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신부도 “비나이다” ‘尹부부 추락 기도’
논란일자 “희생양 찾나” 게시글 추가 업로드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14일 대한성공회가 동남아시아 순방중인 '윤석열 대통령 전용기 추락을 염원한다'는 내용의 SNS 게시글을 올린 신부의 사제직을 박탈한 가운데, 천주교 신부도 '윤 대통령 부부가 전용기 기체 결함으로 추락하길 바란다'는 내용의 페이스북 글을 올린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fb01.jpg

 

천주교 대전교구 소속인 박주환 미카엘 신부는 11월12일 페이스북에 비행중인 대통령 전용기에서 윤 대통령 부부가 추락하는 모습을 합성한 이미지를 게시하며 “기도2”라는 제목을 붙였다. 박 신부가 올린 이미지에는 “기체결함으로 인한 단순 사고였을 뿐 누구 탓도 아닙니다” “비나이다” 등 문구가 적혀 있고, 오른쪽 하단에는 어린아이가 두 손을 모으고 기도하는 듯한 자세를 취하고 있는 모습도 합성돼 있었다. 박 신부는 이 글에 항의하는 댓글이 달리자 “반사~”라고 답글을 달기도 했다.


이 게시글이 뒤늦게 언론을 타면서 네티즌들이 박주환 신부의 페이스북을 찾아와 비판 댓글을 달자, 박 신부는 14일 오후 4시 40분경 자신의 페이스북에 "집중공격 시작, 희생양을 찾고 계시나 보지요?"라고 적은 게시글을 올렸다.

 

fb02.jpg

 

박 신부는 지난 11일에는 이태원 사고와 관련해 “경찰분들, 윤석열과 국짐당이 여러분의 동료를 죽인 것입니다. 여러분들에게는 무기고가 있음을 잊지 마십시오”라고 선동하는 글을 올렸다. 


지난 10일에는 중국에서 ‘성폭행당한 여성이 성폭행범을 태운 버스를 몰고 절벽으로 떨어져 복수했다’는 중국 인터넷에서 떠도는 이야기를 인용하며 “이 버스가 공군 1호기가 아닐까 하는 그냥 그런 생각”이라고 썼다. 공군 1호기는 대통령 전용기를 의미한다.


14일 오후 5시 현재 '전용기 추락 기도' 게시글과, '경찰 무기고 선동' 게시글은 비공개 전환된 상태다.


박주환 신부는 2007년 사제수품을 받았고 현재 천주교 대전교구 정의평화위원회 소속 위원으로 건양대학교 병원 천주교 원목실 사목전담 신부다. 


 

[ 2022-11-14, 17:1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22-11-14 오후 8:30
서양 문물,사상,이념이 우리나라에 들어오면 본질과는 무관하게 극성스럽게 변질된다. 카톨릭도 그중 하나다. 이런 놈도 신부가 될 수 있는 게 대한민국 천주교다. 문재인 같은 어벙이도 대통령질 해먹을 수 있고 이재명 같은 잡놈도 대통령 꿈을 꿀 수 있는 참 신비한 나라, 동방의 빛이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