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대통령, 시진핑에 “북한 도발 말릴 의무 있어…미국, 추가 방위행동 가능"

VOA(미국의 소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북한이 핵실험 등에 나서면 추가 방위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시 주석은 북한의 추가 도발을 바라지 않고 있으며 중국은 이를 위해 노력할 의무가 있다고 바이든 대통령은 강조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7차 핵실험 등 북한의 추가 도발 억제와 관련한 ‘중국의 의무’를 언급하며, 북한이 7차 핵실험 등에 나서면 “추가적인 방위 행동”이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14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첫 대면 정상회담을 개최한 이후 별도의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 발언은 ‘중국이 북한의 7차 핵실험을 저지하는 데 어느 정도 능력이 있다고 판단하느냐’는 질문에 답하며 나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Well, first of all, it’s difficult to say that I am certain that — that China can control North Korea, number one. Number two, I’ve made it clear to President Xi Jinping that I thought they had an obligation to attempt to make it clear to North Korea that they should not engage in long-range nuclear tests. And I made it clear as well that if they did — “they” meaning North Korea — that we would have to take certain actions that would be more defensive on our behalf, and it would not be directed against North Korea — I mean — excuse me — it would not be directed against China, but it would be to send a clear message to North Korea. We are going to defend our allies, as well as American soil and American capacity."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이 북한을 통제할 수 있다고 단언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나는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과 핵실험에 (더는) 관여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북한에 분명히 하려고 시도할 의무를 중국이 가졌다는 점을 시진핑 주석에게 명확히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핵실험 등에 나서면) 우리 입장에선 추가적인 특정 방어 행동을 취해야 할 것”이라며, “하지만 이는 중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 북한에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고 시 주석에게 말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동맹, 미국의 영토와 미국의 능력을 방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는 겁니다. 다만 ‘추가적인 특정 방어 행동’이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이 (북한의 핵실험 등을 저지할) 그런 능력이 있는지 단정하긴 어렵다”고 거듭 언급하며, 그러나 “중국은 북한이 추가적인 도발 행위에 관여하는 것을 바라지 않고 있다는 점은 확신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And so — but I do not think that — it’s difficult to determine whether or not China has the capacity. I’m confident China is not looking for North Korea to engage in further escalatory means. Because I made it clear — and I made it clear from the very beginning, and last year as well, that we will do what it needs to defend our capacity, to defend ourselves and our allies — South Korea, as well as Japan — and that it would be — we’d be more up in the face of China. But it wouldn’t be because of China, it’d be because of what was going on in North Korea. So — and, again, on a number of these issues, we have put together teams where our National Security Advisor, Secretary of Defense, and others are going to be engaging with their counterparts in China to see —”
  
  또한 “나는 (취임) 초기부터 우리의 역량과 우리 자신, 또 한국, 일본 등 우리의 동맹을 방어하기 위해 필요한 일을 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이 거슬려 하는 추가 조치들이 있을 것이지만 “이는 중국 때문이 아닌 북한에서 일어나는 일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이런 많은 문제와 관련해 국가안보보좌관, 국방장관 등 팀을 모아 중국 측과 관여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우리는 모든 것을 다 해결할 수 없고, 모든 것을 다 합의할 수 없다”면서 “그러나 '신냉전'을 우려할 필요가 있다고는 믿지 않는다”고 바이든 대통령은 덧붙였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기자회견 모두 발언에선 한국, 일본, 호주 등 동맹들과 회담한 사실을 거론하며 “북한을 비롯해 우리와 동맹의 공동 안보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협력을 강화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백악관도 이날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시진핑 주석과 회담에서 “북한의 도발 행위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모든 국제사회가 북한에 책임 있게 행동할 것을 독려하는 데 이익이 있다고 언급하고, 우리의 인도태평양 동맹 방어에 대한 미국의 철통같은 약속을 강조했다"고 백악관은 설명했습니다.
  
  [백악관 보도자료]“President Biden also raised concerns about the DPRK’s provocative behavior, noted all members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ave an interest in encouraging the DPRK to act responsibly, and underscored the United States’ ironclad commitment to defending our Indo-Pacific Allies.”
  
  미중 정상이 대면으로 만난 것은 지난해 1월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입니다. 이날 회담은 약 3시간 동안 진행됐습니다. 백악관은 “두 정상이 다양한 문제에 대한 각각의 우선순위와 의도에 대해 솔직하게 대화했다"며,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국내에서 힘에 투자하고 전 세계의 동맹, 파트너와 협력하는 것을 포함해 중국과 계속 치열하게 경쟁할 것"이라고 시 주석에게 설명했다고 전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타이완 문제와 관련해 “중국이 타이완을 침공할 임박한 시도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타이완 문제에 대한 미국의 정책 변화는 없으며 우리는 양안 문제가 평화적으로 해결되기를 바란다”면서 “시 주석이 내 말을 정확히 이해했고, 나 또한 그가 말하는 것을 이해했다”고 전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미중 정상회담에 관한 후속 논의를 진행하기 위해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에게 중국을 방문할 것을 요청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중국 외교부는 이날 미중 정상회담 결과를 전하면서 시진핑 주석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타이완 문제는 중국의 핵심 이익 중에서도 핵심”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타이완의 독립을 결단코 불허한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두 정상이 우크라이나 사태와 다른 문제들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밝혔지만, 발표문에 북한 등 한반도 문제 등에 대한 구체적 내용은 소개하지 않았습니다.
  
  
[ 2022-11-15, 06:2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