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지지율 하락은 무리한 청와대 이전에서 출발했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윤석열 지지율 하락의 출발점은 당선 직후 무리하게 추진한 청와대 이전이었다. 대통령실의 이름도 아직 결정하지 못하고 있는 점은 얼마나 준비없이 국가대사를 결정했는지를 잘 보여준다. 언론이 출퇴근 하는 대통령을 미화하고 출근길 기자회견을 칭찬하는 사이에 국민들의 싸늘한 시선은 더욱 차갑게 되었다. 그 출근길 기자회견이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끼쳤다. 외교부 장관 공관을 접수, 대통령 공관으로 수리중인데 정식 입주하면 이젠 두 집 살림한다는 비난이 쏟아질 것이다. 공관에도 비서실, 경호실, 방공부대가 배치되어야 한다. 대통령실에 있는 시간보다 공관 체류 시간이 더 길다. 대통령실은 국가의 머리이다. 머리 맡이 뒤숭숭해지면 국정도 그렇게 된다.
  
  *5월8일 기사
  
  윤석열 당선인이 밀어붙이고 김건희 씨가 거들고 있는 청와대 이전은 보수적 가치와 동떨어진 행위였는데도 조선일보 등 보수세력이 이를 적극적으로 지지했다. 是是非非를 가려야 할 우리사회의 심판관들까지도 진영논리에 오염된 팬클럽, 혹은 패거리로 전락한 것이다. 윤석열의 反보수적 행태를 보수가 지지한 것은 두고두고 상처로 남을 것이다.
  
  *현대사 부정: 윤석열 당선인은 청와대가 '제왕적 권력의 상징'이고 불통의 구조라면서 한번 들어가면 나오기 힘든 흉가(凶家)처럼 매도했다. 청와대 74년 중 약60년을 보수 대통령들, 즉 이승만 윤보선 박정희 최규하 전두환 노태우 김영삼 이명박 박근혜가 차지했었고 이들은 국가발전에 기여하였다. 이를 통째로 '제왕적 권력의 상징'이라고 부정한 것은 좌파적 역사관에 가깝다. 그럼에도 다수 보수인사들이 박수를 쳤다.
  
  *국군 부정: 느닺없이 국방부 청사를 지정, '내가 살겠으니 두 달 안으로 짐싸서 나가라' 식으로 밀어붙인 것은 국군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오죽했으면 박찬주 예비역 대장이 "부모도 자식에게 그렇게는 안한다"고 했을까? 한국보수의 핵심세력은 국군을 중심으로 한 안보부문인데 윤석열이 이를 모독해도 다수 보수인사들(예비역 장성들까지도) 이 박수를 쳤다.
  *법과 상식과 관례 무시: 청와대 移轉을 국민동의 없이 결정하고 이를 국가기관에 강제하는 것은 인수위의 법적 권한을 넘어서는 월권행위였다. 육군참모총장 공관이 낡았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외교부장관 공관을 비우라고 한 것도 법 이전에 상식을 무시한 오만이고 관례를 어긴 것이다. 모두 보수적 가치를 위반한 행위였는데도 보수가 박수를 쳤다.
  
  *안보무시: 대통령 중심제하에서 국군통수권자이기도 한 대통령의 안전은 국가안보의 핵심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안전한 청와대를 버리고 덜 안전한 용산으로 이전, 출퇴근하겠다고 했을 때 안보를 중시하는 보수는 좌파에 앞서 반대했어야 했다. 더구나 국방부와 합참을 무시한 이전 강행은 국군장교단의 자존심을 상하게 하였을 것이다.
  
  *사실무시: 윤석열 후보는 청와대의 구조와 기능에 대한 그릇된 정보를 근거로 이전을 공약했고, 사실이 아님이 확인된 후에도 계획수정을 거부했다. 당선인과 주변이 정보판단에 문제가 있음을 드러낸 것이다. 보수는 사실과 법을 근거로 국정을 이끌어야 하는데 이를 다 무시한 청와대 이전에 박수를 보냄으로써 自我상실에 빠져버렸다.
  
  *국제적 시야 실종: 제대로 된 나라의 군 통수권자를 겸하는 대통령이 출퇴근하는 데가 없다는 것 정도는 구글검색만 해도 알터인데 국내적 시각으로 접근, 일을 그르쳤다.
  
  *수정능력과 계산력 부족: 여론조사에 의하여 청와대 이전 반대가 많고 윤석열 지지율 저조의 가장 큰 요인임이 밝혀진 후에도 궤도수정을 하지 않은 것도 反보수적 행태이다.
  
  -보수는, 박근혜 대통령의 해경해체, 중국군 전승절 참석에 반대하지 않고 침묵하거나 동조한 것과 같은 실수를 범한 셈이다. 보수의 팬클럽화는 윤석열 보수 나라를 함께 망가뜨릴 것이다.
  
[ 2022-07-31, 13:2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황야의 함성     2022-08-03 오전 6:40
뭉가 패거리의 괴벨스로서 그동안 개수작 쑈를 연출했던 탁현민이 같은자의 개논리에 빠지지 않을려면 아래 칼럼을 참고하기 바람!


