 한국이 30위까지 향상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나 문재인 정권도 위법행위로부터 자유롭지는 못한 것 같다”면서 지난해 10월 문재인 정권이 탈북민 출신의 조선일보 김명성 기자를 남북 정상회담 기자단에서 배제시킨 일을 언급했다.
  
   집권 여당의 대변인이 특정 언론사 기자의 실명까지 거론하며 인종차별적 표현과 비난을 쏟아낸 데 대해, 세계적 언론인 협회들이 줄지어 ‘언론의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하고 있다’는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17일 서울외신기자클럽의 성명을 시작으로 아시아아메리카 기자협회, AP통신 등에 이어 국제 언론계의 권위 있는 단체인 국제언론인협회(IPI)도 20일 ‘더불어민주당의 블룸버그통신 기자에 대한 공격은 기자의 안전을 해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며 ‘앞으로 이러한 선동적인 발언을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 2019-03-25, 01:1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