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이전에 박수 친 보수는 반성해야!
보수의 팬클럽화는 윤석열 보수 나라를 함께 망가뜨릴 것이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윤석열 당선인이 밀어붙이고 김건희 씨가 거들고 있는 청와대 이전은 보수적 가치와 동떨어진 행위였는데도 조선일보 등 보수세력이 이를 적극적으로 지지했다. 是是非非를 가려야 할 우리사회의 심판관들까지도 진영논리에 오염된 팬클럽, 혹은 패거리로 전락한 것이다. 윤석열의 反보수적 행태를 보수가 지지한 것은 두고두고 상처로 남을 것이다.
  
  *현대사 부정: 윤석열 당선인은 청와대가 '제왕적 권력의 상징'이고 불통의 구조라면서 한번 들어가면 나오기 힘든 흉가(凶家)처럼 매도했다. 청와대 74년 중 약60년을 보수 대통령들, 즉 이승만 윤보선 박정희 최규하 전두환 노태우 김영삼 이명박 박근혜가 차지했었고 이들은 국가발전에 기여하였다. 이를 통째로 '제왕적 권력의 상징'이라고 부정한 것은 좌파적 역사관에 가깝다. 그럼에도 다수 보수인사들이 박수를 쳤다.
  *국군 부정: 느닺없이 국방부 청사를 지정, '내가 살겠으니 두 달 안으로 짐싸서 나가라' 식으로 밀어붙인 것은 국군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오죽했으면 박찬주 예비역 대장이 "부모도 자식에게 그렇게는 안한다"고 했을까? 한국보수의 핵심세력은 국군을 중심으로 한 안보부문인데 윤석열이 이를 모독해도 다수 보수인사들(예비역 장성들까지도) 이 박수를 쳤다.
  *법과 상식과 관례 무시: 청와대 移轉을 국민동의 없이 결정하고 이를 국가기관에 강제하는 것은 인수위의 법적 권한을 넘어서는 월권행위였다. 육군참모총장 공관이 낡았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외교부장관 공관을 비우라고 한 것도 법 이전에 상식을 무시한 오만이고 관례를 어긴 것이다. 모두 보수적 가치를 위반한 행위였는데도 보수가 박수를 쳤다.
  
  *안보무시: 대통령 중심제하에서 국군통수권자이기도 한 대통령의 안전은 국가안보의 핵심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안전한 청와대를 버리고 덜 안전한 용산으로 이전, 출퇴근하겠다고 했을 때 안보를 중시하는 보수는 좌파에 앞서 반대했어야 했다.
  *사실무시: 윤석열 후보는 청와대의 구조와 기능에 대한 그릇된 정보를 근거로 이전을 공약했고, 사실이 아님이 확인된 후에도 계획수정을 거부했다. 당선인과 주변이 정보판단에 문제가 있음을 드러낸 것이다. 보수는 사실과 법을 근거로 국정을 이끌어야 하는데 이를 다 무시한 청와대 이전에 박수를 보냄으로써 自我상실에 빠져버렸다.
  *국제적 시야 실종: 제대로 된 나라들 중에서 대통령이 출퇴근하는 데가 없다는 것 정도는 구글검색만 해도 알터인데 국내적 시각으로 접근, 일을 그르쳤다.
  *수정능력과 계산력 부족: 여론조사에 의하여 청와대 이전 반대가 많고 윤석열 지지율 저조의 가장 큰 요인임이 밝혀진 후에도 궤도수정을 하지 않은 것도 反보수적 행태이다.
  -보수는, 박근혜 대통령의 해경해체, 중국군 전승절 참석에 반대하지 않고 침묵하거나 동조한 것과 같은 실수를 범한 셈이다. 보수의 팬클럽화는 윤석열 보수 나라를 함께 망가뜨릴 것이다.
  
[ 2022-05-08, 10:4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강국     2022-05-09 오전 10:47
안보, 국방에 대한 지식이나 판단력이 거의 없으면서 전문가들이 판단력이 없데나....본인 상식이나 지식수준 걱정이나 하세요. ...... 참 역겹습니다.
   강국     2022-05-09 오전 10:43
조갑제씨 보수의 가치가 뭐요.
진실은 무엇인가요.
대문에 진실은 아첨하지 않는것이다. 기가 찹니다. 님은 비이성적이지요. 청와대 이전문제를 보면, 진실이 뭔지 허위가 뭔지도 잘모르지요. 옳고 그름도 파악하지 못하지요. 더우기 아름다움과 추함이 뭔지도 모르지요. 조갑제씨의 주장은 여기에 한곳도 합치하지 않지요. 이제 늙어서 판단력 흐리면 물러나세요.......추한모습 그만보이고
   越百     2022-05-08 오후 1:36
모든 事案에는 正⦁反이 있기 마련인데 趙甲濟 씨는 有利한 事項은 誇大인용하고 不利한 사항은 無視하는데 이런 現象이 점점 더 심해져 갑니다. 어렵게 이룩한 政權交替를 도울 생각은 전혀 없이 오히려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다고 심하게 毁謗을 놓는데 이젠 度가 지나칩니다. 아직 여든도 되지 않는 나이에 왜 이렇게 무너지는지 안타깝습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