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日帝) 당시 '渡日' 및 '軍지원' 朝鮮人 규모

펀드빌더(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태평양전쟁 끝날 무렵, 日本 거주 朝鮮人은 190만 명 가량이었다. 그 중 120만 명은 한반도로 귀향했고, 70만 명 가량은 日本에 잔류했다. 日本 거주 朝鮮人 인구(人口)는, 1911년의 2527명을 시작으로 종전 직전인 1944년에는 193만 6843명으로 증가했다. 33년 동안 760倍 이상 증가한 셈이다. 이 기간 중, 1914년의 경우에만 在日 조선인 人口가 전년比 마이너스를 기록했을 뿐, 나머지 年度는 전부 전년比 플러스를 기록했다. 1917년의 경우, 전년比 150% 이상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1911년의 2527명에서 스타트하여, 1944년에 193만 명 이상의 인구가 되었다는 것은, 전체 기간 동안 매년 평균 22% 이상의 증가율을 보였다는 이야기가 된다.
  
  특기할 만한 것은, 3·1 운동을 계기로 1919년에 일본 정부가, 朝鮮人의 日本 도항(渡航)을 억제하는 조치를 취했음에도 불구하고, 그 이후로 日本으로 건너가는 朝鮮人 규모는 여전히 증가했다는 점이다. 또, 관동대지진이 발생한 1923년의 在日 朝鮮人 人口는 8만415명이었는데, 그 다음 해인 1924년 在日 朝鮮人 人口가 11만8152명으로 크게(47%) 증가한 것도 특기할 만하다. 한 마디로, 일제시대 기간 동안, 한반도의 朝鮮人들은, 취업, 학업, 새로운 기회 추구 등 여러 사유로 꾸준히 日本 땅으로 건너갔음을 알 수 있다.
  
  ¶日本 거주 朝鮮人 人口
  ※출처: 모리타 요시오(森田芳夫), '數字가 말해주는 在日 한국인·조선인'
  
  1911년, 2527명
  1912년, 3171명 (전년比 증가율 25.5%)
  1913년, 3635명 (14.6%)
  1914년, 3542명 (마이너스 2.6%)
  1915년, 3917명 (10.6%)
  1916년, 5624명 (43.6%)
  1917년, 1만4502명 (157.9%)
  1918년, 2만2411명 (54.5%)
  1919년, 2만6605명 (18.7%) ※朝鮮人의 일본 도항 제한 조치
  1920년, 3만189명 (13.5%)
  1921년, 3만8651명 (28.0%)
  1922년, 5만3722명 (39.0%)
  1923년, 8만415명 (49.7%) ※관동대지진 발생
  1924년, 11만8152명 (46.9%)
  1925년, 12만9870명 (9.9%)
  1926년, 14만3798명 (10.7%)
  1927년, 16만5286명 (14.9%)
  1928년, 23만8102명 (44.0%)
  1929년, 27만5206명 (15.6%)
  1930년, 29만8091명 (8.3%)
  1931년, 31만1247명 (4.4%)
  1932년, 39만543명 (25.5%)
  1933년, 45만6217명 (16.8%)
  1934년, 53만7695명 (17.8%)
  1935년, 62만5678명 (16.4%)
  1936년, 69만501명 (10.4%)
  1937년, 73만5689명 (6.5%)
  1938년, 79만9878명 (8.7%)
  1939년, 96만7591명 (21.0%)
  1940년, 119만444명 (23.0%)
  1941년, 146만9230명 (23.4%)
  1942년, 162만5054명 (10.6%)
  1943년, 188만2456명 (15.8%)
  1944년, 193만6843명 (2.9%) ※朝鮮人 징용 개시
  
  ¶朝鮮人 청년의 日本軍 자원입대 현황
  
  -1938년: 400명 모집에 2900여 명 지원(경쟁률 7.2 對 1)
  -1939년: 600명 모집에 1만2300여 명 지원(20.5 對 1)
  -1940년: 3000명 모집에 8만4400여 명 지원(28.1 對 1)
  -1941년: 3000명 모집에 14만4700여 명 지원(48.2 對 1)
  -1942년: 4500명 모집에 25만4300여 명 지원(56.5 對 1)
  -1943년: 5330명 모집에 30만3400여 명 지원(56.9 對 1)
  
  ☞1940년(경쟁률 28.1 對 1)의 경우, 지원했으나 탈락하여 입대를 못하게 된 것을 비관한 강원도 횡성군의 한 청년(李○○)이 자살하는 사건 발생.
[ 2021-06-13, 18:1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