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링컨 장관 “북한, 대화 제안에 미사일로 화답…상응하는 결과 있을 것”
“(북한 행동의) 일부는 관심을 끌려는 것이라고 생각. 북한은 과거에도 그랬고 아마 계속 그렇게 할 것”

VOA(미국의 소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미국이 북한에 대화를 제의했지만 북한은 미사일 발사들로 화답했다고 미 국무장관이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이러한 행동에 상응하는 결과가 있도록 하는데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13일 미국의 거듭된 대화 제의에 북한이 미사일 발사로 화답한 데 대해 실망감을 나타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13일 미국 MSNBC 방송 ‘모닝 조’에 출연해 “몇 달 전 우리는 북한과 함께 협상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낼 방안을 찾을 수 있을 지 알기 위해 전제조건 없이 북한과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에 대해 적대적 의도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고, 북한이 관여할 준비가 돼 있는지 기다렸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유감스럽게도 북한은 그러한 제안에 대한 응답이 없었을 뿐 아니라 최근 몇 주간 새로운 미사일 시험발사를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심하게 안정을 해치는 것이고 위험하며, 다수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위배된다”고 비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따라서 미국이 북한의 행동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블링컨 장관]“So not only are we sanctioning N Koreans, we are deeply engaged both at the UN and with key partners like S Korea like Japan on a response. I think some of this is N Korea trying to get attention. It’s done that in the past it’ll probably continue to do that. “
  
  블링컨 장관은 “우리는 대응에 있어 북한을 제재할 뿐 아니라 유엔과 한국, 일본과 같은 핵심 파트너들과 함께 깊이 관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행동의) 일부는 관심을 끌려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북한은 과거에도 그랬고 아마 계속 그렇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우리는 동맹과 파트너가 적절히 방어되고, 북한의 이런 행동에 대한 영향과 결과가 있다는 것을 확실히 하는 데 매우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앞서 12일에도 대북 제재를 발표하며 “미국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대처하기 위해 모든 적절한 수단을 사용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 2022-01-14, 08:5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