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나 심각한 차량 부속품 도난…타이어, 미러 등 뜯어내 밀매
움직이지 않는 공용차 속출, 코로나로 중국산 부품 수입 어려워. '타이어 4개를 떼어내는 데 10분도 걸리지 않는다'

강지원(아시아프레스)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 부속품 없어 움직이지 못하는 차량 늘어가
  북한 각지에서, 주차 중인 차량에서 미러나 타이어 등의 부속품을 훔치는 범죄가 횡행해, 노동당과 기업의 공용차까지 피해를 입기에 이르자 전국에서 안전국(경찰)이 대대적인 단속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차량의 부속품을 노리는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으로 중국과의 무역이 격감하자 부속품이 압도적으로 부족해졌고, 이에 따라 가격이 급등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강지원)
  
  "4월 30일에 청진에서 내가 사는 〇군으로 들어온 차가, 밤에 하주(荷主)가 운전석에서 자는 동안 타이어와 사이드미러를 전부 떼어내 훔쳐 가는 사건이 있었다. 차는 청진시 당 소유였기 때문에 안전국이 반드시 범인을 잡으라는 명령이 내려왔고, 차량 수리를 하는 사람을 차례로 가택 수색하고 있다. 불법으로 매입한 부속품이 없는지 조사하기 위해서다."
  
  함경북도에 사는 취재협력자가 5월 초순 이렇게 전했다. 하지만 이는 일례에 지나지 않는다. 부속품을 훔쳐 가는 사건이 전국에서 빈발해서, 안전국에서는 조직을 총동원해 검거에 나서는 '소탕전'을 벌이고 있다고 한다.
  
  ◆ 중국산 타이어 한 개가 47만 원!
  원래 북한에서는 원칙적으로 개인이 차를 소유할수 없다. 이 때문에 중국에서 수입된 트럭과 밴 등을 구입해, 뇌물을 주고 기업과 공적기관의 소유차로 등록한 뒤 사람과 물건을 운반하고 돈을 버는 장사가 2000년대부터 성행하고 있었다. 하지만 그것도 3, 4년 전부터 '비사회주의적 현상'이라는 이유로, 벌금을 물리거나 차량을 몰수하는 등 엄격하게 규제받게 됐다.
  
  현재 북한에서 운행하는 자동차의 대부분은 중국산이다. 당연히 부속품도 중국에서 수입되는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 차단을 위해 2020년 초 중국과의 국경이 봉쇄된 후 공급이 현저하게 줄어들어 버렸다. 부속품이 심각하게 부족해져서 고장나도 수리할 수 없어 움직이지 못하게 된 차가 기업과 당, 행정기관에도 많이 있다고 한다.
  
  "부속품은 부르는 게 값이다. 롱밴 타이어 하나가 2500위안(한화 약 47만 원)이나 한다. 움직이지 못하게 된 차를 분해해서 파는 경우도 많다" (협력자)
  
  ◆ 타이어 4개를 10분 만에 훔쳐 가
  공장이나 기업소에서는 도난 사건이 자주 발생하기 때문에, 사이드미러 등은 주차할 때 떼어내고, 타이어 도둑에 대비해 경보기를 붙인다. 야간에는 전문 경비원을 고용하는 것도 당연해졌다고 한다. 시세는 하룻밤에 2만 원(약 4천 원)이라고 한다.
  
  함경북도 무산군에는 국내 최대의 철광산이 있다. 여기서도 도난 피해가 크다고 한다. 무산군에 사는 협력자는 그 심각성을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관련물자 운반을 맡은 후방부라는 부서의 차량은, 타이어 등을 도둑맞아 움직이지 못하는 차가 30% 정도 된다. 인근에 형제가 집에서 하는 수리소가 있는데, 가택 수사했더니 도난품인 부속품이 김치 항아리에서 많이 나왔다고 한다.
  
  국가 재산인 차의 부속품을 훔치는 사람뿐만 아니라, 그것을 거래하는 사람도 마찬가지로 처벌한다고 인민반회의에서 통고가 있었다. 차의 부속품을 전문으로 훔치는 조직까지 있으니 당국에 신고하라고 했다. 그들은 타이어 4개를 떼어내는 데 10분도 걸리지 않는다고 한다. 전국에서 도난사건이 빈발하고 있어서 안전국에서는 완전히 소탕하겠다고 선언하고, 검문소에서 눈을 번득이고 있다"
  
  ※ 아시아프레스는 중국 휴대전화를 북한에 반입해 연락을 취하고 있다.
  
  
[ 2022-05-14, 09:4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