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김병준과 김종인이 원팀 될 수 있나?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황교안 체제를 출범시킨 뒤 작년 총선에서 지역구(세종시)에서 출마, 낙선했다. 그는 온건, 합리적 인물로 평가 받는데 윤석열 대선 캠프에서 요직을 맡을 것이라고 한다. 그는 지난 4월15일 김종인 전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을 가차없이 비판한 적이 있다.
  
  김병준 전 위원장은 페이스북에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손짓을 보내고 있는 것 같다"며 "하지만 그가 말한 바와 같이 윤 전 총장은 공정의 가치를 높이 들고 있다"고 했다.
  
  김병준씨는 "그런 그가 30년 전 그때 돈으로 2억1000만원, 그 어마어마한 뇌물을 받은 전과자와 손을 잡겠느냐"며 "그의 손을 잡는 순간 공정도, 정의의 가치도 무너지고 말 것"이라고 했다. '전과자'는 김종인 전 위원장을 뜻한 것으로 보인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1993년 ‘동화은행 비자금 사건’과 관련해 2억1000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돼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의 형을 받았었다.
  
  김병준 전 위원장은 "김종인 전 위원장은 (4·7 재보궐선거에서)감표 요인이었다"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한 무례한 언행 등 조마조마한 일이 많았다. 적지 않은 지지자들이 선거 승리가 행여 그를 당 대표로 추대하는 일로 이어질까봐 두려워 표를 못 찍겠다고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좋은 관리자나 개혁가가 아니다"라며 "겪어 본 사람은 알겠지만, 그의 일 처리 방식은 대체로 일방적"이라고 했다.
  
  그는 또 "(김종인 전 위원장은) 기분에 조금 맞지 않으면 ‘때려치우고 집에 간다’고 하고, 이를 압박 카드로 쓴다"며 "이번처럼 스스로 책임진 당을 향해 침을 뱉는 일도 그렇다. 조직에 책임의식이 있다면 하지 못할 일"이라고 했다.
  
  김병준 전 위원장은 "김종인 전 위원장이 2016년 민주당 시절 선거를 승리로 이끈 신화도 있지 않느냐고 하지만, 틀린 말"이라며 "내가 이해하는 한 그때 이해찬·유인태 등 당 핵심을 자른 것은 그가 아닌 친문(친문재인)세력이었다. 그의 역할은 조연이었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또 "이번 보궐선거를 놓고도 그의 공을 말하는 경우가 많지만 내 생각은 다르다"며 "(이번 선거는) 누가 뭐래도 정권심판이 주요 요인이었다"고 했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4월21일엔 국민의힘을 향해 비판을 쏟아내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두고 "어린애 같다. 좀 어른스럽게 얘기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그 무렵 자신을 비판한 김병준 전 위원장에 대해 "하류적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이라고 했었다.
  
  김병준 전 위원장은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김종인 전 위원장의 국민의힘 비판에 대해 "잘못된 당에 들어가서 치유하는 책임을 맡았던 의사가 당을 나와서 하는 말이 '원래부터 안 되는 환자다. 상태가 엉망이다'라는 식으로 얘기하고 있다"며 "(이 논리대로라면) 본인이 들어가서 당이 더 나빠진 것인데 자가당착이지 않느냐"라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일보 인터뷰에서 김종인 전 위원장을 비판한 배경에 대해 "정치의 교육 기능을 생각하면 뇌물수수라든가, 법원 판결까지 받은 오류나 흠이 있는 사람이 정치하는 것을 자제해줘야 한다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1993년 동화은행 비자금 사건 당시 2억1000만 원의 뇌물 수수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김종인 전 위원장의 전력을 문제 삼은 것이다.
  
  이런 김종인, 김병준 두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선거대책기구에 영입할 수 있을지 윤석열 후보의 정치력이 궁금하다.
  
[ 2021-11-15, 17:0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