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타나 보고관 "북한과 미얀마에 같은 공포 존재…압제 패배할 것"
‘패배하면 북한, 승리하면 한국이 될 것’이란 글 남기고 사망한 미얀마 저항詩人 애도.

VOA(미국의 소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북한과 미얀마의 공포 통치와 압제 문제를 비판했습니다. 미얀마 국민들이 최근 군부 독재에 저항하면서 외치는 ‘성공하면 한국, 실패하면 북한’이란 구호에도 두 나라에 있는 공포에 대한 인식이 반영돼 있다는 지적입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8일 VOA에 보낸 이메일 성명을 통해 최근 미얀마 군경에 체포된 뒤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된 미얀마의 저항시인 켓 띠의 사망을 애도했습니다.
  
  퀸타나 보고관은 특히 그가 사망 전 미얀마 국민에게 군부 독재에 대한 투쟁을 호소하며 ‘패배하면 북한, 승리하면 한국이 될 것’이란 글을 남긴 것과 관련해 “이 버마 시인의 눈 속에 있는 아름다움이 그의 조국과 북한에 있는 공포를 인식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퀸타나 보고관]“The beauty inside the eye of the Burmese poet, recognized the horror here and there, in his homeland and in North Korea.”
  
  2008년부터 2014년까지 유엔 미얀마인권 특별보고관을 지냈던 퀸타나 보고관은 미얀마 군부와 북한 정권으로부터 억압을 당하는 양국 국민의 고통을 목격했기 때문에 이런 심정을 나눌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암살에 전념하는 짐승은 시인의 유언에 압도되고 압제는 (자유) 해방에 투항한다”며 ‘패배하면 북한, 승리하면 한국’이란 짧은 문구는 그 자체만으로 가장 빛나며 오만한 무력을 물리칠 수 있다는 것을 일깨워준다고 말했습니다.
  
  미얀마 민주화 운동가들은 앞서 VOA에, 미얀마인들 사이에서 군부 독재에 대한 투쟁을 남북한 상황과 비교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이는 만성적 빈곤과 인권 탄압에 시달리던 과거 군부 통치 시대가 아닌 자유와 번영의 미래로 나아가겠다는 미얀마인들의 강한 결의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얀마는 오랜 군부 통치 끝에 지난 2011년 민간 정부가 출범했지만 지난 2월 군부가 쿠데타로 정부를 무너뜨린 뒤 저항하는 시민들을 무차별 학살해 미국 등 국제사회의 강력한 지탄을 받고 있습니다.
  
  유엔은 미얀마 군부가 지금까지 800명 이상을 살해하고 4천 명 이상을 구금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미얀마의 실질적인 지도자였던 아웅산 수치 국가 고문은 가택연금을 당한 채 재판을 받고 있으며 시민들은 불복종 운동과 함께 국민통합정부를 출범시키고 무장투쟁을 위한 시민방위군까지 결성했지만, 군부 정권의 유혈 진압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국제사회가 이런 미얀마 군부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하는 가운데 탈북 인권 운동가들도 미얀마인들의 투쟁을 지지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최근 인터넷 사회관계망과 교회 등을 통해 북한뿐 아니라 홍콩과 미얀마 등을 위한 기도 운동을 하고 있는 한국의 지현아 작가는 9일 VOA에, 미얀마인들의 절박함을 탈북민들이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현아 작가]“얼마나 절박하면 이렇게 나오겠어요? 이분들의 마음을, 표현을 정말 100% 공감합니다. 고향을 지키기 위해서, 민주화를 위해서 투쟁하는 모습이 정말 멋있고 아릅답고. 그 절박함은 우리가 중국이나 북한 안에서 느꼈던 심정과 너무 똑같아서 우리는 잘 알 것 같습니다.”
  
  북한 인권 운동가로 최근 영국 지방선거에 출마했던 박지현 징검다리 대표는 9일 VOA에, 자신의 지역구 내 미얀마인들과 미얀마 사태에 대해 자주 대화하고 있다며, 미얀마와 북한 주민들 모두 독재에 맞선 투쟁을 포기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지현 대표]“오늘도 만났습니다. 미얀마에서 온 사람들을요. 저희가 항상 지지하고 있어요. 미얀마 시민들이 군부 독재에 반대해서 일어서는 이 용기, 저는 정말 감사하고요. 저희 많은 탈북민이 다 경험했듯이 자유를 찾는 이 투쟁은 쉬운 길은 아니잖아요. 실패도 있을 거고 진짜 무고한 시민들의 희생도 나오는 건데요. 절대로 저는 포기하지 말라고 얘기하고 싶어요.”
  
  세계은행에 따르면 미얀마의 국내총생산(GDP)는 군부 독재가 한창이던 2001년에 64억 달러에 불과했지만, 지난 2019년에는 760억 달러를 돌파할 정도로 빠른 성장세를 보였습니다.
  
  박 대표는 미얀마인들이 이런 자유와 번영을 지난 10년간 체험했기 때문에 이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걸고 투쟁하는 것이라며, 미얀마인들의 승리와 국제사회의 지지는 북한 주민들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매우 크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지현 대표]“최근 20년 사이에 많은 정보가 북한으로 들어가고 있기 때문에 북한 주민들이 외부를 바라보는 눈이 많이 뜨였어요. 그렇기 때문에 이런 소식이 들어갔을 때, 아 우리가 만약 민주화 운동을 시작하게 되면 우리의 힘으로만이 아니라 세계 모든 사람이 우리한테 손을 내밀고 함께 해주겠구나 라는 희망도 가지 않을까 저는 그렇게 바라봅니다.”
  
[ 2021-06-10, 09:5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