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갈등 이용…기자는 예외인가?
5·18이 민주화에 도움이 된 측면을 전혀 부정할 수야 없겠지만 그 자체가 동력이 됐다는 것은 지나친 5·18 찬사이다.

무학산(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양상훈 씨의 칼럼 내용을 힐난한다>
  
  오늘 조선닷컴에《[양상훈 칼럼] 새 정부 가장 잘한 일, 5·18 갈등 종식》이란게 있다 5.18 갈등이 종식되었으면 나도 좋겠다 어디 나 뿐이겠나. 우리 국민 모두가 그럴 것이다 그런데 양상훈 씨는 5·18 갈등이 종식되었다고 선언하듯이 썼다 과연 그런가?
  
  양씨는 《5·18기념식 (여당 의원 등) 전원 참석과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는 모습을 보면서 이제 한국의 고질인 지역 갈등도 한 페이지를 넘어가느냐는 희망까지 가져 보았다》저기에 지역 갈등까지 우겨 넣은 것이다 이러면 지역 갈등에서 경상도가 잘못했던 것이 돼 버린다 5·18 갈등과 지역 갈등은 엄연히 다른 사안인데도 불구하고 한 바구니에 쓸어 넣은 바람에 저런 문제점을 노정시킨 것이다
  
  가장 큰 문제는 대통령과 대통령실. 내각 전원과 여당 의원 전원이 참석한 것을, 5.18세력과 대척점에 서 있던 세력이 항복이나 한 것처럼 그렸다는 점이다 항복이야 할 수 있다 그러면 이쪽이 주장했던 것도 덩달아 다 잘못되었던 것이 돼 버린다 이러니 갈등이 도리어 더 깊어지는 것이다
  
  그는 이렇게도 말했다《또 하나 새 정부가 잘한 일은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대통령실, 내각, 여당 국회의원 전원이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사건’을 꼽고 싶다》대통령을 위시한 내각과 국회의원 전원이 한 자리에 오글오글 모인 것이 과연 잘한 일인가? 아웅산 테러. 현충원 테러 등은 북한이, 우리 정치지도자들이 한 자리에 모인 것을 노린 사건이었다 지금도 한 자리에 모일 것을 노릴 것이다
  
  그리고 이런 말도 했다. 《5·18이 우리 사회 민주화의 동력이 됐다는 것을 부정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그 과정에서 희생된 사람들이 많다. 이제 더 이상 이 문제가 논란의 대상이 돼선 안 된다.》 과연 그런가? 5·18로써 없던 갈등이 새로 생겨난 측면도 없지 않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5·18이 전적으로 우리 사회 민주화의 동력이 됐다는 주장은 갈등 해소를 원하는 자세라 말하기 어렵다. 5·18이 민주화에 도움이 된 측면을 전혀 부정할 수야 없겠지만 그 자체가 동력이 됐다는 것은 지나친 5·18 찬사이다. 이런 지나친 찬사가 5·18 갈등에 기름을 붓지는 않았는지 돌아볼 일이다.
  
  그리고 “이제 더 이상 이 문제가 논란의 대상이 돼선 안 된다”고도 말했다. 꼭 그래야만 하는가? 5·18에 대한 논란은 단순하지 않고 여러 부문에 걸쳐 있다. 아마 가장 큰 논란이 5·18 유공자 문제일 것이다. 갈등이 해소되려면 이런 문제도 정리해야 한다. 이런 논란거리를 놓아둔 채로 5·18 갈등이 해소되었다면서 서둘러 덮어버리려는 자세가 갈등 해소에 무슨 도움이 되겠나?
  
  거듭 말하거니와, 윤 대통령이 내각 전원과 여당 의원 전원을 이끌고 참석한 것을 양씨는 5·18에 대한 다소 부정적인 시각을 가진 사람들이 수그리고 들어간 것으로 그렸다. 이러면 지금까지 이쪽이 일방적으로 잘못했던 것이 되고 말지 않겠나?
  
  양씨는 이 말도 했다.《여야 모두 여기에 기생해 쉽게 국회의원이 된 뒤 이 지역 갈등을 이용했다》어디 여야뿐이겠나? 기자는 예외인가? 여기에 자유로운 사람은 오직 국민뿐이다. 무학산은 적어도 한 달에 4번 이상을 전라도에 밥 사 먹으러 간다. 전라도의 아름다운 손맛 때문이다. 음식 솜씨가 너무 좋아서 아름다운 손맛이라 할 수밖에 없다.
  
  
  사족:칼럼을 쓰는 사람은 방안에 혼자 들앉아서 시간을 두고 연구해 가며 쓴다. 그러나 반론은 즉발적이 아니면 효과가 없다. 시간이 지난 뒤에 하는 반론은 싱거울 뿐이다. 그러니 반론하는 사람은 일필휘지하듯 한참에 써버리고 만다. 어떤 때는 다 쓴 글을 읽어보지도 않고 그대로 올린다. 내용이 부실할 수밖에 없다.
  
