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성공회, ‘尹 대통령 전용기 추락 염원’ 김규돈 신부 사제직 박탈
“우크라이나 침공, 국제법 위반” 尹 발언에 “전용기 추락하길”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대한성공회 대전교구(교구장 유낙준)는 14일 동남아시아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 전용기 추락을 염원한다’는 SNS 게시글로 논란이 된 성공회 김규돈 신부에 대해 직권 면직 처분을 명했다고 밝혔다. 면직 처분은 사제직 박탈을 의미한다. 김 씨가 성공회 신부로서 가지고 있던 성공회 원주노인복지센터장, 원주교회 협동사제 직위도 14일부로 모두 직권 면직 처리됐다.

 

facebook.png
문제가 된 김규돈 씨의 SNS 게시글. 현재는 비공개됐다.

 

김 씨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윤석열 대통령이 전날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동아시아 정상회의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부 장관과 리커창 중국 총리에게 한 말을 소개하며 "어휴, 암담하기만 하다. 전용기가 추락하길 바라마지 않는다. 온 국민이 '추락을 위한 염원'을 모았으면 좋겠다"고 적었다. 윤 대통령은 당시 회의에서 라브로프 장관에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국제법 위반이자 우크라이나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위협하는 행위"라며 "우크라이나의 주권, 영토 보존 및 정치적 독립이 반드시 존중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씨의 발언이 알려지며 인터넷과 소셜미디어(SNS)에서 ‘선을 넘었다’는 비판이 쇄도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김 씨는 해당 게시글을 삭제하고 페이스북에 추가로 글을 올려 “페이스북에 덜 익숙하고 덜 친했다”며 “‘나만보기’라는 좋은 장치를 발견해 일기장처럼 글을 쓰기 시작했는데, 왜 그런지 모르겠는데 가끔은 일기처럼 쓴 글이 전체글로 되어 있었다”고 해명했다. 김 씨는 “저의 사용 미숙”이라며 “마음에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후 김 씨의 계정도 비공개 처리됐다.


성공회 대전교구는 이날 오전 11시쯤 유낙준 교구장 명의로 김 신부에 대한 직권 면직을 결정했다. 성공회 교회법에 따르면 직권 면직은 최고형으로, 사제로서 자격을 박탈한다는 뜻이다. 김 신부 발언과 관련된 기사가 쏟아지면서 대전교구가 발칵 뒤집혔고, 이후 교구장과 교구 집행부가 긴급 논의를 거쳐 직권 면직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교구장은 이날 오후 3시쯤 입장문(사목교서)을 내고 “상처 받은 모든 영혼에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했다. 유 주교는 “어떻게 생명을 존중해야 할 사제가 자신과 의견이 다르다고 하여 수많은 사람이 타고 있는 전용기의 추락을 염원할 수 있겠냐”라며 “생명의 존엄성을 무시한 처사이며, 하느님의 참된 가르침을 알지 못하는 무지한 행동”이라고 했다. 이어 “사제의 직분을 가진 상태에서 여러 국민들과 교구에 씻을 수 없는 분노와 상처, 분란을 야기시키는 사제는 마땅히 자신의 행동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사제직 박탈 이유를 설명했다.

 

 

[ 2022-11-14, 16:4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22-11-14 오후 8:33
그래도 천주교보다는 낫군.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