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럽) “내년 大選에서 정권교체 해야” 52%
文 대통령 지지율 부정평가 54%, 긍정평가 37%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한국 갤럽이 2021년 10월 첫째 주(5~7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를 조사한 결과 37%가 ‘잘하고 있다’ 54%가 ‘잘못하고 있다’고 답했다(어느 쪽도 아님 4%, 모름/응답거절 5%). 표본오차는 ±3.1%p(95% 신뢰수준)이다. 대통령 직무 긍정률(‘잘하고 있다’)은 지난주 대비 1%p 하락, 부정률(‘잘못하고 있다’)은 동일했다.


연령별 긍/부정률은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잘못하고 있다’는 평가가 앞섰다. 18~29세(이하 '20대') 긍정 23%/ 부정 60%, 30대 45%/48%, 40대 51%/44%, 50대 37%/57%, 60대+ 31%/58%.


지역별로는 광주/전라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잘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서울 긍정 37%/부정 52%, 인천/경기 35%/56%, 대전/세종/충청 38%/53%, 광주/전라 62%/32%, 대구/경북 20%/68%, 부산/울산/경남 33%/56%.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367명, 자유응답) ‘외교/국제 관계’(2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처’(18%), ‘북한 관계’(8%), ‘복지 확대’(5%), ‘전반적으로 잘한다’, ‘경제 정책’,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 ‘전 정권보다 낫다’(이상 3%) 순으로 나타났다.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는 부정 평가 이유로(541명, 자유응답) ‘부동산 정책’(32%),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13%), ‘북한 관계’(9%), ‘코로나19 대처 미흡’(7%), ‘전반적으로 부족하다’(6%), ‘공정하지 못함/내로남불’(3%) 등을 지적했다. 또한, ‘대장동 의혹’ 관련 언급이 새로이 포함됐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35%, 국민의힘 34%,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 23%였다. 정의당 4%, 열린민주당과 국민의당이 각각 2%, 그 외 정당/단체의 합이 1%다. 연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도는 40대에서 48%, 국민의힘은 60대 이상에서 49%, 무당층 비율은 20대에서 50%로 가장 많았다. 


내년 대선을 앞두고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를 물은 결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25%, 윤석열 전 검찰총장 20%,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12%,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8%,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 2%, 최재형 전 감사원장 1% 순이었다. 5%는 그 외 인물(1.0% 미만 12명 포함), 26%는 특정인을 답하지 않았다. 한 달 전과 비교하면 홍준표 선호도가 6%포인트 상승, 여야 선두권의 이재명·윤석열 역시 각각 1%포인트씩 상승했다.


현시점 유권자에게 내년 대통령선거 관련 정권 유지, 교체 두 주장 중 어느 쪽에 더 동의하는지 물은 결과 ‘현 정권 유지를 위해 여당 후보가 당선되는 것이 좋다’ 35%, ‘현 정권 교체를 위해 야당 후보가 당선되는 것이 좋다’ 52%로 나타났다. 13%는 의견을 유보했다. 4·7 재보궐선거 직후에는 ‘야당 후보 당선(정권 교체론)’ 의견이 ‘여당 후보 당선(현 정권 유지론)’보다 21%포인트 많았다. 그 차이는 7~9월 10%포인트 내외로 줄었으나, 이번 10월 다시 17%포인트로 벌어졌다. 연령별로 보면 40대는 정권 유지, 20대와 50대 이상에서는 교체론이 우세하다. 

 

 

[ 2021-10-08, 11:1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맑은마음1     2021-10-09 오후 5:30
이번 대선에서 정권교체 원하는 여론이 52%나 된다는 점은 무척 좋은 시그날로 보입니다. 오늘 조갑제TV 동영상 보니 김영환 전)장관이 윤석열 캠프에 합류하여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네요. 윤석열에 좋은 인물들이 많이 모이는 것으로 보입니다.
55년생 김영환은 오리지날 운동권 인사로 김대중 정부때 과기부장관(전엔 과기처) 지낸 사람인데, 지난번 5.18특별법 추진을 통렬히 비판하는 모습을 보며, 아! 저런 사람이 진짜 운동권이고, 정말 양심있는 사람이라고 느꼈습니다. 그리고 김영환의 말과 글은 정말 정곡을 찌르고 누구보다도 출중해 보입니다.
또 63년생 김영환도 있는데, 서울대 재학 때부터 주사파 활동하여 주사파 대부로까지 불리던 사람이나 이후 북한의 실체를 바르게 알고 나서 완전히 전향하였습니다.
51년생 김문수 전)도지사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런 사람들이 진짜 운동권!!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