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방북”이라는 가짜뉴스로 두 번이나 사기극 벌인 문재인
바티칸에 크로스체크 안 한 어용언론들, 집단적으로 국민 誤導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교황, 북한에 가겠다'는 문재인의 일방적 주장, 교황청 발표문엔 없다!

 

2021년 10월29일 한겨레신문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로마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바티칸 교황청을 찾아 프란치스코 교황을 단독 면담했다>면서 배석자 없이 진행된 면담에서 문 대통령은 “교황님께서 기회가 되어 북한을 방문해주신다면 한반도 평화의 모멘텀이 될 것”이라며 “다음에 꼭 한반도에서 뵙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프란치스코 교황은 “초청장을 보내주면 여러분들을 도와주기 위해 평화를 위해 나는 기꺼이 가겠다. 여러분들은 같은 언어를 쓰는 형제이지 않느냐”고 답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고 전했다.

 

같은날 AP통신은 'Moon tells pope a visit to North would help peace in Koreas'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프란치스코 교황을 29일에 만났고, 방북을 권유했으며,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교황이 초청을 받으면 기꺼이 가겠다고 했다고 전하면서 이런 설명을 덧붙였다.

 

"The Vatican made no mention of a possible trip in its statement Friday and none is currently believed to be under consideration."

 

"바티칸은 금요일 성명에서 방북 가능성에 대하여 언급하지 않았고 현재로는 고려 대상이 아닌 것으로 믿어진다"는 취지이다. 문재인이 전한 말을 불신하는 뉘앙스이다.

 

그러나 바티칸 뉴스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문재인 대통령을 접견했다"면서 교황청 홍보국의 발표문을 요약, 게재했다. 거기엔 교황 방북 건에 관한 언급이 한 마디도 없다.

 

<교황과 문 대통령은 우호적 대화를 나누었는데 두 나라 사이의 좋은 관계, 가톨릭 교회가 사회에 미치는 긍정적 기여를 높게 평가하였으며 남북 대화와 화해의 증진을 위한 특별한 노력을 환기시켰다. 이 부문과 관련하여 두 사람은 양측의 공동의 노력과 선의가 유대감과 우애심에 기반하여 한반도의 평화와 발전을 도울 것이란 희망을 공유하였다. 지역 및 인도주의적 문제에 대한 의견교환이 있었다. 교황은 대통령에게 베르니니가 당초 설계했던 성베드로 사원 앞 광장이 묘사된 청동 메달 등을 선물했다. 문 대통령은 답례로 휴전선 비무장 지대의 철조망으로 만든 십자가를 선물했다.>

  

 [바티칸 뉴스의 기사 원문 2021. 10. 29.]

  Pope receives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in audience

  : Pope Francis meets with Moon Jae-in,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Korea. Mr. Moon joins other world leaders for the G20 meeting taking place in Rome over the weekend.

  

  By Vatican News staff writer

  

  Pope Francis on Friday received in audience the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Korea, Mr. Moon Jae-in, at the Vatican Apostolic Palace.

  

  The South Korean President subsequently met with Cardinal Pietro Parolin, Vatican Secretary of State, accompanied by Archbishop Paul Richard Gallagher, Secretary for Relations with States.

  

  A statement by the Holy See Press Office notes that during the cordial discussions, “appreciation was shown for the good bilateral relations between the States and for the positive contribution the Catholic Church offers to society, evoking particular diligence in the promotion of dialogue and reconciliation between Koreans.”

  

  In this regard, hopes were further shared that joint effort and good will may favour peace and development in the Korean peninsula, supported by solidary and fraternity.

  

  The discussions then allowed an exchange of views on some themes regarding current regional affairs and humanitarian issues.

  

  Gift exchange

  

  During the meeting, Pope Francis and Moon Jae-in exchanged gifts, with the Holy Father presenting him with a bronze medal depicting Bernini's original design for St. Peter's Square, volumes of papal documents, a copy of the Message for World Peace Day 2021, the Document on Human Fraternity signed in Abu Dhabi, and the book on the Statio Orbis of March 27, 2020, published by the Vatican Publishing House.

