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前 대사 “SLBM개발 한국, 더 강력한 美 동맹국”
브루스 베넷 "한국은 이미 보유하고 있는 지상 기반 탄도미사일과 함께 북한의 공격을 억지·대응 가능"

RFA(자유아시아방송)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앵커:해리 해리스 전 주한 미국대사는 최근 한국군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잠수함 탑재 수중 시험 발사를 성공한 것에 대해 놀라운 성과라며 한국은 미국의 더 강력한 동맹국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군은 지난 1일 한국 해군의 첫 3천톤급 잠수함인 도산 안창호함에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비공개 수중 사출시험을 처음 진행했고 해당 시험이 잘 진행됐다고 한국 연합뉴스가 7일 보도했습니다.
  
  해리스 전 주한미국대사는 7일 이에 대한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논평 요청에 모든 국가는 스스로 방어할 권리가 있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해군의 이 놀라운 성과에 대해 축하한다며 이를 통해 한국은 더 강력하고 역량있는 미국의 동맹 상대국(alliance partner)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에반스 리비어 전 미 국무부 동아태담당 수석부차관보도 7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한국의 잠수함발사탄미사일 능력 개발은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한국을 방어하는 능력에서 중요한 진전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 랜드연구소의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은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한국군이 탄도미사일과 잠수함과 관련된 복잡한 기술적인 문제들을 풀고 이번에 잠수함에 탑재된 탄도미사일을 수중에서 발사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은 이미 보유하고 있는 지상 기반 탄도미사일과 함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로 북한의 공격을 억지하고 또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베넷 선임연구원: 한국은 자체 정보 및 미국이 제공하는 정보를 가지고 잠수함 기반 및 지상 기반 탄도미사일로 지하시설에 있는 북한의 탄도미사일을 비롯해 북한의 주요 목표물을 파괴할 수 있게 됐습니다.
  
  그는 북한은 한국의 이러한 능력 개발에 달가와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이 향후 어떻게 대응할지 흥미롭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미 국방부는 한국군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의 잠수함 탑재 수중 시험 발사를 성공한 것에 대한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논평 요청에 언급할 것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We don’t have a comment on this.)
  
  기자 이상민, 에디터 양성원, 웹팀 김상일
  
  
[ 2021-09-08, 06:2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