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투표 조짐, 높은 事前투표율!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4·7 재보궐선거 사전 투표율이 역대 재보선 최고인 20.54%로 집계됐다. 시장 보궐선거가 열리는 서울은 21.9%, 부산은 18.6%. 이번 재·보선 사전 투표는 2~3일 이틀간 전국 21개 지역, 722개 투표소에서 있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오전 6시부터 오늘 오후 6시까지 진행된 사전투표에는 1216만1624명의 선거인 중 249만7959명이 참여했다. 서울의 경우 842만5869명 선거인 가운데 184만9324명이 사전 투표했다. 전체 유권자의 21.95%.
  
   서울에서 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종로구(24.4%)였다. 이어 동작구(23.6%), 송파구(23.3%)순이었다. 부산은 293만6301명 선거인 가운데 54만7499명이 사전투표에 나섰다. 투표율은 18.65%였다.
  
   종전까지 재·보선 사전투표율 최고치는 2014년 10·29재보선의 19.4%였다. 이번 재·보궐선거 사전투표율은 2018년 지방선거 사전투표율(20.14%)도 넘어섰다.
  
   투표율이 높았던 배경으로는 국민적 높은 관심, 사전투표 문화가 유권자들 사이에서 자리 잡은 점도 꼽힌다. 2013년 4월 재·보선에서 사전투표가 도입된 후 사전투표율은 계속 높아져 지난해 총선의 사전투표율은 26.7%로 역대 모든 선거 가운데서 가장 높았다.
   이번 보궐선거 사전투표에는 문재인 대통령 내외 뿐만 아니라 서울시장에 출마한 민주당 박영선·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참여했다. 여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상임 선대위원장, 야권 대선주장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도 사전 투표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보궐선거 투표율이 60%에 육박할 것으로 본다. 2018년 지방선거의 경우 투표율은 60.2%로, 사전투표율(20.1%)보다 40.1%포인트가 늘어났다. 지난해 총선도 사전투표율(26.7%)에서 39.5%가 증가한 66.2%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투표율이 높아지면 좌파 정당이 유리하다는 것이 통념이었다. 젊은 층이 민주당 지지 성향을 보인다는 것 때문이었다. 민주당은 사전투표율이 20%를 넘었던 최근 세번의 전국 단위 선거에서 모두 승리했다. 이번 보궐선거에서는 야당이 20·30 세대의 지지를 받고 있다는 점에서 지금까지 정치권의 상식이 뒤집힐 것이란 분석도 많다.
  
  ///////////////////////////////////////////////////////////////////////////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마지막 날인 3일 오후 5시 기준 투표율(누적 기준)이 19.20%로 집계됐다. 선관위에 따르면 전날 오전 6시부터 시작된 사전투표에서 오후 5시 현재까지 1천216만1천624명의 선거인 중 233만5천505명이 투표했다. 서울시장 선거는 171만8천135명이 참여해 20.39%, 부산시장 선거는 52만798명이 투표해 17.74%의 투표율. 2020년 21대 총선의 같은 시간 기준 투표율은 24.95%였다. 같은 시간 기준으로 2017년 대선과 2018년 지방선거에선 각각 24.34%, 18.73%였다. 역대 재보선 사전투표율 최고치인 2014년 10·29 재보선의 19.40%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4·7 재보궐 선거 사전투표 이틀째인 3일 오후 4시 현재 전국 평균 투표율은 17.99%로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3일 오후 4시 기준 현재 전국 1216만1624명의 유권자 중 218만7785명이 사전투표에 참여했다. 서울시장 선거에 160만2539명이 투표해 19.02%의 투표율, 부산시장 선거는 49만3556명이 투표해 투표율은 16.81%였다. 2018년 7회 지방선거 사전투표 이틀째 오후 4시까지의 누적 투표율은 17.48%였다.
  
  2019년에 치러진 4·3 재보궐 선거 사전투표 이틀째 같은 시간 누적 투표율은 12.35%, 2017년 4·12 재보선의 이틀째 동시간대 누적 투표율은 5.28%였다. 2018년 민주당이 석권한 제7회 지방선거 투표율은 60.2%였다. 이는 제1회의 68.4% 이후 처음으로 60%대를 넘은 수치였다. 이번 보궐선거 사전투표율이 2018년 사전투표율보다 높다면 전체 투표율도 60%를 넘어 보궐선거 투표율로서는 가장 높은 기록이 될 가능성도 있다. 민주당 지지자들이 상대적으로 사전투표를 선호하지만 이번엔 2030세대가 反민주당으로 돌아섰고 이들이 사전투표에 많이 참여, 투표율이 높아졌을 가능성이 높다. 事前투표의 승패는 2030 對 민주당 골수지지자들의 싸움이다.
  
[ 2021-04-03, 16:5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