[선우정 칼럼] 청와대 국민 개방에 ‘총독 관저’ 끄집어낸 비루한 역사관

망한 왕조든 패한 권력이든 다시 독점할 수 없도록집요하고 철저하게 국민의 공간으로 발전시키기 바란다

https://www.chosun.com/opinion/column/2022/08/03/Q22IXX72QBFYXI3YR5MI3VR5ZY/
   강국     2022-08-02 오전 10:16
정치에서 조갑제의 주장을 따르면 망국이 될것이고 일본 칭송주장을 따르면 일본 매국노가 될것이다.
   강국     2022-08-02 오전 10:13
조갑제씨는 지식인 지성인 언론인 직함이 어울리지 않는다.
그냥 선전선동가일 뿐이다. 대부분 프로파간다일 뿐이다. 청와대이전은 호평을 받는데 누가 그런 주장을 하는가.....조갑제나 빨갱이들 만이 그렇게 주장한다.
어떠한 사실을 바르게 인식하고 판단하여야 하는것은 중요하고도 중요한 일이다. 이사람은 기본적인 지식이나 인식 판단이 갈수록 개차반이 되어간다. 그래도 과거에는 바른 판단을 한다고 보았으나 지식의 수준이 이미 한계를 보인지 오래 됐다.
나는 기본적으로 정치학을 전공한 사람이다. 체계적으로 공부하지 않은자인 조갑제씨의 주장과 논조는 정치적 측면에서 유치하다. 이글도 참 유치하지만 몇일전에 쓴 조갑제의 마지막 사무라이 아베라고 .......아베나 조갑제랑 똑 같은 놈이다....칭송할게 없어서 아베를 마지막 사무라이라고 아베는 어떤 사무라이 였는가 한국을 망국으로 글어내리려 4대 핵심소재 금지시켜 한국 반도체와 패널사업을 없애버리려 했는데 ......한국을 죽이려는 아베가 그 사무라이던가.......이 싸이트에 조갑제를 비롯하여 펀더빌더. 무학산 등 일본 매국노가 왜 이리 일본을 칭송하는지 이해가 가는 대목이다.
   자유의메아리     2022-08-02 오전 8:32
갑제야 미쳐도 곱게미쳐라 아래댓글단사람 나까지7명 모두 자네를 비난하는데 정신이헷가닥했니 나무라기전에 너의머리가 돌은게 참으로 불상하구나 이그글쓰는사람은 1935년생으로 그간자네를 존경해왔고 닷컴에 회원도 가입햇었고 자네를 형님모시듯했네 이젠 그럴수가없게됬네 자중자애하시고 마지막 부탁은 이 닷컴 없애버리게 그렇게함이 욕을 조곰이라도 덜먹는 지름길이네 남은인생 조용히살다가게 !!!
   越百     2022-08-01 오후 8:20
이분 참 끈질깁니다. 아직 80도 되지 않은 나이에 이렇게 고집이 세어서야 어떻게 與論을 이끌 수 있겠습니까? 지금 尹 大統領 政府의 인기가 떨어진 原因 중 꽤 큰 부분을 趙甲濟닷컴의 惡 宣傳이 차지하고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얼마 전에는 人間性이 매말라빠진 이준석을 옹호하더니 사회의 木鐸 구실하기는 어렵습니다.
   돌구름     2022-08-01 오후 4:52
제발 청와대이전 비난하는 타령 그만하면 좋겠다.
청와대 이전후 다행히 우려하던 사태는 피해갔다. 청와대를 방문한 수백만의 시민은 대부분 이전 잘했다고 말한다.
그러면 이제 조갑제 닷컴은 그만 하면 좋겠다. 도데체 언제까지 바난하면서 지지율 하락에 힘을 보탤 것인가?
윤석열이 후보시절 정작 홍준표 대신 윤을 지지한 것이 조갑제 닷컴 아니던가?
애당초 홍을 지지하던지.. 아니면 이제 비판은 그만하고 조언을 하라.
   RedBuster     2022-07-31 오후 10:56
뭐시 중헌디 ? 뭐니 뭐니해도 문죄인, 찢죄명, 성준석을 감방에 쳐넣은 것이 가장 시급하다. 지금은 윤석열을 비판할 때가 아니다.
   황야의 함성     2022-07-31 오후 4:04
서민교수의 글이나 좀 읽고 생각 좀 하시길...
https://www.chosun.com/35NZCXFB3NF3PNBRTD3WFRVMG4/

그리고 그에 대한 댓글

그나마도 보수가 상호 화합이라도 하면 모르지만 전혀 그렇지 않고 상호 분열 대립하며 정작 본격 상대하고 비판해야할 좌파에 대해서 보다 더 끔찍히 혐오하기까지 한다. 예를 들어 지난 선거들의 부정선거 여부를 둘러싸고 찬동하거나 부정하는 세력이 분열되서 상호 비난 공격하는 모습을 보면 부정선거 주장자는 선거관리 책이이 있는 좌파정권이나 진영을 비판하기 보다는 부정선거를 부인하는 다른 보수 우파를 더 비난 공격하고, 부인하는 쪽은 그에 맞서 마치 자신들이 선거를 관리 햇던 좌파 정권 당사자인냥 부정선거 주장자를 비난 공격 혐오하니 기도 안 막힐 정도이다. 왜 부정선거 주장자는 정작 선거 관리 책임 당사자 좌파정권을 비판하는 데 주력하지 않고, 그 부인하는 보수 세력은 그 주장이 올든 그르든 좌파세럭들이 상대하게 하도록 물러 서 있지 왜 자청하여 대리전을 치러 주는 바보짓들을 하는 지 이해 불가다. 보수 우파여 앞으로 살고자 하거든 겉으로나마 좀 뭉쳐라! 바부들아!
   골든타임즈     2022-07-31 오후 1:36
청와대는 독재 군주가 군림하던 구중궁궐 그 自體.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