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 대법관, 사익(私益) 위해 국민 혈세 사용
사법부의 독립성 훼손은 물론, 공직자의 도리도 갖추지 못해…즉각 사퇴해야 마땅.

황보승희(국민의힘 대변인)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사법부 독립성을 훼손한 것은 물론, 공직자의 도리도 갖추지 못한 김명수 대법관은 즉각 사퇴해야 마땅하다.>
  
  문재인 정권에서는 주폭(酒暴)이 법무차관 자리에 앉아 국민들에게 법정의를 이야기한 것도 모자라, 대법원장은 기본적인 공사(公私) 구분조차 하지 못하며 법정의를 무너뜨리고 있었다.
  
  김명수 대법원장의 며느리가 속해있는 기업의 법무팀이, 그것도 관련 재판이 끝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시점에 공관에서 만찬을 즐겼다고 한다. 여전히 김 대법원장은 침묵하고 있지만, 오늘 보도에 따르면 김 대법원장의 아내까지 참석하고, 김 대법원장의 승낙하에 전속요리사가 음식을 준비했다고 하니, 김 대법원장의 참석 여부와 관계없이 신뢰와 공정을 최우선으로 해야 할 대법원장이 스스로 그 가치를 훼손한 것이다.
  
  나아가 사법부의 수장으로서 지금도 공정을 최우선의 가치로 삼고 있는 수많은 법관의 얼굴에 먹칠한 것은 물론, 국민의 혈세를 자신의 사익을 위해 사용한 전형적인 빙공영사(憑公營私)다.
  
  사법부의 수장으로서 사익을 앞세우고, 국민을 기만한 김 대법원장의 행위는 비단 이번만이 아니다. 당장 만찬이 열렸던 공관의 외관을 이탈리아 석재로 꾸미기 위해서는 4억 7천만 원 규모의 혈세를 무단 이용했으며, 김 대법원장의 아들은 10억 원이 넘는 강남 아파트 청약에 당첨되었음에도 혈세가 들어간 대법원장 공관에 15개월 동안 함께 살았다.
  
  지난 2019년 홍콩 민주화 시위가 한창이던 시기에는 김 대법원장 부부가 홍콩 여행을 하겠다며 영사관에 의전과 가이드를 요청하기까지 했다.
  
  이쯤 되면 꼼수 사과문으로 거짓말을 하고, 김미리 판사를 방패삼아 정권에 불리한 울산선거 개입사건을 4년간이나 뭉갰던 ‘사법부 독립 파괴’이전에 공직자로서의 최소한의 자격조차 갖추지 못했다고 봐야 한다.
  
  오늘 국민의힘은 김 대법원장의 법치주의 파괴는 물론 숱한 불공정 행위가 담긴 비리 백서를 공개했다.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남아있다면 김 대법원장은 국민 앞에 사과하고 즉각 사퇴하는 것이 마땅하다.
  
  2021. 6. 15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황 보 승 희
[ 2021-06-15, 20:4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천장만보며     2021-06-17 오후 5:45
문재인이 여러가지로 이해할 수 없는 인간형인건 다양한 사례로 보아왔지만, 국가를 운영하는 최고책임자인 자가 사람 고르는 눈이 어떻게 된건지 함량미달인 사람들을 국가 고위직에 임명한 것은 헌정사상 최악의 인사권을 행사로 대통령으로 영원히 기록에 남을 것입니다. 거짓의 명수,조국,추미애등등 다양합니다만, 그중 문재인이 사람 보는 눈이 형편없다는 것을 정확히 보여주는건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입니다. 정권의 바람막이가 되어주기는 커녕 자신의 심장을 단도직입으로 파고드는 칼잡이를 검찰총장으로 발탁하다니.....
문재인의 형편없는 사람보는 눈 때문에 우리 국민이 지도자감을 한명 더 갖게 된 것은
새옹지마 일 수도 전화위복일 수도...
   자유의메아리     2021-06-17 오전 7:53
대법관은무슨 법원 화장실 청소부도 이런 파렴치한짓은 않할거다 너같은자가 무슨 대법원장이나 사법부직원과 국민에 사죄하고 똥통에 빠져 뒈져라 사형도 아깝다
   골든타임즈     2021-06-16 오후 12:43
중국, 주은래 주석은, 공과 사가 엄격했다. 친척들을 찾아 오지 못하게 했다. 방문객은 초대소에 묵게했다. 친척들도 식당에서 줄을 서서 식권을 사서 먹게 했다. 연주를 볼 때는 직접 구입했다. 누군가에게 밥을 사거나 선물을 하지 않았다. 공무용 차를 사적으로 쓰지 않았다. 자기일을 남에게 시키지 않았다. 사적으로 이익을 추구하거나 특권을 부리지 않았다.
   무학산     2021-06-16 오전 9:47
감히 조갑제닷컴에선 욕을 하지 않기로
스스로 맹세한 것이 후회스럽다
   白丁     2021-06-16 오전 5:39
김명수 - 이 者는 문재인의 忠犬, 문재인의 시다바리란 말 밖에 할 게 없다.
   naidn     2021-06-15 오후 11:31
이 놈도 내년 3.9(三.九) 단두대(斷頭臺)에서 문재인이 하고 같은 날 목을 쳐내야 하리라.

황보승희 군, 초면이네
교언영색(巧言令色)이 선의인(鮮矣仁) 이라
교묘하게 꾸며 말 잘하는 거 별 소용없으니
나라와 사회를 좀 먹는 김명수, 문재인이 같은 녀석 하나씩 하나씩 만천하에 알리는 것이
더 잘 하는 것이리라.
   RedBuster     2021-06-15 오후 9:23
언론의 공격을 받아도 대꾸하지 않고 시간만 흐르면 다 잊혀진다는 사실을 누구보다도 더 잘 터득하고 있는 K 민국 대법원장 김맹수. 오로지 문재인 일당에게 맹종하면 대법원장질은 계속 해쳐먹을 수 있다는 확고한 신념의 사나이 김맹수. 솔직히 부럽다 그 뻔뻔스런 낯짝. 쌍판대기에 티타늄을 깔알는가 ?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