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들에게 옥수수 5~7kg 무료 배포. 주민 반응은?

강지원·이시마루 지로(아시아프레스)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참고사진)압록강에서 빨래하는 여성들. 현재는 중국 국경 접근이 엄격히 금지됐다.2019년 9월에 촬영 이시마루 지로

 

북한에서는 김정은 정권의 코로나 과잉 대책으로 경제가 혼란하고 민생이 악화되면서 일부 아사자까지 발생하고 있는데, 당국이 곳곳에서 무상으로 식량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프레스에서는 7월 12~14일 함경북도 3개 도시와 양강도에서 내부 취재 협조자에게 의뢰해 조사를 벌였다. (강지원/이시마루 지로)

각 지역의 조사 결과는 비슷해 7월 둘째 주 말에서 13일까지 옥수수 5kg 가량이 무상으로 지급되었다. 김정은은 6월 중순 열린 노동당 중앙위원회 총회에서 식량위기를 인정하고 ‘인민에게 안정된 생활을 보장하겠다’는 특별명령서를 발령했는데, 이번 식량 공급은 그에 따른 조치로 보인다. 6월 말에도 옥수수가 소량 지급되었다.

각지의 조사 보고를 살펴보자.

◆ 1인 1일 750g 무상 지급

함북 무산군에서는 북한 최대 철광산인 무산 광산을 비롯해 직장을 통해 주민들에게 옥수수 7일분이 지급됐다.

양강도 혜산시에서도 직장을 통한 방식으로 옥수수 배포가 있었다. 다만 “기업소에 따라 약간의 차이가 있으며 신발공장에서는 5일분, 동광산에서는 7일분이 지급됐다”고 협력자들은 전해 왔다. 함북의 청진시, 회령시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어느 도시에서나 하루분은 노동자 1인당 750g이었고 부양 가족에게도 1인당 450g이 나왔다고 한다. 또 제도상의 국가 배급이 아니라 무상 임시 배포이었던 모양이다.

북한에서 일반 주민을 대상으로 하는 값싼 국가 식량 배급 제도는 평양을 제외하고 붕괴되어 있다. 기업에서는 자체 재량으로 급여를 대신하는 현물 지급 형식으로 식량을 내놓는 경우도 있지만 기업간에 격차가 컸다.

◆ 주민들의 반응은? 식량의 출처는?

불과 5~7일치라지만 주민들은 임시 배포를 환영하고 있다. 6월 들어 시장 식량 가격이 2배 안팎이나 급등해 혼란을 겪었지만, 이번 임시 배포로 가격이 다소 떨어졌다고 각지의 협조자들은 전했다. 또 최근 들어 러시아산 밀가루가 시장에서 팔리게 되었다고 한다.

그러면 긴급 배포된 식량의 출처는 어디일까? 군량미을 돌린다는 정보도 있었지만 분명치 않다. 협력자들은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다.

“중국에서 지원이 들어올 테니 잠시 참으라고 6월에 당국의 지시가 있었지만 이번에 받은 옥수수는 국내산이었다. 소문이 있던 2호 창고(전시용 비축미)의 백미는 아니었다. ‘계획미’를 전용한 것 같다.” (함북)
※ ‘계획미’는 공무원이나 건설 동원 등을 위한 배급용으로 국가가 계획적으로 비축한 식량을 말한다.

“당국은 ‘군량미’에서 주민들에게 지급하겠다고 6월 말 주민들에게 설명했지만 기관이나 기업소에서 차량을 준비해 군에 받으러 가겠다는 움직임은 전혀 없었다. 이번 지급이 ‘군량미’는 아니라고 본다.” (혜산시)

북한지도 (제작 아시아프레스)

 

◆ 식량가격 급등에 골치 아픈 당국

북한에서는 6월에 장마당 식량 가격이 2배 안팎으로 폭등해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졌다. 당국은 고가 판매를 단속하기 시작했지만 잘 되지 않고 있는 것 같다. ‘돈주’로 불리는 신흥 부자들은 식량 사재기에 나서고 상인들은 싼값에 팔지 않으려 하기 때문이다.

이번에 배포된 옥수수는 5~7일분에 불과해 금방 다 먹을 게 뻔하다. 그 다음은 어떻게 할 것인가? 지금 당국은 시장가격 통제에 애 쓰고 있다.

“인민반을 통해 국가가 운영하는 ‘식량 판매소’에서 시장보다 조금 싼 가격으로 통일해 팔겠다고 통보했는데, 국가가 가진 재고가 많지 않아 판매량이 부족하고 질도 떨어져 모두 시장에서 살 것이다. 애당초 대부분의 사람은 돈이 없어 사지 못하고 굶는데 가격을 통제해 봐야 소용이 없다.”

무산군 협력자는 이렇게 말하며 심각한 주민의 굶주림 문제는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 아시아 프레스에서는 중국의 휴대 전화를 북한에 반입해 연락을 취하고 있다.

 
[ 2021-07-21, 10:0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뱀대가리     2021-07-22 오후 3:01
일제시대, 개구리를 잡아 먹었다. 쥐고기도 먹어봤다. 지금 생각해도 가슴 쓰린 추억이다. 지금 이땅엔 강아지도 이밥을 먹는다. 6.25 최악의 전범 김일성, 이밥에 고기 먹이겠다고 큰 소리쳤건만 수십년니 자나도 백성들에게 강냉이도 배 부르게 먹일수 없는
북한, 저 곳은 지구상 최악의 지옥이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