  

  President Moon Jae-in reciprocated the Pope’s gesture, presenting him with a cross made of barbed wire from the demilitarized zone on the border with North Korea.

  

  The South Korean president is in Rome for the G20 Summit to be held on 30 – 21 October, the first stop on the way to the UN COP26 Climate Change Conference in Glasgow, Scotland.

   

2018년 10월에도 비슷한 일이 벌어졌다.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는 교황이 김정은의 초청장이 오면 꼭 방북하겠다고 약속한 것처럼 발표하고 어용언론들이 이를 과장, 공상소설을 썼지만 교황청은 방북 검토의 첫 단계정도로 격하하였고 그 뒤 초청장도 오지 않아 문재인 및 어용언론의 보도는 일종의 사기극으로 확인되었다. 그때와 달라진 게 하나도 없다. 김정은이 3년 동안 초청장도 보내지 않았는데, 문재인이 김정은의 초청장을 갖고 간 것도 아닌데, 교황이 방북의사를 밝혔다는 것은 도무지 믿어지지 않는다. 3년 전의 예에서 보듯이 문재인과 청와대의 발표는 믿을 수 없다. 바티칸의 공식 성명서에 언급이 없다는 것은 교황이 하나마나한 의례적 이야기를 했다는 뜻이다.

    

2018년 10월18일 문 대통령과 교황의 만남 직후 청와대는 “교황이 문 대통령이 전한 김정은 위원장의 방북 요청을 사실상 수락했다”고 발표했었다. 청와대는 “교황이 ‘초청장이 오면 응답을 줄 것이고 나는 갈 수 있다’고 말씀하셨다”고 했다. 당시 문 대통령과 교황의 면담은 통역만 배석한 채 단독 면담 형식으로 이뤄졌다. 교황이 김정은의 방북 요청을 수락했다는 것은 문 대통령이 면담 후 참모들에게 직접 밝힌 것이었다. 교황의 해외 순방 일정은 보통 1년 전에 발표된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문 대통령에게 전한 메시지에도 방북에 대해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어용언론은, 교황의 방북수락은 당시 문 대통령 유럽 순방의 최대 성과라는 평가를 했었다. 나는 처음부터 문재인 발표의 신뢰성을 의심하였다(아래 기사 참조). 김정은은 초청장을 보내지 않았다. 이 부분은 문재인이 거짓말을 한 셈이 되었다. 초청장을 보냈다고 해도 정상적인 신부와 성당이 없는 북한에 교황이 간다는 것은 前例(전례)가 없어 불가능한 일이었다. 교황의 외국방문은 司牧(사목)의 목적 이외의 정치적 고려는 안 된다.

  


  *2018년 10월20일 조갑제닷컴 기사

  

   교황 방북과 관련한 언론, 특히 방송사의 보도를 보면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관계자들의 말에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다. 상대편 당사자의 정확한 의사를 전혀 확인하지 않은 보도이며, 과장과 비약, 추측이 난무한다.

  

   ‘교황, 방북요청 사실상 수락’, ‘초청장 오면 무조건 응답, 나는 갈 수 있다’. 지상파 방송 3사SBS, KBS, MBC 및 JTBC의 뉴스 보도에서 공통적으로 나온 표현이다. 이들은 보도에서 교황이 사실상 방북 요청을 수락한 것처럼 기정사실화 했으며, 교황의 방북이 조만간 성사될 것처럼 보도했다.

  

   그러나 조갑제닷컴 보도에 따르면, ‘바티칸 뉴스’는 파롤린 교황청 국무장관의 이야기를 전하면서 ‘구두로 관심을 보이는 형태의 첫 단계’이며 ‘평양방문을 준비하기 시작한 것이 아니다, 공식화하려면 더 지켜봐야 한다’고 보도했다. 또 바티칸 뉴스는 ‘한국 측은 교황의 방북 의사를 확인하였다고 하지만 국무장관은 '이런 종류의 방문은 진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18일~19일 이틀간 국내 언론사 보도에서 바티칸 측의 공식 입장을 언급한 곳은 찾아볼 수 없었다. 모두 문재인 대통령이 전하는 말에 의존해 보도했으며, 통역이 전한 ‘갈 수 있다(available)’라는 말을 ‘사실상 방북 수락’으로 비약, 확대해 보도했다.

