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실종 해군 간부, 해상서 숨진 채 발견”
450t급 유도탄고속함 야간임무 수행 중,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서해 최북단인 백령도 남방 해역에서 지난 8일 오후 10시경 야간 경비 임무 중에 실종된 해군함정 승조원인 중사 A씨가 약 12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9일 합동참모본부는 “오늘 오전 10시경 사고 발생 인근 해상에서 실종됐던 중사 1명이 사망한 채 발견돼 평택항으로 이송 중”이라고 밝혔다.
  
  450t급 유도탄고속함 소속인 중사 A씨는, 고속함 CCTV에 실종 당일인 8일 오후 9시 35분께 실종 전 마지막 모습이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실종될 당시 인근 해상에는 눈이 내리고 시계는 흐렸던 것으로 파악됐다. 파고는 2.5m 내외였으며, 바람도 강하게 분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실종 확인 후 해군 함정을 비롯해 해경 함정과 관공선 여러 척을 투입해 탐색 및 구조활동을 벌였다.
  
  
[ 2021-01-09, 10:0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