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세한 필립공을 만났던 류춘수 건축가의 추억!
만나자면서 날짜를 세 개 주었다. 그런데 박원순은?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남편 필립공(99)이 9일(현지 시각) 별세했다고 버킹엄궁이 발표했다. 버킹엄궁은 성명을 내고 “필립공이 이날 아침 윈저성에서 평화롭게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필립공은 오는 6월 10일 만 100세 생일을 62일 남겨두고 있었다. 1947년 영국 국왕 조지 6세의 딸 엘리자베스 공주와 결혼한 지 74년만이고, 1952년 엘리자베스 공주가 왕위를 물려받으면서 ‘여왕의 남자’로 外助하며 살아온 지 69년만이다. 역대 영국 국왕의 배우자로서 살았던 기간이 가장 길었던 사람이다. 본명은 필립 마운트배튼이고, 귀족 작위로는 에딘버러 공작으로 불린다.
  
  필립공은 지난 2월 16일 런던 시내 킹 에드워드 7세 병원에 입원했으며, 상태가 호전되지 않고 심장 이상 증세까지 나타나자 3월 1일 세인트 바톨로뮤 병원으로 옮겨져 심장 수술을 받았다. 필립공은 1921년 6월 10일 그리스 이오니아해에 있는 코르푸섬에서 태어났다. 아버지는 그리스 왕자 앤드루, 어머니는 영국 빅토리아 여왕의 증손녀인 앨리스 공주다. 그에게는 덴마크와 노르웨이 王家의 혈통도 흐르고 있다. 유럽의 왕가는 인종적으론 게르만 계통이 주류이다.
  
  필립공은 1939년 영국 다트머스 해군대학 사관후보생이던 시절 엘리자베스 공주를 처음 만났다. 당시 13세이던 엘리자베스 공주가 해군대학을 방문했을 때 안내를 맡았다. 필립공은 1947년초 그리스 왕실에서의 직위와 권리를 모두 포기하고 영국인으로 귀화했고 1947년 11월 결혼한 뒤 74년간 여왕의 곁을 지켰다.
   세계 야생동물기금 초대 회장을 지낸 것을 비롯해 그가 회장, 회원, 후원자 등을 맡아 인연을 맺은 단체가 780여개에 이른다. 필립 공은 엘리자베스 여왕과의 사이에 3남1녀를 뒀다. 4남매 중 첫째인 찰스(73) 왕세자와 둘째 앤(71) 공주는 70대에 들어섰다.
  
  //////////////////////////////////////////////////////////////////////
  
  유명 건축가 柳春秀씨는 2000년 3월부터 석달 간, 영국 여왕의 夫君인 에딘버러公(필립公) 장학생으로 캠브리지 대학에 머물면서 강연도 하고 여행도 했다. 그 1년 전 그는 상암동 월드컵 경기장을 찾은 필립公에게 자신이 설계한 경기장에 대하여 설명한 인연이 있었다. 그가 런던에 도착한 직후 버킹검궁에서 전화가 걸려왔다. "필립공이 귀하를 만나고싶어하는데 오는 5월16, 18일, 24일중 하루를 골라주세요"라고 했다. 그는 5월16일을 골랐다. 유럽여행을 하고 돌아오니 버킹검궁 시종무관이 보낸 편지가 기다리고 있었다. 5월16일 오전 11시 궁전으로 오라면서 옷차림에 대하여 설명을 덧붙인 편지였다.
  
   그날 柳春秀씨는 필립公을 도서실에서 15분 동안 만났다. 柳씨는 자신의 작품집과 유럽여행중 그린 그림을 선물로 건넸다. 柳씨는 영국 여왕의 부군이 외국 장학생을 만나기 위하여 두 달 전에 통보를 하면서 날짜도 세 개를 주어 선택을 하도록 배려하는 데서 깊은 감명을 받았다. 그런 柳씨는 박원순 서울시장으로부터 이런 대접을 받았다고 수필로 소개한 적이 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서울시의 ‘경관건축가’를 20명 가까이 선정할 때 나도 뽑혀 좋아했었으나 단 한 건도 수주에 도움이 되지 않더니, 그 분이 그만 두기 직전 보다 적극적이고 광범위하게 70~80명이나 되는 ‘서울시 공공건축가’ 제도를 만들었다. 박원순 시장이 이 제도를 혹 폐기하지 않을까 염려했더니, 지난 1월초 위촉장을 주겠다고 연락이 와서 아주 고맙고 반가웠다. 그러나 그 위촉식은 1월 말로 연기 되었고, 더구나 두 번째의 위촉일은 시장의 ‘다른 일정’이 생겨 예정일조차 없이 다시 연기된다는 담당자의 통보가 있었다.
  
