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뉴욕 발언, 10명 중 6명 “‘바이든’이다”
“尹, 비속어 발언 사과해야” 70.8%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방미 중 참석한 뉴욕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 행사장에서 한 발언을 두고 연일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국민 10명 중 6명은 문제의 발언이 ‘바이든’이라고 들린다고 답했다. 대통령실은 문제 발언이 확산되고 15시간 뒤 ‘바이든’이 아닌 ‘날리면’이라고 해명했다.


KBC광주방송과 UPI뉴스가 여론조사전문기관 넥스트위크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6~27일 이틀 동안 9월 4주차 정기조사(표본오차 95% ±3.1%p,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참조)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61.2%는 윤 대통령의 발언이 “바이든 대통령을 지칭한 것이 맞다”고 답했다. “대통령실의 해명대로 날리면이 맞다”는 응답은 26.9%였다.


보수성향이 강한 60대(바이든 45.7% vs. 날리면 40.9%)와 70대 이상(48.8% vs. 32.3%), 대구/경북(57.4% vs. 30.5%), 부울경(53.4% vs. 32.8%)에서도 해당 발언이 ‘바이든’으로 들린다는 응답이 높았다.


지지성향별로 보면 윤 대통령 긍정평가층에서는 ‘날리면’이라고 들린다는 응답이 75.1%, ‘바이든’으로 들린다는 응답이 11.9%였다. 반면, 부정평가층에서는 ‘날리면’(3.6%) vs. ‘바이든’(86.0%)로, 대통령 지지 여부에 따라 응답이 갈리는 경향을 보였다.


윤 대통령이 지난 26일 출근길 문답에서 미국 행사장 발언 논란과 관련해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했다’는 취지의 답변을 한 데 대해서는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63.6%p 였다. 윤 대통령의 발언에 ‘공감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33.3%였다.

 

다른 여론조사에서는 윤 대통령이 비속어 발언을 한 데 대해 국민 10명 중 7명이 “사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조원씨앤아이가 28일 공개한 여론조사(스트레이트뉴스 의뢰, 조사기간 24~26일, 표본오차는 95% ±3.1%포인트,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서는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사과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70.8%,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27.9%였다. 윤 대통령의 사과가 필요하다는 의견은 전 연령층과 전 지역에서 높았다. 정치성향으로 보면 진보층 84.9%, 중도층 74.1%가 사과해야 한다는 의견이었고, 보수층에서도 54.4%로 과반 이상 사과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 2022-09-28, 12:0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越百     2022-09-28 오후 3:18
조갑제닷컴이 또 한 건 했다고 생각하는 모양인데 귀로 들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앞 뒤 글의 맥락이 더 중요하지 않습니까? 조갑제가 윤 대통령이 청와대에 입주를 하지 않은 일로 심사가 틀린 뒤에 온갖 사소한 문제도 상식에 맞지 않게 처리하는데 몇 차례 충고한 바 있는대로 이제 뒤로 물러나는 것이 최선이라고 생각합니다. 아니면 신생 정부에 왜 이렇게 사사건건 투정만 합니까?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