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10명 중 8명, ‘핵 개발’ 北 우려”
조사대상 9개국 중 최고…중국 이란보다 앞서.

RFA(자유아시아방송)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앵커:미국인 10명 가운데 8명이 핵무기를 개발하고 있는 북한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서재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의 여론조사업체 모닝 컨설트(Morning Consult)가 10일 발표한 미국인 대상 설문조사 결과에서 ‘핵무기를 개발하고 있는 북한에 대해 얼마나 우려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81%가 우려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매우 우려한다’와 ‘다소 우려한다’에 대한 응답이 각각 57%와 24%로 나타났습니다. ‘별로 우려하지 않는다’와 ‘전혀 우려하지 않는다’는 각각 5%, ‘모름·무응답’의 경우 9%입니다.
  
  이는 조사대상 9개 국가들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로, 북한 다음으로는 중국과 이란에 대해 우려한다고 답한 비율이 각각 응답자 가운데 78%와 77%로 집계돼 그 뒤를 이었습니다. 정당별로는 공화당 지지 유권자 가운데 85%가 북한에 대해 ‘매우’ 또는 ‘다소 우려한다’고 밝혀 민주당 지지 유권자 80%에 비해 다소 높게 나왔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발 위협에 대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대처를 얼마나 신뢰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 중 14%는 ‘매우 신뢰’, 21%는 ‘다소 신뢰’로 답해 총 35%가 신뢰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달 28일부터 29일까지 미국인 유권자 총 2천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습니다.
  
  앞서 영국의 시사잡지 이코노미스트(The Economist)와 국제 인터넷 기반 시장조사 및 데이터 분석회사인 유고브(YouGov)가 지난달 3일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미국인들은 북한을 ‘최대의 적’(greatest enemy)으로 지목했습니다. 해당 기관들이 지난해 11월 27일부터 30일까지 미국인 1천5백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를 분석한 결과, 응답자의 58%가 북한을 적으로 꼽았습니다. 북한 다음으로 이란의 경우, 응답자의 44% 그리고 중국은 35%가 미국의 적국으로 생각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2022-01-11, 07:5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