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의 別離(별리)
FREEDOM 교양영어(12)

朴承用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The Falling of the Leaves


Autumn is over the long leaves that love us,

And over the mice in the barley sheaves;

Yellow the leaves of the rowan above us,

And yellow the wet wild-strawberry leaves.


The hour of the waning of love has beset us,

And weary and worn are our sad souls now;

Let us part, ere the season of passion forget us,

With a kiss and a tear on thy drooping brow.

〈W. B. Yeats〉


낙엽


우리를 사랑하는 긴 나뭇잎 위에 가을이 왔어요,

그리고 보리낟가리 속 생쥐 위에도;

머리 위의 마가목 잎이 노랗습니다.

그리고 젖은 산딸기 잎도 노랗습니다.


사랑이 시드는 시간이 우리에게 다가 왔어요,

그리고 우리의 슬픈 영혼은 지치고 고달픕니다.

헤어져야겠어요, 정렬의 계절이 우리를 잊기 전에

그대의 수그린 이마위에 키스와 눈물을 남기고.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

  


*해설:

가을은 슬프고 두렵다. 가을은 만물에게 종말을 알리는 계절이기 때문이다. 봄에 태어나서 여름의 열기에 의해 성숙된 생명들이 가을이 되면 죽음에 이르게 된다. 시간의 풍화작용은 만물을 소멸시킨다. 사랑도 예외가 아니다. 시간이 지나면 사랑도 반드시 別離(별리)의 아픔과 슬픔으로 끝난다. 가을의 아름다운 낙엽은 종말의 슬픔을 가져오는 엽서이다. 죽음의 겨울이 달려오고 있다는 것을 알리는 두려운 전령사이다. 그래서 가을은 슬픈 것이다. 그래서 가을은 두렵기도 한 것이다.

 

 

[ 2021-10-25, 10:2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