  

    ➀ KBS

  

   18일 KBS 11시 뉴스, 교황 “초청장 주면 무조건 응답…나는 갈 수 있다”

   19일 KBS 뉴스9, 교황 ‘내년 초’ 방북 유력…“한반도 비핵화 촉진 계기”

  

   『프란치스코 교황이 오늘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방북 초청장을 주면 무조건 응답을 줄 것이

   고, "나는 갈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교황이 사실상 방북을 수락한 건데요. 사상 첫 교황의 방북이 성사될 것으로 보입니다.』

  

   『교황은 김위원장이 초청장을 보내도 좋겠는냐는 문대통령의 질문에 대통령께서 전한 말씀으로도 충분하나 공식 초청장을 보내주면 좋겠다고 답했습니다. 또 초청장이 오면 무조건 응답을 줄것이고 "나는 갈 수 있습니다"고 말했습니다. 교황이 사실상 방북을 수락하면서, 사상 첫 교황의 방북이 조만간 성사될 것으로 보입니다.』

  

   ▲ ‘나는 갈 수 있다’라는 표현을 ‘사실상 방북 수락’으로 확정해 보도했다. 그러나 바티칸 측은 ‘방북 수락’을 공식화한 사실이 없다. KBS는 더 나아가 ‘교황의 방북이 조만간 성사될 것으로 보입니다’라며 추측성 보도를 했다. ‘방북’도 공식화하지 않은 상태에서 ‘조만간’이라는 표현을 쓰는 건 그저 희망사항일 뿐 ‘사실 보도’로 볼 수 없다.

  

   『교황의 역사적인 첫 방북이 예고됨에 따라 12억 가톨릭 신도의 관심이 이제 한반도로 향하게 되면서 남은 비핵화 협상에도 힘이 실릴 거란 관측이 나옵니다.』

  

   ▲ 비약과 과장이 심하다. 교황이 방북한다고 해서 12억의 전 세계 천주교인들이 한반도 상황을 예의주시한단 말인가? 게다가 교황 방북이 어떤 형식과 내용으로 이루어질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비핵화 협상’에 힘이 실린다니, 이 무슨 비약인가?

  

   『이런 만큼 교황의 방북은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을 어렵게 중재하고 있는 우리 정부에게는 든든한 우군으로, 또 북한에는 정상국가로 발돋움할 수 있는 계기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김희중/대주교/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 "교황님과 이렇게 대담하면서 핵포기에 대한 약속을 다시 한번 한다면 그것은 더욱 더 확고해지지 않겠는가, 그렇게 된다면 미국 측에서도 이것을 믿고 상응한 조치를 취할 수 있지 않겠는가 생각합니다."』

  

   ▲ 교황의 방북도 확정되지 않은 상태인데, 핵포기 약속, 미국의 상응한 조치까지 나왔다. 앞서가는 것도 모자라 시나리오를 쓰는 수준이다.

  

 

   ➁ MBC

  

   19일 MBC 뉴스투데이, 교황 "초청장 오면 무조건 가겠다"…방북 요청 수락

  

   『프란치스코 교황은 예상보다 과감하게 응답했습니다. 어제 문 대통령과의 만남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전달받은 교황은 "대통령께서 전한 말씀으로 충분하다"며 "북한이 공식 초청장을 보내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초청장이 오면 무조건 응답을 줄 것이고 나는 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교황의 이런 언급은 김 위원장의 방북 초청을 전격 수락한 것으로 평가됩니다.』

  

