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반(母斑)을 동반한 미국 사례 중 가장 강력한 사례”
前生을 기억하는 아이들(30) - 問 “왜 같은 가족으로 환생을 하는 걸까요?” 答 “사랑이라는 이유로 충분하지 않을까요?”

金永男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2000년 1월 중순, 캐롤 바우먼은 오랫동안 전화로 이야기를 나눈 캐시를 방문하기 위해 시카고로 떠났다. 캐시는 1978년에 제임스라는 아들을 낳았으나 아이가 2년 후 종양으로 숨졌고, 1992년에 낳은 아들 채드가 제임스의 환생으로 보인다고 생각한 여성이다.


캐롤의 이번 방문에는 버지니아대학교에서 전생을 기억하는 아이들을 연구한 정신과의사 이언 스티븐슨 박사와 짐 터커 박사가 동행했다. 캐롤은 채드의 가족을 처음 실제로 만나는 것이었고 이언과 짐은 한 차례 이미 사전 조사 차원에서 이들을 만나봤다. 이언과 짐은 캐롤로부터 이 사례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조사에 나섰다고 한다. 이언과 짐은 첫 번째 방문 당시 채드가 태어날 때부터 갖고 있던 흉터 등을 확인했고 제임스의 의료기록도 확보해 검증했다. 짐은 캐롤에게, 스티븐슨 박사가 조사한 의문의 모반을 갖고 있는 미국 사례 중 가장 강력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고 한다. 이언과 짐은 첫 번째 방문 당시 확보한 자료들을 토대로 이를 여러 의학저널에 소개했고 아이가 이후 어떻게 성장하고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또 한 번 시카고를 찾았다.


캐롤과 이언, 그리고 짐은 7세가 된 아이 채드와 어머니 캐시와 함께 거실에 앉아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질문은 가장 오랫동안 전생에 대한 연구를 한 이언 스티븐슨 박사가 진행했다. 캐롤은 올해 은퇴를 하기로 한 이언의 질문 방식을 현장에서 볼 수 있게 돼 기뻤다고 했다.

 

스티븐슨 박사는 채드에게 한 번 걸어보라고 지시했다고 한다. 이들은 지난번에 방문했을 때도 아이에게 걸어보라고 했는데 아이가 실제로 왼쪽 다리를 저는지 확인하기 위해서였다. 전생의 대상자로 보이는 제임스는 종양 등으로 인해 왼쪽 다리가 골절된 적이 있었다. 지난번에 확인했을 때는 저는 것이 확실하게 보였으나 이번에는 증세가 덜해졌다고 한다. 미미하기는 하지만 정상인 사람과는 조금 다른 것이 여전히 확인됐다고 한다.


스티븐슨 박사는 채드의 목 부위에 있는 흉터 같이 생긴 자국을 확인했다. 캐롤은 “나는 이언이나 짐처럼 의사는 아니지만 착색된 일반 모반처럼 보이지 않는 것은 나도 알 수 있을 정도였다”고 했다.


스티븐슨 박사는 채드의 귀 위에 있는 혹도 확인했다. 이는 제임스가 조직검사를 받기 위해 피부를 떼어낸 위치였다. 두 의사는 혹을 이리저리 만져보며 검사를 했다고 한다. 이들은 캐롤에게도 와서 만져보라고 권유했는데 캐롤은 그렇게 하지 않았다. 캐롤은 “굳이 만져볼 필요까지는 없는 것 같기도 했고 이미 사람들이 채드의 몸을 이리저리 충분히 만져보고 눌러본 것 같아서 아이가 참을성의 한계에 달할까 걱정했다”고 했다.


저녁시간이 돼 캐롤과 버지니아대학교 연구팀은 집을 나서야 했다. 집을 나서는 캐롤에게 채드의 어머니 캐시는 제임스의 사진 한 장을 보여줬다고 한다. 캐롤은 제임스의 사진을 보고 있자니 채드가 겹쳐 보였다고 했다. 캐롤과 두 의사는 시카고 시내로 돌아가는 차 안에서 이 사례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지 모르겠다는 듯 침묵에 잠겨 있었다고 한다.


이튿날 이들은 시카고 인근에 거주하는 에비 레드몬이라는 흑인 여성을 만나러 갔다. 이 여성은 19세인 아들 라멜이 있었는데 1991년에 갱단의 총격전으로 사망했다고 했다. 에비는 라멜이 지금 다섯 살이 된 아들 아이제이아로 환생한 것 같다고 했다. 아이제이아의 가슴과 팔에 태어날 때부터 갖고 있던 상처 비슷한 자국이 있었는데 이것이 라멜이 총에 맞은 위치와 일치한다는 것이었다. 또한 아이는 커가며 라멜이 죽게 되는 과정을 설명했는데 누구도 그에게 이를 알려준 적이 없었다고 했다.


캐롤은 에비와 여러 차례 전화통화를 했고 이런 주장을 검증해보려고 했다. 그는 이를 스티븐슨 박사에게도 미리 알려줬는데 어머니의 일방적인 주장이기 때문에 의심해볼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스티븐슨 박사의 연구팀은 미국에서는 전생의 대상자의 상처가 환생한 아이의 모반으로 이어지는 사례가 드물기 때문에 시카고에 온 김에 이들 가족을 한 번 만나보도록 하자고 했다.


