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총장 후보 이성윤 탈락, 김오수·구본선·배성범·조남관 선정
이종엽 대한변협 회장 “자기 조직 믿지 못하는 사람, 수장 될 자격 없다”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사법연수원 20기), 구본선 광주고검 검사장(23기), 배성범 법무연수원 원장(23기),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대검 차장·24기)이 올랐다. 유력 후보로 꼽혔던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후보군에 들지 않았다.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는 29일 오전 회의에서 후보 4명을 정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했다. 박 장관은 조만간 이들 중 1명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청할 예정이다.


법무부는 지난 26일 검찰총장 후보자 명단과 각 후보자의 병역 이행 여부, 재산 현황, 경력 등이 적힌 검증 보고서를 총장 후보추천위원들에게 넘겼다. 이 명단에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사법연수원 23기), 구본선 광주고검장(23기), 오인서 수원고검장(23기), 배성범 법무연수원장(23기), 조남관 대검 차장(24기),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24기) 등 현직 검사와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20기), 이금로 전 수원고검장(20기), 양부남 전 부산고검장(22기)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위 의원으로 회의에 출석한 이종엽 대한변협 회장은 “자기 조직을 믿지 못하는 사람은 조직의 수장이 될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 지검장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또 다른 추천위원인 정영환 한국법학교수회장도 “국민의 입장에서 현 시점에 가장 맞는 분을 뽑아야 할 것”이라며 “9명이 합리적으로 집단지성을 발휘할 것”이라고 했다.

 

 

[ 2021-04-29, 15:4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