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뭘 잘못 했노? 늬들이 뭘 잘했노?”
1982년 4월 우범곤 순경 총기난사 사건 (4)

吳効鎭(월간조선)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1982년 4월26일 저녁부터 27일 새벽까지 한밤 새에 경북 의령군 궁류면의 한적하던 4개 부락에서 아비규환의 지옥도가 벌어졌다. 현직 우범곤(禹範坤) 순경의 잔인한 극한난동으로 남녀노소 56명이 살해당하고 34명이 불의의 총알과 수류탄의 세례를 받고 다쳤으며 우범곤 자신은 수류탄으로 자폭, 방안에 있던 3명의 주민을 강제 동반자살했다. 월간조선은 이 끔찍한 현장에 현역 작가를 긴급 특파해 사건 내막과 경위를 샅샅이 추적, 심층취재했다.

두 번째 殺人場 매곡부락으로


밤 10시 5분.

우범곤은 田 씨 마을 매곡부락으로 들어선다. 날더러 어떻게 하란 말이냐. 살려고 하는 놈을 왜 씹느냐. 왜 못난 놈 못된 놈을 만드느냐. 다 죽여 버리자. 죽이고 죽으면 끝이다. 물은 이미 엎질러졌다. 현실이니, 미래니, 슬픔이니, 꿈이니 하는 어렵고 해골복잡한 얘기들이 모두 다 해결된다.

그는 매곡부락으로 다가가면서 공포를 몇 발 쏜다. 아무렇게나 쑤셔넣은 탄창과 수류탄들이 괜스레 큰 소리를 낸다.

그는 지서에서 실탄 144발과 수류탄 8발을 가지고 나왔었다. 수류탄 2개는 지서와 앞 가게에 던졌으나 불발이었다. 

 

매곡부락에 들어서서 꼭두리네 집에 가기 바로 전에 왼쪽에 전인배(田仁培) 씨 집이 있다.

다 찌그러져 가는 집 안방에선 주인 田 씨가, 웃방에선 그의 부인 ⑤강판임(姜判任, 51) 씨가 자고 있었다. 안방의 전등은 고장난 지가 며칠째 돼서 불이 들어오지 않았다. 전기를 잘 만지는 사람한테 고쳐 달라고 부탁을 했지만 요 핑계 조 핑계하면서 고쳐 주지 않았다.

 

총소리가 가까이서 들려온다. 田 씨는 집이 울리는 걸 느꼈다. 이때 전 씨는 웃방에서 뭐라고 꿍시렁거리는 아내 姜 씨의 목소리와 문을 여는 소리를 들었다. 순박한 전 씨는 불이라도 켜려고 했으나 전등이 고장나 못 켜고, 밖으로 나가는 아내를 말렸다.

“뭘로 나가노? 가만 있제!”

강 씨는 무슨 소린가 하고 집을 나서 위쪽으로 살살 더듬어 올라갔다. 집에서 30m쯤 되는 곳에 국기 게양대가 있다. 거기서 강 씨는 마을로 내려오던 우범곤을 만난다. 카빈 소총은 또 한 발 불을 뿜는다. 불을 켤 수 없었던 전 씨는 전기 고장 덕분에 살아남는다.


<눈에 띄는 것들은 다 죽이자. 나를 잘 아는 것들도 다 죽이자. 그것들은 다 나를 욕질해 온 것들이다.>


우범곤은 전인배 씨 집을 지나쳐 바로 옆에 붙은 꼭두리네 집으로 간다.


<흥, 나보고 자격이 없다구!>


그러나 꼭두리네 집엔 불이 꺼진 채 아무도 없다. 닭장 앞에 매인 누런 강아지만이 꼬리를 흔든다.


<너는 날 씹지 않았어.>


우범곤은 자기에게 모멸감을 안겨준 꼭두리 전말순을 찾아 나선다. 우선 길 아래쪽에 있는 이장 전용덕(田溶德) 씨 집으로 간다. 불켜진 방에서 막내딸 미숙(美淑, 8) 양이 혼자 자고 있다. 그는 어린 것을 향해 방아쇠를 당긴다. 그러나 미숙 양은 다리에 총상을 입고 목숨을 건진다.

 

그는 동네 가운데로 난 한길로 다시 올라와 전용출 씨(56) 집으로 간다. 전용출 씨 집 안방에선 부녀자 10여 명이 반상회를 끝내고 모여 안자, 파리 한 마리 때문에 일어난 그날 저녁의 싸움 얘기를 한가롭게 하고 있었다. 파리 한 마리가 코피를 터뜨리는 싸움을 일으키다니! 단지 그 사실만 해도 이런 시골에선 엄청난 사건이었다. 그들은, 우범곤이 지금까지 다섯 명의 목숨을 날려버렸단 사실을 까맣게 모르고 있었으며, 앞으로 이 방안에 불어닥칠 회오리를 그 누구도 예측하지 못했다.


양손에 카빈, “여기 田 양 있나?”


우범곤은 담배를 피워 물고 동네 공동우물을 돌아 전영출 씨 집으로 들어선다. 다섯 명의 목숨을 빼앗고 어린아이한테 총질을 하고 나서도, 담배를 피워 물고 다음 집을 찾아간 걸 보면, 그는 날뛰거나 들떠 있거나 당황하지 않았다. 오히려 하고 싶던 일을 하나하나 차근차근 해 나가고 있었음이 분명하다.

