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권의 박탈, 패망의 지름길
FREEDOM 교양영어 (32) Why Nations Fail-XIII

朴承用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The real reason that the Kongolese did not adopt superior technology was because they lacked any incentives to do so. They faced a high risk of all their output being expropriated and taxed by the all-powerful king, whether or not he had converted to Catholicism. In fact, it wasn't only their property that was insecure. Their continued existence was held by a thread. Many of them were captured and sold as slaves―hardly the environment to encourage investment to increase long-term productivity. Neither did the king have incentives to adopt the plow on a large scale or to make increasing agricultural productivity his main priority; exporting slaves was so much more profitable.

 

It might be true today that Africans trust each other less than people in other parts of the world. But this is an outcome of a long history of institutions which have undermined human and property rights in Africa. The potential to be captured and sold as a slave no doubt influenced the extent to which Africans trusted others historically.

 

콩고인들이 우월한 기술을 받아들이지 않았던 진짜 이유는 그들에게는 그렇게 할만한 인센티브가 전혀 없었기 때문이다. 그들은 그들이 가톨릭으로 개종했든 안했든 전능한 왕이 생산물을 징발하거나 세금으로 거두어 갈 높은 위험에 처해 있었다. 실제로 불안전한 것은 그들의 재산만이 아니었다. 그들의 지속되는 목숨은 겨우 유지되고 있었다. 그들 중의 많은 사람들이 체포되어 노예로 팔렸다―이것은 장기적 생산성 증대를 위한 투자를 권장할 만한 환경이 거의 되지 못하였다. 국왕은 농기구를 대규모로 도입하거나 농업생산성 증가를 우선순위로 하지도 않았다. 노예 수출이 훨씬 더 이득이 많았기 때문이다.


오늘날 아프리카인들이 세계의 여타 지역 사람들 보다 서로를 덜 신뢰한다는 것은 사실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것은 아프리카에서 인권이나 재산권을 붕괴시켜온 역사적 제도의 결과이다. 사로잡혀서 노예로 팔려갈 가능성이 아프리카사람들이 역사적으로 다른 사람을 신뢰하는 정도에 의심할 바 없이 영향을 끼쳤다.



* 해설:

“국부론”의 Adam Smith는 미국의 남부 농장주들이 흑인노예 대신 임금 노동자를 고용하면 생산성이 훨씬 더 높아질 것이라고 하였다. 노예들은 집이든 토지이든 재산에 대한 아무런 소유권이 없다. 심지어 자식에 대한 소유권도 없다. 때에 따라서 자신의 목숨도 제 것이 되지 못한다. 그러니 이들이 아무런 이득도 없는 데 주인을 위해서 일을 자발적으로 열심히 할 리가 없다. 더구나 창의적으로 일을 하는 것은 기대할 수 없다. 노력의 결과를 모두 수탈당하는 데 누가 일할 마음이 생기겠는가?


인간은 노력의 결과가 자신의 것이 될 때 최선을 다하게 되어 있다. 게다가 시간제 보다는 일한 만큼 돈을 받는 도급제일 때 더 열심히 한다. 그러니 뼈빠지게 일하고도 한 푼도 받지 못하는 노예의 노동은 생산성이 낮을 수밖에 없는 것이다. 더구나 노예유지비용도 주인이 부담한다. 그래서 노예 대신 임금노동자를 사용하는 것이 수익이 높을 수밖에 없다. 인간의 본성을 꿰뚫어 보는 Adam Smith의 형안에 감탄한다.

 

[ 2021-11-26, 10:2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bestkorea     2021-11-26 오전 10:46
Human nature is selfish.
This is not a matter of choice I think.
Only those who are deeply brainwashed by socialist ideas
think so.
That's why they are not only fools but a bad hearted.
I always appreciate your good advice.

Thanks. Have a great day.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