[ 2022-05-26, 09:1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22-05-27 오후 6:49
주류 언론사 주필보다 뛰어난 江湖의 논객도 있다.
   맑은마음1     2022-05-26 오후 4:08
아래 강철환님께 한번 정중히 질의합니다.
1. 타인을 보고 속알머리가 없다, 할 짓인가, 못된 버릇을 고쳐라 등의 말은 지성적입니까 반지성적입니까? 미지의 타인에게 지나친 표현에 대해 사과하실 의향은 없는지요?

2. 내가 강철환님에게 속알머리 없다 또는 그 이상의 훨씬 심한 말을 못해서 안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런 말은 옳지 않기 때문에 안합니다.

3. 무학산의 글만 보이면 말꼬리를 잡는다고 하셨는데 이는 사실이 아닙니다. 사실이 아닌 것을 과장해서 말하면 그게 바로 반지성적인 것입니다.
요즘은 조갑제닷컴 토론방에 들어가지도 않지만, 전에 보니 무학산 글들이 아주 많아 보였습니다. 모처럼 오늘 무학산 글에 한번 댓글을 달았지만, 글만 보이면 말꼬리를 잡는다는 것은 사실이 아닙니다.

4. 오늘 무학산의 글이 다소 무리가 있어 보인다고 의견을 적었고 그 이유를 나름대로 적었습니다. 그래서 글이 부실해 보이고 우려된다고 적었습니다. 이런 의견과 이견을 달면 안되는 것인지요?
무학산 글에는 무조건 지지하고 칭찬하는 댓글을 달아야 하는지요?

5. 나는 오늘 양상훈 주필의 글도 읽었고, 무학산의 글도 찬찬히 읽었습니다. 양상훈 주필의 글에 공감하는 바도 많았습니다. 피상적으로 급하게 읽으면 무학산 논리가 맞는 것 같지만 다른 관점에서 그렇지 않은 점도 있어 보입니다.
필요하다면 왜 논리에 안맞는지, 왜 무리가 있어 보이는지 시간 날 때 제가 한번 적어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6. 어쩌면 무학산의 글은 조갑제대표의 근래 논지와 궤를 같이 하는 면이 있기에 조갑제 대표 마음에 들어 간판에 오르지 않았나 생각되는 면도 있습니다.
조선일보의 팬덤, 더불민주당의 팬덤 흐름도 경계하여야 하지만 조갑제닷컴의 팬덤화도 경계할 필요가 있지 않을까요?

7. 자신의 글에 이견이 있거나 비판적이라고 해서 대놓고 욕을 하는 점들은 고쳐졌으면 합니다.

   강철환     2022-05-26 오전 11:35
맑음마음 님 내가 몇번이나 보았는데 님은 아주 속알머리가 없군요
무학산님의 글만 보이면 말꼬리를 잡던데 할 짓입니까?
이런 좋은 글이 자기 마음에 안 들어서인지, 여기에 올려진 것을 갖고도 시비하는데
그러면 님이 더 좋은 글을 써서 여기 올려보세요
남을 끄집어 내리는 못된 버릇을 고치세요
   맑은마음1     2022-05-26 오전 10:08
1980년 5.18 사태에 얽히고 섥힌 사람들과 세력들 분류
1) 북쪽의 공산체제로 적화 시도 세력들
2) 남한 박정희 중심의 쿠데타 혁명정부 사람들
3) 전두환 장군 중심의 쿠데타 신군부 사람들 (비정상적 권력 탈취)
4) 신군부의 쿠데타 정권탈취 시도에 저항하는 정치 세력들
5) 비정상적 권력에 짓밟힌 자유 민주주의 헌법 가치를 지키려한 사람들
6) 비정상적 권력에 의해 처참히 희생된 무고한 시민들 가족들
7) 다수 선량한 민중의 숲에 숨어들어 선동 이용하는 악질 정치세력들
8) 악질 정치세력에 이용당하는 일부 우매한 사람들
9) 다수 선량한 국민과 악질 정치세력을 분리시키려는 사람들
10) 얽히고 섥힌 실타래를 조심스레 하나씩 풀려는 사람들, 욕하는 사람들... 등등
* 민주주의의 중요한 요소 하나는 숫자이다.
* 지난 대선 불과 0.7% 차이로 자유대한민국의 명운이 갈렸다.
* 깊이 생각해보면 윤대통이 잘하고 있는지 어떤지 알게 될 것이다.

* 무학산의 그간 다수 글이 무리가 많다고 생각되었는데,
그이유가 바로 오늘 본글의 끝에 있다. 자기 스스로 부실함을 알고 있다고 했다.
* 이런 부실한 글이 조갑제닷컴에 버젓이 올려져 있다는 점이 다소 우려된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