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로시, 트럼프에게 최후통첩.'물러나지 않으면 탄핵'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트위터는 도널드 미국 대통령의 계정을 영구정지하기고 했다. 폭력을 선동할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페이스북은 그의 임기중 계정을 폐쇄하는 조치를 취했다.
  
  펠로시 하원의장은 트럼프가 즉시 물러나지 않으면 탄핵소추에 돌입한다고 선언했다. 그는 합참의장에게 전화를 걸어 트럼프가 핵공격 단추를 누르는 사태를 막아달라는 취지의 당부를 했다.
  
  머코브스키 알라스카 상원의원은 공화당 소속으론 처음으로 트럼프 탄핵에 찬성한다고 했다.
  
  트럼프가 취임식에 가지 않을 것이라고 하자 바이든은 잘 되었다면서 펜스 부통령은 초청하겠다고 했다. 바이든은 트럼프 탄핵문제는 의회가 결정할 일이라고 했다.
  
  트럼프가 물러난 뒤에도 탄핵절차는 계속될 수 있고, 공직영구 취임금지 조항을 넣을 수 있다고 한다.
  
  미국의 약40% 주에 투개표기를 공급한 도미니언 투표 시스템은 도미니언이 부정선거 주모자라고 선동해온 시드니 파웰 변호사를 상대로 13억 달러의 징벌적 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하였다. 트럼프를 제소할 가능성이 있다.
  
  미 의사당 난입사건 사망자는 5명으로 늘었다. 한 사람은 경찰관이다. 폭도들이 총을 들고 다녔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공화당 전국 사무소 근처에서 발견된 파이프 폭탄엔 타이머가 부착되어 있었다.
[ 2021-01-09, 08:4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