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의 슬픔
FREEDOM 교양영어 (6)

朴承用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가을의 슬픔

Tears, Idle Tears


"Tears, idle tears, I know not what they mean,

Tears from the depth of some divine despair

Rise in the heart, and gather to the eyes,

In looking on the happy autumn-fields,

And thinking of the days that are no more."

〈Alfred Tennyson〉


눈물이, 의미도 모를 눈물이,

신성한 절망의 심연에서 나오는 눈물이

가슴 깊은 곳에서 솟아나서 눈으로 모여든다,

행복한 가을 들녘을 바라볼 때에

그리고 지나간 날들을 생각할 때에.



*해설

Tennyson의 'Tears, Idle Tears'는 친구의 무덤을 찾아본 후에 쓴 것이다. 그 젊은 친구는 문학적 천재라는 말을 들었었다. 비애와 아름다움이 결합된 詩이다. 가을의 아름다움과 가을의 슬픔이 공존하고 있다. 풍요의 기쁨과 색채의 아름다움 속에 죽음의 슬픔이 스며있는 것이다. 가을은 죽음의 계절인 겨울의 전조이다. 그래서 가을은 가을 들녘처럼 아름다우면서도 삶의 어두움을 알려주는 슬픈 계절이기도 한 것이다.


'Tears, Idle Tears'는 우리에게 늙어 가는 것, 되돌릴 수 없는 과거와 悔恨(회한), 추억과 절망과 친밀하게 연결시켜주는 名篇(명편)이다. 삶의 투기장에서 살아오며 지쳐있는 우리의 외로운 영혼을 비애의 눈물로서 정화시켜 준다. 아름다움에도 눈물어린 슬픔이 있다는 것을 상기시켜 준다.



[ 2021-10-13, 09:5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bestkorea     2021-10-14 오후 12:27
Thanks for sharing a beautiful poem.
Have a great day.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