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경제난으로 저출산 현상 심각
“많은 영유아들이 영양실조로 고통받는 현실을 눈앞에서 목격하는데 어떻게 젊은 여성들이 아이를 많이 낳을 생각을 하겠냐”

RFA(자유아시아방송)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앵커:북한당국이 아이를 낳는 것이 당과 국가에 충성하는 길이라며 여성들의 출산을 독려하고 있지만 북한의 출산율 저하 현상은 날로 심해지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가임기 여성들이 생활고와 양육부담으로 출산을 기피한다고 현지 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박정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량강도 혜산시의 한 주민소식통은 13일 “요즘 우리나라에서는 저출산이 사회적으로 심각한 문제로 제기되고 있다”면서 “조선의 여성들이 아이 낳기를 꺼리는 첫 번째 이유는 아이를 낳더라도 경제난으로 인한 식량과 생필품 부족으로 아이를 정상적으로 키울 환경이 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자유아시아 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조선의 저출산 문제, 여성들의 출산기피 문제는 비단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라면서 “한때 나라에서는 다산모를 모성영웅이며 출산이 곧 애국심이라고 치켜세우기도 했지만 출산 후 감당해야 할 양육의 부담이 너무 크기 때문에 대부분의 가정에서는 자신의 경제적 수준에 맞게 임신과 출산을 조절해야 한다는 인식이 분명하게 자리잡게 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국가에서는 이미 수년 전부터 아이가 셋인 가정에는 부모가 각종 동원이나 과제에서 면제받을 수 있게 하고 동시에 자녀들에게는 학교에서 부담하는 꼬마과제를 면제해주는 일종의 다자녀 혜택을 내걸었다”면서 “그러나 조선의 여성들은 나라에서 주는 다자녀 혜택에 눈이 팔려 아이를 셋이나 낳으려는 사람은 세상 물정 모르는 바보취급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외동딸 하나만 둔 지인 여성에게 둘째를 가질(임신) 계획이 없느냐고 질문하자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는 아이 하나도 잘 키워 내기가 힘에 부친다며 한숨을 지었다”면서 “이 여성은 웬만하면 외동딸에게 동생을 만들어주고 싶지만 이런 상황에서 또 다시 아이를 갖는다는 것은 우리 가족뿐만 아니라 태어날 아이에게도 고통스러운 일이 될 것 이라고 강조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 청진시의 한 주민소식통은 13일 “요즘 조선의 가임기 여성들속에서 아이를 낳지 않거나 낳더라도 한 명만 낳아 키우려는 인식이 확고하게 자리잡고 있다”면서 “국가에서 아무리 출산을 독려하며 선전선동전을 펼치고 있지만 가임기 여성들은 국가의 선전선동에 코웃음을 치며 냉담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함경북도 청진시 청암구역의 모 소학교에서 교사로 재직중인 한 교원(교사)은 7~8년 전까지만 해도 한 반에 아이들이 30명이 넘었는데 올해 들어서는 한 반에 20명을 채우기도 버겁다고 푸념했다”면서 “해당 교원뿐만 아니라 요즘 대부분의 소학교 교원들은 줄어드는 학생들을 보면서 우리나라의 저출산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지 피부로 느끼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오늘날 조선의 저출산 문제는 식량부족과 경제난이 가장 큰 원인이지만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는 여성들이 생계를 위해 장사활동에 나서다 보니 임신과 출산을 생각할 겨를이 없는 것도 하나의 원인이 되고 있다”면서 “최근에는 가임기 여성들이 장사활동과 영양실조로 인한 질병으로 임신이 잘 되지 않는 것도 저출산 문제를 악화시키는 또 하나의 원인으로 지목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국가에서는 주민들의 생활고를 해결해줄 방안은 제시하지 않으면서 무조건 아이를 많이 낳으라고 독려하고 있다”면서 “많은 영유아들이 영양실조로 고통받는 현실을 눈앞에서 목격하는데 어떻게 젊은 여성들이 아이를 많이 낳을 생각을 하겠냐”고 반문했습니다.
  
  한편 한국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북한의 주요통계지표에 따르면 2019년 기준 북한의 인구는 약 2525만 명이며 유엔이 추계한 북한의 2015년부터 2020년까지 5년 동안 합계출산율은 1.91명으로 매년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입니다. 유엔인구기금(UNFPA)이 발표한 2021년 세계 인구 현황 보고서 ‘내 몸은 나의 것’(My Body is My Own)에서는 북한의 합계출산율을 1.9명으로 집계했으며 이는 세계 평균인 2.4명, 아시아태평양 지역 평균 2.1명, 인구 유지에 필요한 수치 2.1명보다 적은 것으로 조상 대상 198개 나라 가운데 119위를 기록했습니다.
[ 2021-06-19, 00:3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