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모 교수’를 ‘이모’로, 한국3M은 한동훈 딸로?
한동훈 법무장관 청문회 민주당 의원들 활약상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5월9일 진행되고 있는 한동훈 법무부장관 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활약하며 큰 웃음을 주고 있다.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이 한 복지시설에 노트북을 기부했다는 내용과 관련해 '엄마 찬스 노트북 기부, 거짓말?'이라는 제목의 자료를 제시하며 이에 적힌 기증자명 '한○○'를 두고 "확인을 해보니, 물품을 지급받았다는 보육원의 경우 기증자가 한 아무개로 나온다. 영리법인으로 나온다"면서 한동훈 후보자 딸의 이름이 아니냐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에 한 후보자는 "아까 말씀하신 한땡땡(한아무개, 한○○)은 '한국3M' 같다. 제 딸 이름이 영리법인일 수는 없다. 영수증이 한국3M으로 돼 있기 때문에 확인해보셨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동훈 후보자 딸의 논문을 두고 "이모와 1저자로 썼다"고 지적했는데, 이에 한동훈 후보자는 당황하며 "누구와 같이 썼는가?" 반문, 김 의원이 "이모하고, 이모"라고 강조하자 한 후보자는 "제 딸이요? 누구의 이모 말씀이신지?"라며 거듭 되물었다. 이어 "이모와 논문을 같이 썼다는 얘기는 처음 들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 의원은 "논문을 한번 찾아보시라"고 답했다.


김남국 의원이 상기 질의에서 언급한 '이모'는, 이종 조카가 쓴 논문의 교신 저자인 조카의 외숙모, 즉 서울 한 병원 '이 모 교수'를 한동훈 후보자 딸 논문 관련 인물로 오인한 것으로 보인다. 김남국 의원은 질의 후 자신의 발언을 정정했다.

 

 

[ 2022-05-09, 17:3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22-05-09 오후 6:40
더불당에서는 그나마 고시 패스할 정도의 머리가 좀 있다는 자들의 수준이 이정도니 안민석,정청래,고민정 기타 우수마발 수준은 어떻겠나. 이런 것들이 국회의원이랍시고 세비 타먹고 권세 누리고있다. 이따위 국회 없애야한다.
   골든타임즈     2022-05-09 오후 6:13
명색이 의원이라는 者들의 國語 實力이 '形便 無人 地境' 이구나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