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산 주민 2명 긴급 인터뷰> "약과 식량 부족으로 사람이 죽었습니다" 
도시 봉쇄한 혜산시에서 사망자 발생. "의약품이 없어, 살 수 있는 사람이 죽어…8월 이후 인근 노인의 60% 정도가 죽었다"

강지원·이시마루 지로(아시아프레스)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 봉쇄는 김정은의 직접 지시
  중국과의 국경에 위치한 양강도 혜산시의 봉쇄가 2월 15일 해제됐다. 18일간의 봉쇄 중에, 시장은 폐쇄되고 주민은 일체의 외출이 금지되었다. 그동안 식량, 의약품을 구하지 못해 사망자가 발생하는 비참한 상황에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혜산시 주민 2명을 긴급 인터뷰 했다. (강지원/이시마루 지로)
  
  혜산시가 봉쇄된 것은 1월 29일이지만 코로나 발생 때문은 아니었다. 당국은 봉쇄 이유를 중국과의 밀수나 탈북 시도자가 없어지지 않기 때문이라고 주민들에게 통보했었다. 김정은이 ‘혜산은 불법행위가 많다’고 비판하면서 봉쇄도 직접 지시했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혜산시는 지난해 11월에도 금 대량 밀수사건이 발각돼 20일 동안 봉쇄됐었다.
  
  ◆ 인근에서만 4명 죽었습니다
  먼저 이야기를 들은 A 씨는 혜산시 중심의 아파트에 가족과 산다.
  
  ――당신 주위에 봉쇄 기간 중에 숨진 사람은 있었나요?
  A:인근에서 사망한 사람이 적어도 4명 있었습니다. 두 사람은 노인으로 모두 결핵으로 죽었습니다. 영양실조인 상태에 약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나머지 두 사람은 젊은 남성과 여성이었습니다. 지병이 있었던 데다 봉쇄로 인해 식량이 부족하게 되어 사망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나 자신도 이대로 먹을 것이 다 떨어지면 죽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이 있었습니다.
  
  ――봉쇄 중에 장례식은 어떻게 치러졌나요?
  A:사람이 죽으면 인민반장과 담당 안전원(경찰), 보위원(비밀경찰)에게 통보하고 외출 허가를 받아 가족만 화장터로 가는 식이었습니다. 그렇지만 뇌물을 요구 받았다고 (유족들은) 불만을 말하고 있었습니다.
  
  ――아픈 사람은 어떻게 했나요?
  A:지병의 악화나 긴급한 치료가 필요한 경우는 의사가 왕진을 했지만, 병원에도 약이 없기 때문에, 환자 자신이 링거를 준비하는 정도의 일 밖에 할 수 없었습니다. 봉쇄 기간 중에도 병원은 부서마다 1~2명씩 근무자를 두어 문을 열었지만 한 일은 응급처치뿐이었습니다.
  
  ――지금 북한에 가장 필요한 물자는 무엇입니까?
  A:역시 의약품이에요. 의약품이 없어져 버려, 살 수 있는 사람이 죽고 아픈 사람은 악화될 뿐입니다. 중국과의 무역이 끊겨서 약이 안 들어온 탓이에요. 8월 이후만 해도 인근 노인의 60% 정도가 죽었다고 생각합니다. 심각한 상태입니다. 약이 없어 민간요법(침이나 뜸 등)을 할 줄 아는 사람들이 부자가 될 정도입니다.
  
  ――국제사회가 북한 사람들을 지원한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A:의약품을 지원해 주었으면 합니다만, 가정에 상비약을 지급하도록 해 주었으면 합니다. 국가에 주면 나라에서 주민들에게 판매를 하기 때문에 가난한 사람들에게는 도움이 안 되는 거죠.
  
  ◆ 부랑아가 여러 명 죽었습니다
  이어 얘기를 들은 B 씨는 아이 둘을 둔 미혼모다. 역시 시 중심부에 산다.
  
  ――외출이 금지된 주민들은 식량을 어떻게 구했나요? 정부가 지급했습니까?
  B:무료로 나눠주는게 아니라 기업소가 소속 로동자에게 옥수수 2200원, 백미 4800~5000원에 판매했습니다 (1킬로당). 인민위원회(지방정부)로부터는 아무것도 지급받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직장이 없는 사람들은 봉쇄 기간 동안 아무것도 받을 수 없었습니다.
  ※ 북한 1000원은 한화 약 150원
  
  ――돈 없는 사람은 어떻게 했나요?
  B:빈곤 가구에는 봉쇄가 시작된 지 일주일 정도 지나서 역시 기업소가 노동자들에게 옥수수를 3~7kg 배급했어요. 한 달치로서요. 매우 부족하지만 그래도 받을 수 있는 사람과 받을 수 없는 사람이 생겨서 불만이 있었습니다. 먹을 것이 없어서 밤에 나가서 도둑질하는 사람이 많이 잡혔지요. (난방용) 나무를 훔치기 위해 민가의 창고를 털어버리는 사건도 많았어요.
  
  ――굶어 죽는 사람이 있었나요?
  B:꼬제비들가 많이 죽은 것 같아요. 봉쇄 때 안전국(경찰)이 꼬제비들을 모아 혜산 여관에 수용했는데 먹을 것을 제대로 주지 않는 데다 추워서 죽었죠. 그래도 꼬제비 아이들이 부모가 없으니 사람들도 관심이 적죠.
  
  봉쇄 중에 굶주림과 질병으로 죽은 사람이 얼마나 되는지 확실한 것은 모릅니다. 하지만 적어도 영양 실조에 걸린 사람이 많이 생긴 것은 사실입니다. 혜산신발공장에서는 봉쇄 해제 다음날인 16일 행사(김정일 탄생기념일)가 있었는데 무려 30%가 출근하지 않더군요. 모두 병으로 인한 결근이었습니다.
  
  ※ 아시아프레스에서는 중국 휴대전화를 북한에 반입해 연락하고 있다.
[ 2021-02-21, 09:1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