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이란 이름에 짜증나다가도 삼성 이재용만 보면 힘이 생긴다!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이재명이란 이름을 대하면 짜증부터 나는데 삼성과 이재용 이름만 보면 힘이 생긴다. 최근 발표된 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 랭킹(매출액)에서 삼성전자는 작년보다 4단계를 뛰어 세계 15등이다.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 수감된 상태에서 이런 기록을 남긴 삼성전자 임직원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삼성전자는 제조업 분야에선 애플, 토요다, 폭스바겐에 이어 세계 4위이다. 산업혁명을 가장 늦게 한 나라에서 이런 기적을 만든 이병철, 이건희, 이재용 3대에 경의를 표한다. 3대 세습 독재로 북한을 지옥으로 만든 김일성 일가와 3대 세습 경영으로 세계최고 기업을 만든 이병철 일가의 차이는 체제의 차이에서 나온 것이다.
  한국여권이 입국가능 국가랭킹에서 늘 1~3위를 하는 이유도 한국인과 한국제에 대한 국제적 호감을 반영한다. 그 호감은 삼성, 현대, 기아, LG 등 대기업이 최고급 자동차, 휴대전화, 텔레비전, 냉장고 등을 세계로 팔아 사람들이 자연스럽게 Made in Korea와 일상적 삶 속에서 친숙하게 어울리도록 한 데서 생긴 것이다. 최근엔 BTS가 한국의 위상을 드높이고 있다. 자동차 휴대전화 텔레비전 냉장고 BTS가 한국의 5종 신기(神器)인 셈이다.
  
  
  *2021년 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
  
  1. 월마트 5591억 달러
  2. State Grid 3866억 달러
  3. 아마존 3860억 달러(37.6% 증가)
  4. 중국국영석유 2839억 달러
  5. Sinopec 그룹 2837억 달러
  6. 애플 2745억 달러(5.5% 증가)
  7. CVS Health 2687억 달러
  8. United Health 그룹 2571 달러
  9. 토요다 2567억 달러
  10. 폭스바겐 2540억 달러
  11. 버크셔 헤서웨이 2455억 달러
  12. McKesson 2382억 달러
  13. 중국국영건설회사 2344억 달러
  14. 사우디 아람코 2298억 달러
  15. 삼성전자 2007억 달러(1.5%)
  16. Ping An 보험 1915억 달러
  17. AmrerisourceBergen 1898억 달러
  18. BP 1835억 달러
  19. 로열더치셀 1832억 달러
  20. 중국공상은행 1828억 달러
  
  23. 엑슨
  24. 다임러
  26. AT&T
  33. 마이크로소프트
  47. 포드
  48. 혼다
  49. GM
  83. 현대자동차
  88.소니
  95. 히다치
  104. GE
  116. 닛산
  129. SK
  154. 파나소닉
  173. 보잉
  179. 에어버스
  192. LG
  215. 기아
  226. 포스코
  251. 대만반도체(TSM)
  281. 화이자
  
  *2020년 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매출액 기준)
  
  1. 월마트 5230억 달러
  2. Sinopec(중국석유화공) 그룹 4070억 달러
  3. State Grid(國家電網公社) 3830억 달러
  4. 중국국영석유회사 3790억 달러
  5. 로열더치셀 3520억 달러
  6. 사우디 아람코 3290억 달러
  7. 폭스바겐 2820억 달러
  8. BP 2820억 달러
  9. 아마존 2800억 달러
  10. 토요다 2750억 달러
  11. 엑슨 2600억 달러
  12. 애플 2600억 달러
  13. CVS Health 2560 달러
  14. 버크셔 헤서웨이 2540억 달러
  15. United Health Group 2400억 달러
  16. Mckesson
  17. 글렌코 2150억 달러
  18. 중국국영건설회사 2050억 달러
  19. 삼성전자 1970억 달러
  20. 다임러 1930억 달러
  
  
  
  
[ 2021-10-07, 01:1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naidn     2021-10-07 오후 7:39
조갑제와
이재명의 인성과 인품을 비교한다면
파아란 하늘과
시궁창 안의 바퀴벌레로 보면 알맞을 거 같으다.
   naidn     2021-10-07 오후 7:30
애국자 조갑제 대기자의
良識과 가치관은 지금 우리 국민들이 갖춰야 할
가장 시급한 덕목이며
대한민국이 선진국이 되기위한 최우선 과제이리라
이것이야 말로
상식을 갖추는 것이고
정정당당하고 공평무사한 경쟁을 할 줄 아는 것이고
그 결과에 승복할 줄 아는 것이고
이것이 바로 신사도라라는 것을 아는 것이며
또한
고마움을 아는 것이고
감사할 줄 아는 것이고
은혜입음에 보답할 줄 아는 것이고
이런 것이 참 사랑이라는 것을 아는 것이리라

이렇게 함으로
후세에 희망과 보람의 내일을 안겨주는 것임을 아는 것이리라.
   bestkorea     2021-10-07 오후 12:31
Thanks for sharing such a nice news with us.

In the late 1980s and early 1990s, I shed tears because
my heart was overwhelmed while backpacking Thailand
and Hong Kong.

That was when I saw the used air conditioner and refrigerator
of Gold Star products in the guest houses where I stayed.
I can't forget the moment of emotion deep enough
to shed tears at that time.

As you all know, at that time, wherever we went, Japanese
products such as Sony, National, Sanyo, and Toyota were
overflowing.

The second time I shed tears of emotion was when I saw
a super-large Samsung sign standing in the middle of La Pas,
Bolivia's capital in South America in 1997.

Around that time, there were Samsung flags and Samsung
products everywhere I went.

Definitely, Samsung has been a very grateful company that
made me a proud Korean in the global village.

I sincerely congratulate and thank Samsung, which has stood
out as the world's best company, and its owners, Lee Byung-chul,
Lee Kun-hee, and Lee Jae-yong.

Thanks again. I wish Samsung prosperity forever.
   白丁     2021-10-07 오전 6:04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선진국 반열에 올려놓은 것은 전적으로 기업의 공이다. 일자리 만들어내고 막대한 세금으로 나라의 곳간 채워주는 기업인들이야말로 진정 애국자다. 그 기업인들이 피땀으로 일궈놓은 과실에 빨대 꽂아 제 배불려온 586기생충 정권만 아니었어도 버얼써 세계 5등 안에 들 선진국이 되었을 것이다. 대한민국 발전에 최악의 장애물이 이 정권이다. 26년 전 이건희 회장은 기업은 2류, 행정은 3류, 정치는 4류라 쓴소리 했다가 김영삼에게 곤욕을 치렀다. 지금은 어떤가. 내가 보기에 기업은 1류, 행정은3류, 정치는 등급 외다. 기업은 발전했음에도 행정은 답보, 정치만 퇴보했다. 그럼에도 더불당, 이재명이 좋다는 개돼지들이 40퍼센트에 이르는 한심한 나라다. 얼마나 더 당해야 정신이 들까.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