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아치 좌파'는 안 된다는 공감대!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동아일보 송평인 논설위원은 며칠 전 칼럼에서 이재명 지사를 '생계형 좌파'로 분류했다.
   <이 지사는 소년노동자로 시작해 검정고시로 대학에 들어가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성남시장을 거쳐 지금의 자리에 올랐다. 생계형 좌파라는 게 있다. 이들에게는 본래 좌파가 지닌 원대한 이념이 없다. 너무 원대해서 우파로부터 비현실적이라는 비판을 받는 그런 이념 말이다. 생계형 좌파는 눈앞의 이익이 있으면 놓치지 않는다. 처음에는 먹고살기 위해 불가피한 것이었을지 몰라도 웬만큼 먹고살게 된 다음에도 관성처럼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더 얻기를 추구한다. 이 지사와 그 주변 세력에서 언뜻언뜻 느껴지는 낯선 행태는 밑바닥으로부터 ‘오징어게임’식의 생존투쟁을 통해 단계를 밟고 올라온 사람들의 치열함과 무관치 않다. 그 치열함이 윤리적으로 가다듬어진다면 더없이 좋은 성품으로 승화될 수도 있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웹툰에 상투적으로 등장하는 무자비하고 탐욕적인 캐릭터가 된다.>
  
  그는 <이 지사 주변에는 경기동부연합의 떨거지들, 건설업체의 삐끼들에 조폭까지 맴돌고 있다>면서 <이익이 될 만한 것의 냄새를 맡는 데는 귀신같고, 한번 냄새를 맡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취하려 하고, 취한 이익을 어떻게 숨겨놓아야 하는지도 잘 알고 있는 사람들이다>고 했다. <이 지사가 민주당 경선에서 승리를 이어가고 있다. 민주당이 생계형 좌파에 권력을 넘겨주려 한다. 저 정당도 수명이 다했다는 느낌이다>고 우려한대로 되었다.
  
   다만 제3차 국민선거인단이 이런 이재명에게 참패를 안겨준 것은 '양아치 좌파는 안 된다'는 공감대가 민주당 지지층 안에서도 형성되기 시작한 것이 아닌가 하는 희망을 갖게 한다. 이재명 지사가 후보 수락연설에서 대장동 게이트를 '국민의힘-화천대유 게이트'라고 거짓말 한 것이야말로 이들이 '양아치 좌파', 즉 이익을 위해서는 수단 방법 안 가리는 자들이란 분석을 정당화시킨다.
   무고 전문가가 대통령 후보가 되었으니 민주당의 수명은 다한 것 같은데 인간성의 바닥엔 그래도 최소한의 양심은 있는 법이다. 이게 조직되느냐가 문제이다. 정당을 조직된 여론이라고 하는데 민주당의 자체궤도 수정 능력이 궁금하다. 이재명은 우리 국민을 미개인 수준으로 보고 있는 게 분명한데 국민평균 IQ가 세계1위, 고등교육 수준도 세계 1위인 국민들이다.
  
[ 2021-10-11, 23:4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bestkorea     2021-10-14 오전 11:46
I think Koreans are exceptionally tolerant of lies.
I don't know exactly why. Anyway, there is no guilt in lying.

At least I think Christians should not do so.
Because lies are included in the 10 commandments.

However, what is more evil than religious ethics is slave spirit.
Because, as it said, lies are a means of living for them.

Once anyone falls into left-wing thought or value, humans are
completely destroyed, just like him and all around him.

Yes. They have no conscience of course. Just nothing
but beasts, devils.

Thanks.
   白丁     2021-10-12 오후 6:45
그렇습니다. 김대중-노무현-문재인으로 업그레이드 돼 온 양아치좌파정권, 최상위 버전 이재명으로 갈 데까지 한번 가 보는거지요. 죽어봐야 저승을 알지요.
   RedBuster     2021-10-12 오전 12:44
마음씨 좋은 이웃집 아저씨 같다며 2017년 5월 문죄인이를 찍은 가축들. 기왕에 내킨 걸음 이다. 2022년 3월에는 욕 잘하고 추진력 강하며 공돈 잘 나눠주는 이죄명이를 찍어라.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