   ‘지공도사’인 나는 아직도 덜 늙었는지 점잖게 참지 못하고, “이런 무지하고 무례한 관리들과 같이 일 할 수 없다”며 “변호사나 의사들과의 공식약속을 이렇게 두 번이나 깬다면, 감히 그러지도 못하겠지만, 우선 언론이 가만있겠느냐”고 메일을 보냈다. 우선 놀라운 것은 한 분 건축사를 빼곤 아무도 내 말에 동조하거나 서울시에 불평의 글을 보낸 ‘공공 건축가’는 없었다는 사실이다.
  
   市의 담당과장이 “시장이 간단한 위촉식만 하려면 시간을 낼 수도 있었으나 건축가들과 보다 많은 대화의 시간을 가지려다 보니, 방송 일정의 피치 못할 사정으로 그리 되었다”고 나름대로 간곡한 편지 끝에 ‘건축과 서울시민을 위하여’ 위촉식에 참석해 달라는 메일을 보내왔다. 내일 아침(2월10일 금요일)까진 2월13일 월요일 9시에 갖는 위촉식에 참여 여부를 통보해 줘야 한다.
  
   친구 하나는 내게 이렇게 말했다. “남자가 한 번 안 한다면 안 하는 거지, 가면 쪽 팔리잖아!” 또 다른 고위 공무원은 내게 이렇게 권한다. “서울시 공무원 보고 가는 게 아닙니다. 건축이 토목에 밀리는 걸 조금이라도 막아주고, 또한 서울시민에게 건축적으로 도움 될 인인데 ‘원로’가 안 가시면 안 되지요.”
  
   물론 나는 월요일 아침 아홉시 전에 누구보다 먼저 갈 것이다. ‘지공도사’가 혈기 있게 떠들다가 아픈 심장 관상동맥에 무리가 올까 걱정이며, 혹 위촉을 거부했다가 수십 년 쌓아온 서울시와의 관계에 금이 가면 어려운 시대에 손해 볼까 두렵기 때문이다. 그리고 과장의 이야기처럼 ‘건축과 시민을 위한다’는 명분도 그럴 듯하지 않은가?>
  
  /////////////////////////////////////////////////////////
  
  영국 여왕 엘리자베스 2세의 次男 앤드류는 요크 공(Duke of York)으로 불린다. 그는 직업 군인이었다. 1980년부터 2001까지 해군에서 근무하였다. 왕립 해군 대학을 졸업한 그는 주로 조종사로 복무하였다. 1982년 아르헨티나가 영국령 포크랜드를 점령하여 전쟁이 벌어졌다.
  
   당시 앤드류 왕자는 王位 계승 2순위였다(1순위는 형인 찰스). 그는 영국 해군의 항공모함 인빈시블 호의 헬기 조종사로 근무중이었다. 영국 내각(대처 수상)은 앤드류를 후방의 행정요원으로 옮기려 하였으나 어머니 엘리자베스 2세가 반대, 전투에 투입되었다. 앤드류는 對地 공격, 구조, 그리고 아르헨티나의 이그조세 미사일 교란 작전 등에 참가하였다. 영국 해군의 애틀란틱 컨베이어 호가 아르헨티나 공군기가 쏜 이그조세 미사일을 맞아 격침 되는 현장을 목격하기도 하였다. 그 후에도 해군 항공대의 링스 헬기 조종사, 掃海艇 정장 등의 전투병과로 근무하다가 중령으로 轉役하였다.
  
   엘리자베스 2세도 공주 시절이던 2차 대전 중 영국 女軍 부대에 입대, 차량 정비 등의 임무를 수행하였다. 앤드류의 아버지 필립公은 해군 대학을 졸업한 뒤 2차 대전 중 시실리 상륙 작전 등 여러 전투에 참여한 뒤 중령으로 전역하였다. 12년간 군대 생활을 하였다. 전통적으로 영국 王家의 남자는 거의 全員이 군인이다.
  
   *찰스와 다이애나 사이에서 난 핸리 왕자(엘리자베스 2세의 손자)는 해리로 불리는데, 영국 육군사관학교를 졸업, 장교가 된 뒤 주로 공격용 헬기 근무자로 아프가니스탄에서 두 번 전투에 참여하였다. 탈레반이 공개적으로 핸리를 죽이겠다고 위협하였으나 일정을 바꾸지 않았다. 10년간 군에 복무하였다.
  
   *퀸 엘리자베스 2세의 아버지는 조지 6세. 그는 왕자 시절에 해군대학을 졸업, 1차 세계대전을 맞았다. 1916년에 있었던 유틀란트 해전에 함포 담당으로 참전하였다.
  
[ 2021-04-09, 22:4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