 

그런데 이때 전 씨의 부인 손수임(孫壽任, 56) 씨는 왠지 밖으로 나가고 싶은 생각이 들어 사립문을 나서 공동우물 쪽으로 슬슬 겅러간다. 무슨 소리가 들린다. 구두발이 저벅저벅하는 소리, 쇠와 쇠가 부딪치며 철걱철걱하는 소리. 그리고 나서 조금 있다가 우물 윗길에 사람이 나타난다. 담뱃불이 어둔 밤에 번쩍번쩍 빛난다.

그는 우물 밑으로 내려온다. 손 씨는 문밖에 있는 변소 입구에 몸을 숨긴다. 양 어깨에 총을 멘 남자가 코앞을 지나간다. 손씨는 가슴이 철컥 내려 앉아 꼼짝도 못하고 그 자리에 붙박힌다. 다리가 후들후들 떨린다.

 

범인은 대문을 들어선다. 이때 전용출 씨는 옷방에서 불을 켜 놓고 누워 있었다. 

“여기 전 양 있나?”

우범곤이 문밖에서 말한다.

안방에 있던 전용출 씨의 어머니 최분이(崔粉伊, 71) 씨가 밖의 인기척을 듣고 문을 연다.

우범곤은 대뜸 욕부터 해 제낀다.

“이 씨발년들 다 죽여야 돼.”

그리고 이런 말을 덧붙이는 걸 잊지 않는다.

“내가 뭘 잘못 했노? 늬들이 뭘 잘했노?”

그리곤 양손에 카빈을 들고 방안에 총탄을 퍼붓는다.

 

전용출 씨는 총소리를 듣고 얼른 불을 꺼 화를 면한다.

변소 입구에 숨어 있던 손수임 씨는 총소리를 듣고 떨리는 발걸음으로 집 뒤로 돌아간다. 뒷담 위로 눈만 내놓고 마당을 내려다 보니 놈은 마당에다 뭘(수류탄) 놓고는, 지는 살려고 쏜살같이 밖으로 뛰어나간다. 놈이 나가자 “꽝!”하고 천지가 진동하는 소리가 난다.

 

순간 손 씨는 눈앞이 깜깜한 건지, 훤한 건지 알 수가 없었다. 귀에 뭐가 들어간 것 같기도 하고 귀안이 텅 빈 것처럼 멍하기도 했다. 손 씨는 눈을 떳는지 감았는지도 모르고 정신없이 근처 보리밭으로 도망가 숨었다. 그러다가 집에 언제 들어왔는지 모른다. 넋이 빠져 들어와 보니 안방엔 한 방 가득히 시체가 누워있고, 예서 제서 사람 살리라는 소리가 들렸다.

이장 부인은 윗도리만 살아서 날 좀 살리라고 했고, 헛간에선 꼭두리 전말순과 큰딸 경자(庚子) 양이 총을 맞고서도 빠져나와 숨어서 신음을 했다. 그 난리통에도 TV 뒤에 숨어 있던 동네 부인 안상宅과 중학교에 다니는 이장 아들이 총 한 방 안 맞고 살아 나왔다.

 

수류탄이 터지고 잠잠해지고 나서, 웃방에 숨어 있던 전용출 씨는 문을 박차고 뛰어나와 집앞 보리밭에 가서 납작 엎드려 있었다. 그는 어머니와 처자식 모두가 죽은 줄로만 알았다. 그래서 동생이나 살려야겠다고 시장통으로 내뛰었다.

전용출 씨 집에서는 모두 다섯 명이 총을 맞아 숨졌다. 전 씨의 어머니 ⑥최분이(71), 사촌형수 ⑦유?례(柳?禮, 55), 우체국에서 숨진 집배원 전종석 씨의 부인 ⑧백점?(白點?, 36), 이웃집 친척 ⑨손정희(孫貞姬, 50), 시장통 못미쳐 삼거리에서 반상회 하러 왔던 ⑩유백암(劉白岩, 59) 등이었다. 백점? 씨가 숨짐으로써 전종석 씨 일가는 어린 고아 셋을 남기게 됐고, 전용출 씨는 어머니와 사촌형수를 잃었고 큰딸은 부상했으며, 또 국기 게양대에서 숨진 강판임 씨는 집배원 전종석 씨의 숙모였다. 특히 유백암 씨는 총을 맞고서도 집으로 가겠다고 50여 m쯤 걸어 나왔다가 2m 아래 수채에 쑤셔박혀 숨졌다. 가족들은 이튿날 유 씨가 마산병원에 있는 줄만 알고 찾아다니다가, 오전 11시쯤에야 수채에 쑤셔박힌 유 씨의 시체를 발견했다.

 

꼭두리는 방안에서 총을 맞고 헛간에 숨어 있다가, 동맥이 끊어져 심한 출혈을 했는데도 목숨을 건졌다. 헛간의 비료부대 옆 입구엔 많은 피가 엉겨 붙어 있었다.

전 씨네 일가를 거뜬히 싹 쓸어버린 우범곤은 전용출 씨 집을 나와 한길로 올라선다.

 

 

(계속)

 

[ 2021-09-27, 16:3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