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日정상회담 "북한 핵·미사일 규탄...美·韓·日 공조 대응 강조"
바이든 "(중국의 타이완 침공은) 우크라이나에서 벌어지는 것과 비슷한 또 다른 행동이 될 것”

VOA(미국의 소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3일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규탄하며 미한일 3국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강력한 미일 동맹이 인도태평양 지역 평화와 안정의 주춧돌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도쿄에서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23일 도쿄의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중국의 강압적 행동 등 국제 질서를 흔드는 행위에 맞서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담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점증하는 국제 안보 위기에 대한 기시다 정부의 대응 방식에 강력한 지지를 표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I applaud Prime Minister Kishida's determination to strengthen Japanese defense capabilities as well as strong Japan and a strong US Japan alliance as a force for good in the region. Taiwan Strait, promote freedom of navigation in the East and South China Seas, and to deter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역내 선을 위한 세력으로서 강력한 일본, 강력한 미일동맹뿐만 아니라 일본의 방위력도 강화하겠다는 기시다 총리의 결단에 박수를 보낸다"는 겁니다. 구체적인 역내 안보 과제로는 타이완해협의 평화와 안정 유지, 동중국해와 남중국해 항해의 자유 촉진과 함께 “북한에 대한 억지”를 꼽았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회견에서 바이든 대통령에게 “일본의 방위력을 근본적으로 강화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필요한 방위비(국방예산)를 대폭 증액하겠다는 결의를 밝혔고, 바이든 대통령은 이런 결의를 강력히 지지했다”고 말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이어 두 정상이 북한과 관련해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포함한 탄도미사일 문제에 심각한 우려를 공유하고, 미일 양국과 미한일 3국이 더욱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앞서 집권 자민당이 북한과 중국의 무력 위협에 대한 대응 능력 강화를 위해 방위비(국방예산)를 국내총생산(GDP)의 2%로 증액하는 것을 요구하고 있고 기시다 총리가 이런 의지를 바이든 대통령에게 설명할 것이라고 보도했었습니다. 백악관 대변인실도 이날 회담 직후 발표한 짧은 설명자료에서 두 정상이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국제법을 거스르는 중국의 점증하는 강압적 행동 등 안보 과제 해결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 요약문] “The two leaders committed to work closely together to address security challenges, including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s (DPRK) nuclear and ballistic missile programs and China’s increasingly coercive behavior that runs counter to international law.”
  
  두 정상은 회담 후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기시다 총리와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의 새 정부 출범을 환영하며, 안보 관계를 포함한 일본, 미국, 한국 간의 긴밀한 유대와 협력이 매우 중요함을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미일 정상회담 공동성명]“Prime Minister Kishida and President Biden welcomed the inauguration of the new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ROK), and stressed the critical importance of close ties and cooperation among Japan, the United States, and the ROK, including security ties.”
  
  아울러 두 정상은 최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포함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활동 강화를 규탄했다”며 “유엔 안보리 결의에 부합하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하고 북한에 이런 결의에 따른 의무를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습니다.
  
  [공동성명]The two leaders condemned North Korea's advancing nuclear and missile development activities, including its recent ICBM launches. They reaffirmed their commitment to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in accordance with UNSC resolutions, and urged North Korea to abide by its obligations under these resolutions.”
  
  두 정상은 또 일본인 납북 피해자 문제의 즉각적인 해결에 대한 미국의 약속을 재확인하고 북한에 대한 외교적 접근에 지지를 표명하며 진지하고 지속적인 대화를 북한에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두 정상은 이날 공동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강력히 규탄하며 국제 규범과 질서의 수호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국제사회 평화와 안정에 큰 책임을 지는 안전보장이사회 등 유엔을 개혁할 필요성이 있다고 바이든 대통령에게 전했다”며 “바이든 대통령이 개혁된 안보리에선 일본이 상임이사국이 되는 것을 지지한다고 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이 타이완을 침공할 경우 무력 개입을 할지에 관한 질문에 “그것은 우리가 한 약속”이라고 답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 “That's a commitment we made. As a commander, look here's the situation. We agree with one China policy. We signed on to it and all the attendant agreements made from there. But the idea that that can be taken by force, just taken by force is just not it's just not appropriate or dislocate the entire region and be another action similar to what happened in in Ukraine.”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하나의 중국’ 정책에 동의하고 이에 서명했다”면서도 “그렇지만 (타이완을) 무력으로 취할 수 있다는 생각은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지역 전체를 혼란에 빠트리고 우크라이나에서 벌어지는 것과 비슷한 또 다른 행동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 2022-05-23, 19:5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