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아 여론조사에서도 尹, 洪이 다 이재명 눌렀다!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결정된 가운데 국민의힘 대선 주자 4명 중 윤석열 전 검찰총장, 홍준표 의원 2명이 이 지사와 가상 兩者 대결에서 모두 오차범위 내 우세로 나타났다. ‘신동아’가 창간 90주년을 맞아 ㈜폴리컴에 의뢰해 10월 13~15일 전국의 만 18세 이상 남녀 1012명(유선 101명, 무선 911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의 가상 양자 대결에서는 이 지사 35.4%, 윤 전 총장 40.7%, 홍 의원과는 이 지사 32.0%, 홍 의원 33.6%로 나타나 오차범위 내이지만 국민의힘 후보 2명이 다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와 이 지사의 맞대결은 ‘이 지사 34.1% vs 유 전 의원 15.3%’, ‘이 지사 34.8% vs 원 전 지사 19.7%’로 조사돼 지역·연령대 모두 이 지사가 두 후보에 크게 앞섰다고 동아일보가 전했다.
  
   윤 전 총장은 광주·전라(12.4%, 이 지사 59.6%), 대전·충청·세종(35.0%, 이 지사 41.4%)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이 지사에 앞섰다. 특히 서울(43.5%, 이 지사 25.8%)과 경기·인천(42.8%, 이 지사 38.2%)에서도 이 지사에게 앞섰다. 홍 의원 역시 호남, 충청, 강원·제주 제외 전 지역에서 이 지사에 앞섰다.
  
   맞대결에서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지지층의 73.1%, 홍 의원은 국민의힘 지지층의 50.8%의 지지를 받았다. ‘이재명 vs 홍준표’ 가상 맞대결에서는 윤 전 총장 지지층의 26.4%가 홍 의원을 지지했지만, ‘이재명 vs 윤석열’ 대결에서는 홍 의원 지지층의 36.8%가 윤 전 총장을 지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권 재창출을 위해 여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은 36.0%, ‘정권교체를 위해 야권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는 55.3%로 나타나 ‘정권교체’를 바라는 응답이 19.3%p 더 높았다. ‘잘 모름’은 8.6%였다. 지난 7월 12~13일 SBS-넥스트리서치 조사에서 ‘정권교체’(51.1%)와 ‘정권 재창출’(40.4%) 비율보다 격차가 더 늘었다. 정당지지도는 △국민의힘 38.4% △민주당 27.3% △열린민주당 10.1% △정의당 5.5% △기타 정당 2.6% 순.
  
   한편, 이번 조사는 무선(90%), 유선(10%)을 병행한 ARS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3.0%다.
  
  /////////////////////////////////////////////////////////////////
  
   차기 대통령선거 가상 양자대결에서 국민의힘 윤석열·홍준표 후보 모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오차범위 밖으로 따돌린 것으로 조사됐다고 뉴데일리가 보도하였다. '대장동 개발 특혜' 사건과 관련 검찰 수사와 언론의 검증이 본격화되면서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은 하락세가 가속화한 반면 반면 국민의힘 후보 지지율은 상승세가 뚜렷하다는 분석이다.
   지난 2일 조사에서 10.5%p 차이를 보인 윤석열 후보와 이재명 후보의 양자대결 격차는 13.7%p로 벌어졌고, 지난 조사에서 이재명 후보에게 0.7%p 뒤지며 접전을 벌인 홍준표 후보는 이번 조사에서는 이재명 후보를 11.0%p 차이로 앞섰다.
  
   *윤석열 43.9% vs 이재명 30.2%… 홍준표 42.3% vs 이재명 31.2%
  
   뉴데일리와 시사경남 의뢰로 여론조사업체 PNR(피플네트웍스리서치)가 지난 15~16일 이틀 동안 전국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석열-이재명 양자대결에서 윤 후보는 43.9%, 이 후보는 30.2%를 기록했다. 두 후보의 격차는 13.7%p로 오차범위(±3.1%p) 밖이다. 홍준표-이재명 양자대결에서도 홍 후보가 42.3%, 이 후보가 31.2%의 지지율을 얻었다. 두 후보 간 격차는 11.0%p로 역시 오차범위 밖이다.
  
   먼저 윤석열-이재명 후보 양자대결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호남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윤 후보가 이 후보를 눌렀다. 서울에서는 윤 후보 40.0%, 이 후보 34.1%였고 경기·인천에서는 윤 후보 44.7%, 이 후보 30.8%였다.
  
   대구·경북에서는 윤 후보가 55.4%의 지지율로 19.2%에 그친 이 후보를 압도했다. 부산·울산·경남 역시 윤 후보가 49.0% 지지율로 25.8%를 얻은 이 후보를 앞섰다. 대전·세종·충남북에서도 윤 후보가 54.1%로 21.9%를 얻은 이 후보를 이겼고, 강원·제주에서는 윤 후보가 39.1%, 이 후보가 32.2%를 기록했다.
  
