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며칠 처럼회가 잠잠하니 이재명이 나섰다!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은 국민의힘이 제기한 대장동 의혹에 대해 "도둑들에게 욕먹은 사람이 도둑의 공범이냐, 대장동에서 돈을 해먹은 집단이 누구냐"고 반박했다.
  이 후보는 오늘 인천 계양구에서 열린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국민의힘을 향해 "도둑 막으려다가 상처 좀 입고 오물에 젖었다고 '너 오물 뒤집어쓴 더러운 사람이지'하면 되겠냐, 이를 용인해서 되겠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이 후보를 고발해놓고 피의자라고 비난하고 있다며 "이런 것을 賊反荷杖, 후안무치라고 한다"면서 국민의힘을 '적반무치당'이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인천이 엄청난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우뚝 서지 못하는 이유는 바로 국민의힘 때문"이라고 했다. "빚 잔뜩 늘려서 엉망진창 만들어서 전국에서 지방재정위기 자치단체 만든 것이 누구냐, 꼴등 평가 받으면서 인천 망신시킨 것이 누구냐"고 지적했다. 그런데 인천시장은 국민의힘아 이나라 민주당 소속이다.
  
  "인천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경제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인천의 잠재력, 그 무한한 가능성이 현실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에 덧붙여 "계양을 제2의 판교로 만들어보겠다. 계양을 대한민국의 정치, 경제 1번지로 만들겠다"고 큰소리 쳤다.
  
  이 후보는 이어 대통령은 되지 못했지만 국회의원으로서 "국민에게 드린 약속을 얼마든지 해낼 수 있다"며 "다수당으로서 국회 입법권 행사를 하고 국정감시와 견제를 통해 정책적으로도 얼마든지 일할 수 있다"고 호소했다. "국정을 잘하는 것은 협조하고 잘못된 것은 견제하며 국민에게 무한 책임을 지는 제대로 된 민주공화정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대선에서는 국민들이 '심판'을 택했지만 지금은 "견제해야 한다, 균형을 맞춰야 한다, 지방 살림은 일꾼을 뽑아야 한다고 생각하고 계시지 않느냐"며, "포기하지 말고, 투표하면 이긴다"고 했다. 처럼회가 바보처럼회처럼 행동, 민주당의 지지율을 한 주 사이에 10%p나 떨어뜨리더니 이재명 후보가 바통을 이어받은 것 같다. 문재인, 추미애, 조국, 이재명이 없었더라면 오늘의 윤석열 대통령은 없었을 것이다. 역시 보수는 분열로, 좌파는 자충수로 망하는 모양이다.
[ 2022-05-14, 17:0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