에비의 가족은 시카고 오헤어공항 인근에 살았다. 다섯 살 된 아이제이아는 여느 아이들처럼 웃으며 뛰어놀고 있었다. 스티븐슨 박사는 어머니 에비에게 질문을 하기 시작했다. 구체적으로 아이제이아가 언제, 어디서, 어떤 말을 했는지를 반복해서 물었는데 에비는 정확한 시점과 내용을 헷갈려하는 것 같았다. 또한 아이가 가족 중 다른 사람들이 라멜이 어떻게 죽었는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것을 듣고 자신의 이야기로 말했을 가능성은 없느냐고 꼬치꼬치 캐물었다.


캐롤은 스티븐슨 박사의 이런 질문 방식을 보며 많은 것을 배웠다고 했다. 누군가의 주장을 예단하거나 이에 빠져 넘어가지 않으며 건조한 톤으로 계속 질문을 하더란 것이었다. 그리고는 앞서 한 이야기와 일치하지 않는 이야기가 나오면 이 부분을 또 파고들었다고 한다. 캐롤은 이 과정에서 아이 아이제이아가 떠올려낸 이야기라는 것이 다른 사람들이 하는 이야기를 듣고 하는 이야기라는 확신이 들기 시작했다고 했다. 스티븐슨 박사의 까다로운 질문이 이어지자 에비 가족의 이야기에 의문이 생기더란 것이었다.


스티븐슨 박사는 라멜의 총상에 대해서도 묻기 시작했다. 직접 시체를 확인한 것인지, 아니면 부검 결과를 확인했는지를 물었다. 아이의 윗옷을 벗기고는 라멜의 총상 위치와 같은지를 확인했다. 스티븐슨 박사는 동료 짐 터커 박사를 가까이 부르곤 아이의 모반을 확인해보라고 했다. 세 개의 작은 점과 피부가 하얗게 착색된 것이 확인됐다. 캐롤은 스티븐슨 박사가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궁금했지만 그는 계속 무표정을 유지하고 있었다고 한다.


에비는 인터뷰 과정에서 그가 환생이라는 것을 믿는 사람이라고 털어놨다. 첫 아들 라멜이 죽기 전부터 이런 믿음을 갖고 있었다고 했다. 스티븐슨 박사는 이 부분도 파고들었다. 죽은 아들이 다른 아들로 환생할 것이라고 생각했느냐고 했다. 에비는 그렇게 생각했다고 했다. 그러곤 스티븐슨 박사에게 환생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이 있느냐고 물었다. 스티븐슨 박사는 “아니요”라고 짧게 답했다고 한다. 캐롤은 스티븐슨 박사가 조사를 이만 끝낼 때가 됐다고 생각한 것으로 보였다고 했다.


이렇게 조사팀은 에비에게 작별 인사를 하고 집을 나섰다. 이들은 차에 타 아이제이아의 사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스티븐슨 박사는 아이가 갖고 있는 점(點)들은 그냥 평범한 점에 불과하다고 했다. 아이제이아가 실제로 전생의 기억을 떠올려낸 것인지, 아니면 다른 가족이 하는 이야기를 듣고 이를 자신의 이야기라고 생각하는지는 확인할 수 없었다고 했다. 또한 어머니가 환생이라는 개념을 굳게 믿고 있다는 점, 그리고 이런 믿음이 지금과 같은 착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언급했다. 캐롤은 스티븐슨 박사의 깐깐한 검증 잣대에는 충족하지 못한 사례였던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캐롤은 스티븐슨 박사가 과거에 조사한 아시아의 사례들의 경우에는 전생의 대상자를 찾아내는 경우가 많은데 왜 이런 일이 미국에서는 드문 것이냐고 물었다. 스티븐슨 박사는 미국 아이들의 경우는 전생 대상자의 이름을 말하는 경우가 거의 없어 한 인물을 특정할 수 없다고 했다. 다른 가족으로 태어난 아이들 중 전생 대상자를 특정한 경우도 매우 드물다고 했다. 왜 이런 것인지는 의문이라고도 했다. 반면 그가 오랫동안 연구한 스리랑카 사례의 경우는 전생의 대상자를 찾아낸 경우가 많지만 오히려 같은 가족 내에서 일어난 환생 사례는 없었다고 했다. 이유는 알지 못한다고 했다.


이들은 일정을 마치고 공항으로 떠났다. 차 뒷자리에 앉은 캐롤은 스티븐슨 박사에게 계속 질문을 던졌다. 아마 그가 전생을 기억하는 아이들을 연구하는 사람 중 최고 권위자로 꼽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캐롤은 현재 아이들이 특정 부모를 선택해서 태어나는 것일 수도 있다는 내용의 글을 쓰고 있다고 했다. 특정 지역에 거주하고 있기 때문이나 전생에서 풀지 못한 숙제가 있기 때문일 것 같은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했다.


스티븐슨 박사는 잠깐 생각에 잠기더니, “사랑이라는 이유로 충분하지 않을까요?”라고 얼버무렸다고 한다. 캐롤은 과학을 믿는 의사로부터 이런 답변을 들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었다고 했다.


지금부터는 한 가족의 어머니가 사망한 뒤 그의 딸의 자식으로 환생했다는 사례들을 소개하도록 한다.


(계속)


관련기사

[ 2022-02-26, 01:3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