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수행실장, 김건희씨를 '토리 엄마'라 했다가 사과!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수행실장이란 한준호 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인 김건희 씨를 '토리 엄마'라며 영부인의 국격 문제를 제기한 점에 대하여 사과했다. 한 의원은 20일 오후 페이스북에 "며칠 전 제 글로 인해 논란과 비판이 있다"며 "그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셨거나 상처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썼다.
  
  이어 "결코 여성을 출산 여부로 구분하려던 것은 아니지만 표현 과정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는 점을 인정한다"며 "앞으로 더 세심하게 살피고 성찰하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한 의원은 지난 17일 페이스북에 이 후보의 배우자인 김혜경씨와 윤 후보의 배우자인 김씨를 비교, "두 아이의 엄마 김혜경 vs 토리 엄마 김건희. 영부인도 국격을 대변한다"고 적었다. 한 의원은 곧 해당 글에서 설명을 삭제하고 "김혜경 vs 김건희"로 수정했다.
  
  국민의힘에서는 "출산 못 한 여성은 국격을 떨어뜨리는 사람인가"라며 비판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윤 후보와 김씨는 본인들이 원해서 아이를 낳지 않은 것이 아니다. 과거 김씨는 임신을 한 적이 있다"며 "그런데 국정원 댓글 수사 파문이 커졌을 당시 김씨는 크게 충격을 받아 유산했다고 한다. 그래서 지금까지 윤 후보 부부는 아이를 낳지 못한 것"이라고 했다. 성 의원은 "아무리 정치판이 냉혹하고, 선거판이 무섭다고는 하지만 이렇게 남의 상처까지 약점으로 삼아 잔인하게 후벼 파도 되는 것인가"라며 "출산을 못 한 여성은 국격을 떨어뜨리는 사람인가. 전국의 모든 난임·불임 부부들의 가슴에도 대못을 박은 역대급 막말 중의 막말"이라고 비판했다.
  
  토리는 윤석열 후보의 애완견 이름이다. 유기견을 데려와 키우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키우는 개 이름도 토리이다. '토리의 엄마'도 개의 엄마라는 의미가 된다. 부적절한 표현이다. 오늘은 민주당 사과의 날이다. 이재명 후보는 그동안의 오만에 대하여 총체적으로 사과했다. 송영길 대표는 윤석열 후보의 돌잔치 상에 얹힌 천환권을 엔화라고 비난했다가 사과했다. 그런데 후보 배우자 실장과 후보 수행실장을 현역 국회의원이 맡는 게 정상인가?
  
  
  
[ 2021-11-20, 21:1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