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사망 때 조문단 파견 주장했던 文, 全 前 대통령에겐 “조화·조문 계획 없다”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청와대가 23일 “전두환 前 대통령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면서 “끝내 역사의 진실을 밝히지 않고, 진정성 있는 사과가 없었던 점에 대해서 유감을 표한다”고 밝히고 “청와대 차원의 조화와 조문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이 같은 입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적인 추모 메시지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의 뜻이 담겨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또 “(전씨) 유가족이 가족장을 치르기로 한 것으로 안다”면서 정부가 가족장을 실무적으로 지원할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26일 노태우 전 대통령이 서거했을 당시에는 5일 간 국가장이 치러졌다. 노 전 대통령 사망 이튿날에는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조문을 갔다. 


문 대통령은 노무현재단 이사장이던 2011년 12월19일 북한 독재자 김정일이 사망하자 북한에 조문단을 파견해야 한다고 주장했던 전력이 있다.


김정일 사망 다음 날 10·4남북정상회담을 이끌었던 노무현정부의 통일외교안보 분야 장·차관 및 보좌관들은 노무현재단에 모여 긴급 간담회를 열고 보도자료를 통해 조의문 발표와 정부 차원의 조문단 파견을 요구했었다.


긴급 간담회에는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참모인 △문재인 전 비서실장(노무현재단 이사장)△백종천 전 통일외교안보정책실장 △서주석 전 통일외교안보정책수석 △류희인 전 위기관리비서관 △박선원 전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과참여정부 정부 측 관계자로 △이해찬 전 국무총리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민주통합당 의원)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 △고영구 전 국정원장 △김만복 전 국정원장 △윤광웅 전 국방부 장관 △이봉조 전 통일부 차관이 참석했으며 이외에 문성근 국민의명령 대표가 참석했다.


이들은 당시 노무현재단(이사장 문재인) 명의로 발표한 조의문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급서 소식에 유가족과 북한 동포들에게 심심한 애도의 뜻을 표한다. 비록 정세변화와 여러 가지 어려움으로 10·4 남북정상선언이 이행되지 못하고 있으나 이 선언의 실천을 통해 평화와 공동번영의 한반도를 실현하는 것이 고인의 뜻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었다.


조문단 파견에 대해서는 “현재 한반도 정세를 안정시키고 남북관계의 미래를 생각해 정부가 이번 김 위원장 서거에 대해 조의를 표할 필요가 있다. 나아가 정부 차원의 조문단 파견이 바람직하다”고 했으나 이명박정부는 “조의문은 북한에 정중하게 전달하겠으나 조문단 파견은 허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다음은 노무현재단이 김정일 사망 때 발표한 조의문 전문.

 



<조의문>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급서하였다는 소식을 접하여 유가족과 북한 동포들에게 심심한 애도의 뜻을 표합니다.

우리는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노무현 대통령이 남북관계의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해 10.4 남북정상선언을 발표하던 역사적인 순간을 소중하게 기억하고 있습니다.

비록 정세의 변화와 여러 가지 어려움으로인해 10.4 남북정상선언이 이행되지 못하고 있으나, 이 선언의 실천을 통해 평화와 공동번영의 한반도를 실현하는 것이 고인의 뜻이라고 생각합니다.

남과 북이 함께 그날을 실현하기를 기원하며 다시 한 번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2011년 12월 20일

노무현재단

 

[ 2021-11-24, 15:5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자유의메아리     2021-11-26 오전 9:29
조갑제 닷컴님 당연한일 아닌가요 뻔데기뻔자아닙니까
   자유의메아리     2021-11-25 오후 5:38
운명이란 돌고 돌아서 내게돌아오는것을 한치앞도 못보는 인생이 가련하도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