   19일 MBC뉴스데스크, "공식 초청장이 오면 무조건 응답하겠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과감한 반응이 나오면서 사상 처음으로 교황 방북이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벌써부터 그 시기가 언제가 될지 다양한 관측이 나오고 있는데 이르면 내년 봄쯤이 될 거라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 교황 면담 결과를 밝은 표정으로 참모들에게 설명했는데, 특히 '교황이 북한에 갈 수 있다'는 대목에선 참모들 사이에서 나지막한 탄성이 터져나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통역을 했던 한국인 신부는 "교황이 '갈 수 있다'는 말을 이탈리아어로 했다"며, "이를 영어로 표현하면 'available', 즉 유효하다는 뜻에 가깝다"고 설명했습니다.』

  

   ▲ 역시나 확정되지 않은 것을 확정적으로 보도하고 있다. 특히 문 대통령의 전언을 듣고 참모들이 ‘나지막한 탄성’을 질렀다는 보도는 낯간지러울 정도의 감정적 보도다. 그 정도의 대단한 성취가 과연 있었는가?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교황의 이 같은 메시지는 우리가 기대하고 바랐던 대로"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교황은 대외적으로는 물론, 가톨릭 불모지인 북한을 믿을 수 있느냐는 교황청 내부의 의문에도 분명한 의사를 밝힌 거'라는 취지로 설명했습니다.』

  

   『교황의 방북은 북한이 비핵화, 나아가 국제사회 일원으로 정상국가화 되는 데 결정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문 대통령은 기대하고 있습니다.』

  

   ▲ 교황의 방북이 ‘북한에 대한 신뢰’를 의미한단 말인가. 게다가 방북 한번으로 ‘비핵화’와 ‘북한의 정상국가화’가 결정적으로 가능하다니, 앞으로 핵문제 해결을 교황에게 맡겨야 할 듯하다.

  

  

   ➂ SBS

  

   19일 SBS 나이트라인, 교황 "공식 초청장 오면 무조건 응답…北 갈 수 있어

  

   『유럽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18일)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서 김정은 위원장의 평양 초청의사를 전달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공식 초청장을 보내주면 무조건 응답하고 북한에 갈 수 있다며 즉각적인 수락의 뜻을 밝혔는데요, 김정은 위원장의 다음 반응이 주목됩니다.』

  

   『교황 방북이 성사되면 북한을 정상국가로 이끄는 또 하나의 전환점이 될 걸로 보입니다.』

  

   ▲ 역시 미확정 사실을 확정적으로 보도하고 있다. 교황 방북을 북한의 ‘정상국가 도약’으로 연결시키고 있다.

  

  

   ➃ JTBC

  

   JTBC 아침뉴스, "공식초청장 오면 북한 갈 수 있다" 사실상 수락

  

   『프란치스코 교황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북 초청을 사실상 수락했습니다. 우리 시간으로 어제(18일) 저녁 바티칸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났고, 공식 초청장을 보내주면 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화에 힘을 실어주는 메시지를 줄곧 냈던 프란치스코 교황, 미국과 쿠바가 국교를 정상화 하는 과정에서도 실제로 역할을 했었습니다. 이제 교황이 직접 북한에 가서, 그곳에서 메시지를 직접 냈을 때, 또 어떤 결과로 이어지게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교황 면담 내용은 비공개가 관례지만, 사전에 주요 내용을 공개하기로 협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 일정이 본격적으로 논의되면, 북한 비핵화 프로세스가 지금보다 더 확실한 단계로 들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JTBC 아침뉴스, “북 방문 시 김 위원장 만남·미사 주목”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처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평양 초청을 사실상 수락하면서, 벌써부터 평양에서 누구를 만나고 무슨 일들을 하게 될지 관심입니다. 일단 김정은 위원장과 역사적인 만남을 갖고, 미사도 직접 집전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렇게 되면 폐쇄적이던 북한 사회의 개방 속도도 한층 더 빨라지겠죠.』

  

   ▲ 시나리오를 쓰고 있다. 김정은과의 만남, 미사, 북한 사회의 개방, 모두 사실이 아닌 소설이다.

