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윤석열, 김만배 동조자인가… 다운계약서 의혹"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캠프가 29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회장의 누나인 김명옥 씨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의 부친인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의 서울 연희동 주택을 매입한 데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유승민 캠프 이수희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윤 후보 측에서 밝힌대로 매도 당시 평당 시세가 3000만~3500만 원이었다면, 아무리 급매라도 31억원이 넘는 주택을 19억원에 매도했다는 건 상식적이지 않다. 다운계약서 의혹이 괜히 나온 게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김만배는 법조 출입 기자 출신으로 화천대유에 법조카르텔을 만든 장본인"이라며 "김만배는 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전 특검, 김수남 전 검찰총장 등을 화천대유의 고문으로 위촉한 자다. 그리고 누나 김명옥은 화천대유의 자회사 천화동인 3호 소유주다. 김만배와 김명옥은 남매 사이일 뿐만 아니라 동업자 관계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런 김명옥이 왜 하필 2019년 4월말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자 차기 유력 검찰총장 후보였던 윤석열 후보 부친의 단독주택을 매수하였을까? 윤 후보 측 변명대로 '부친의 고관절 부상으로 급매물'로 내놓은 집을 딱 그 때 김만배의 누나가 샀다니 이런 우연의 일치가 왜 하필 김만배와 윤후보 사이에서 일어났을까?"라고 반문했다.


이어 "우리 희망캠프는 지난 27일 윤 후보와 윤 캠프가 화천대유 비리 의혹에 대한 발언과 논평이 다른 유력 경쟁자들에 비해 너무 적다고 비판한 적이 있다"며 "그 이유가 윤석열 후보 본인이 화천대유 김만배 법조 카르텔의 동조자이기 때문은 아닐까?"라고 말했다. 

 

 

[ 2021-09-30, 11:5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21-09-30 오후 7:32
유승민- 이재명이보다 더 싫은 놈.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