   반면, 광주·전남북에서는 이 후보가 46.1%로 20.3%를 얻은 윤 후보를 크게 앞섰다. 연령대별로는 20대(만 18세 이상)에서는 윤 후보 지지율이 31.9%로 27.0%를 얻은 이 후보를 앞섰다. 30대에서는 윤 후보 35.8%, 이 후보 27.5%였다. 반면 40대에서는 윤 후보 33.3%, 이 후보 39.2%였다. 50대에서는 윤 후보 47.4%, 이 후보 31.1%로 나타났다. 60대에서는 윤 후보 61.5%, 이 후보 29.3%였고 70세 이상에서는 윤 후보 57.7%, 이 후보 24.2%로 모두 윤 후보가 크게 앞섰다.
  
   홍준표 후보도 가상 양자대결에서 이재명 후보를 오차범위 밖으로 따돌린 것으로 조사됐다. 홍 후보 역시 호남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이 후보를 압도했다. 특히 홍 후보는 윤석열 후보에 비해 호남에서 상대적으로 지지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에서는 홍 후보 지지율이 40.3%, 이 후보가 31.6%였고, 경기·인천에서는 홍 후보가 41.4%, 이 후보가 32.4%로 조사됐다. 대전·세종·충남북에서는 홍 후보 42.9%, 이 후보 29.7%였고 광주·전남북에서는 홍 후보 31.1%, 이 후보 49.5%였다.
   대구·경북에서는 홍 후보 45.2%, 이 후보 21.0% 였고, 부산·울산·경남에서는 52.9%를 얻은 홍 후보가 24.5%를 얻은 이 후보를 앞섰다. 강원·제주에서는 홍 후보 39.1%, 이 후보 31.2%의 지지율을 보였다.
   특히 연령대별로 보면 홍 후보는 모든 연령대에서 이 후보에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20대의 홍 후보 지지율은 51.6%였고 이 후보는 25.8%였다. 30대에서는 홍 후보 44.9%, 이 후보 29.9%였다. 40대에서는 홍 후보가 41.3%로 39.5%를 얻은 이 후보에 근소하게 앞섰다. 50대에서도 홍 후보가 39.2%로 32.8%를 얻은 이 후보를 제쳤다. 60대에서는 홍 후보 41.0%, 이 후보 29.1%였고 70세 이상에서는 홍 후보 34.7%, 이 후보 29.0%의 지지율을 얻었다.
  
   *원희룡 29.3% vs 이재명 32.3%… 유승민 23.8% vs 이재명 31.2%
  
   이번 조사에서 처음으로 양자대결을 벌인 원희룡 후보는 이재명 후보에게 오차범위 내에서 뒤지는 걸로 조사됐고 유승민 후보는 이재명 후보에 오차범위 밖에서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 후보와 이 후보의 양자대결에선 원 후보가 29.3%, 이 후보가 32.3%의 지지율을 얻었다. 두 후보의 격차는 3.0%p로 오차범위 내다.
   원 후보는 보수지역으로 분류되는 영남권, 그리고 충청권, 고연령층에서 이 후보를 앞섰고 나머지 지역과 다른 연령층에선 이 후보에 밀렸다. 유 후보와 이 후보의 양자대결에선 유 후보가 23.8%를 얻었고, 이 후보가 31.2%의 지지율을 보였다. 두 후보의 격차는 7.4%p로 오차범위 밖이다.
  
   *국민의힘 지지층과 무당층 대상 양자대결 조사, 윤석열>홍준표>원희룡>유승민
  
   국민의힘 지지층과 무당층만 대상으로 한 양자대결 조사에선 윤석열(62.7%):이재명(7.0%), 홍준표(58.2%):이재명(10%), 원희룡(39.6%):이재명(10%), 유승민(31.4%):이재명(10%)라는 결과가 도출됐다. 국민의힘 지지층과 무당층 540명의 응답을 분석한 결과다.
  
   대상을 더 축소해 국민의힘 지지층 426명으로 한정한 양자대결 조사결과도 중도층을 포함한 조사 결과와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국민의힘 지지층으로 한정한 양자대결 조사에선 각 후보의 지지율은 윤석열(70.4%):이재명(3.6%), 홍준표(62.0%):이재명(7.2%), 원희룡(45.1%):이재명(5.2%), 유승민(35.4%):이재명(6.9%) 이었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 자동응답 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휴대전화 RDD(무작위 추출) 85%, 유선전화 RDD 15% 비율로 조사했다. 최종 응답률은 3.8%,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조사 완료 후 지난 6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지역별·성별·연령별 가중값을 부여(림 가중)했다.
  
  
[ 2021-10-18, 23:0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