  

   『북한의 최고 지도자가 종교 지도자를 만나는 것 자체가 상징적인 장면이 될 것이라는 것이 국제사회의 분석입니다. 특히 교황은 서구 사회에서 신망이 두터운 종교 지도자입니다.ㅍ프란치스코 교황은 평양에서 각종 환영 행사와 함께 미사를 집전할 것으로 보이는데, 이런 영상이 全세계에 송출되면서 국제사회에서의 북한에 대한 이미지는 크게 달라질 수 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추진해온 이른바 '정상국가화'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이처럼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인정받는 것은 비핵화도 촉진할 것으로 보입니다.』

  

   『교황의 방북이 이뤄진 뒤에는 북한의 대외 개방과 국제 사회와의 교류도 활발해질 것으로 보여 비핵화에도 긍정적인 신호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 교황의 방북 한번으로 북한의 이미지 개선 및 정상국가화, 비핵화 촉진, 대외 개방, 국제사회와의 교류가 이루어진다니...

  

 


  

   *2019년 5월10일 조갑제닷컴 보도

  

   교황청이 프란치스코 교황의 올 하반기 순방 일정에 여전히 북한을 포함시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VOA가 어제(2019년 5월9일) 보도하였다.

  

  <교황청이 17일 VOA에 보내온 프란치스코 교황의 2019년도 해외 순방국 명단에 북한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교황청 관계자는 교황의 올 하반기 해외 방문 일정에 북한 등 아시아 국가들이 들어있느냐는 VOA의 질문에 “프란치스코 교황이 방문할 계획인 나라들은 이미 공식 발표된 곳들이다”라고 답했습니다.

  

  [교황청 관계자] “The countries that Pope Francis plans to visit are those that have been officially made public. These are: Romania, Mozambique, Madadascar, and Mauritius. A possible visit to Japan is still currently being studied”

  

  이어 순방국은 루마니아, 모잠비크, 마다가스카르, 모리타니아이며, 일본 방문 가능성은 여전히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일각에서는 교황이 지리적으로 가까운 여러 나라를 함께 방문하는 경향이 있는 만큼, 아시아 순방길에 나서면 북한에 들를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었습니다.

  

  앞서의 교황청 관계자는 지난 1월, 교황의 방북 가능성이 여전히 열려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현재로선”이란 단서를 달면서 “북한 방문이 계획돼 있지 않다”는 쪽에 무게를 뒀었습니다.

  

  [교황청 관계자 (2019년 1월)] “At this time, Pope’s visit to North Korea is not foreseen.”

  

  이보다 앞서 교황청은 지난해 12월 VOA에 “교황은 다른 순방 스케줄 또는 추진 중인 순방 계획이 너무 많다”면서 “방북이 이뤄질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순방 일정이 잡힌 나라들은 “모두 북한 보다 (방문이) 쉬운 곳들”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교황청 관계자 (2018년 12월)] “I don’t see it happening in 2019. Too many other trips are on the schedule, or in the plans. And they are all easier than North Korea!”

  

  교황의 방북 가능성이 제기되기 시작한 건 유럽 순방에 나섰던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교황과의 만남에서 방북을 요청한 지난 10월부터입니다.

  

  한국 청와대는 당시 교황이 여건을 만들어 성사시키자고 했다면서, 사실상 방북을 수락했다고 밝혔었습니다.

  

  하지만 이때도 교황청 관계자는 VOA에, 문 대통령의 방북 초청을 구두로 전달받았다고만 확인하고, 교황청에서는 많은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고 답했습니다.

  

  또 북한과 같은 국가를 방문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며, 많은 시간이 걸린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교황) 북 방문 시 김 위원장 만남·미사 주목”이라는 제목의 방송 보도가 나간 것이 2018년 10월이다. 김정은은 그 뒤 교황에게 초청장을 보낸 적이 없다. 물론 방북 계획도 없다. 문재인 대통령의 말만 믿고 크로스체크를 하지 않은 한국 언론이 집단적으로 국민을 誤導(오도)한 경우이다.


[ 2022-09-28, 15:4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