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北 미사일 발사, 중대한 도발…韓美 공조로 대북 제재 철저히 이행”
취임 첫 NSC 주재… “지속된 도발은 북한의 국제적 고립 자초”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25일 북한이 탄도미사일 3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한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고 “국제 평화를 위협하는 도발을 강력하게 규탄한다”며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대북 제재를 철저하게 이행해달라”고 지시했다. 이와 함께 정부 차원의 성명도 발표하면서 “지속된 도발은 북한의 국제적 고립을 자초할 뿐”이라고 경고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35분부터 8시38분까지 약 1시간 동안 용산 대통령 집무실 지하 2~3층에 있는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취임 후 첫 NSC를 주재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 박진 외교부 장관, 권영세 통일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권춘택 국가정보원 1차장 등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보고를 받고 평소보다 이른 오전 7시10분쯤 대통령실로 출근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25일 오전 6시, 6시37분경, 6시42분경 평양 교외 순안 부근에서 동해를 향해 탄도미사일을 1발씩 총 3발 발사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북한 동향과 우리 군의 대비 태세를 보고 받고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유관국 및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협력해 유엔 안보리 결의를 포함한 대북 제재를 철저하게 이행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한미 정상 간 합의된 확장억제 실행력과 한미 연합방위태세 강화 등 실질적 조치를 이행하라”고 했다. 


NSC 개최와 함께 발표된 윤석열 정부 차원의 성명에서 이번 미사일 발사를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불법 행위이자 한반도와 국제사회의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이라고 규정하면서 “정부는 굳건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의 안보와 국민 안전을 지키는 실질적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윤석열 정부가 이날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관련해 낸 성명 전문(全文).

 



< 5월25일 정부 성명 >


1. 북한이 오늘 대륙간 탄도미사일(추정)과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연이어 발사한 것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불법행위이자 한반도와 국제사회의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이다. 정부는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


2. 북한의 지속된 도발은 더욱 강력하고 신속한 한미 연합 억제력으로 귀결될 수밖에 없으며, 북한의 국제적 고립을 자초할 뿐이다.


3. 정부는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강력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상시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으며, 굳건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의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실질적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다. 


4. 북한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고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대화에 호응할 것을 촉구한다.

 

[ 2022-05-25, 11:2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